'런닝맨' 송지효의 선택은?…'김종국-개리-광수 '폭소'

기사입력 2011-03-20 18:33:5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서은혜 기자] ‘멍지효’ 송지효의 선택을 받은 남자들은?



20일 방송된 SBS TV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서울의 젖줄 한강을 배경으로 드넓은 캠핑장을 종횡무진하는 추격적인 펼쳐졌다.



이날 송지효는 같은 팀으로 활약할 멤버들을 꾸리기 위해 수상택시를 타고 각 승강장에서 대기하고 있는 멤버들을 찾아갔다.



가장 먼저 송지효는 하하를 찾았고 하하는 수상택시에 타기 위해 만세삼창에 노래까지 불렀지만 결국 탈락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송지효는 두 번째로 김종국이 있는 승강장으로 이동했고 김종국도 ‘능력자’의 체면을 버린 채 만세삼창을 외쳐 그의 선택을 받았다.



세 번째로 송지효는 유재석을 찾았지만 탈락, 대신 다음 멤버로 ‘월요커플’로 활약 중인 개리를 팀에 합류시켜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지석진과 송중기 역시 송지효의 선택을 받지 못했고, 마지막 멤버로 추위에 물장구까지 친 광수가 합류해 관심을 모았다.



사진=SBS ‘런닝맨’ 화면 캡처



서은혜 기자 eune@tvreport.co.kr


방송 '풍문' 을의 반격은 통할까? 고아성 이혼위기 [TV리포트=하수나 기자] ‘슈퍼갑’ 유준상과 유호정이 ‘을’의 반격에 발끈했다.  5일 방송된 SBS ‘풍문으로 들었소’에선 로열가 슈퍼갑 한정호(유준상)와 최연희(유호정)가 한씨 집안에 비정규직으로 고용된 ‘을’들의 반격을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을’들은 제대로 된 계약서 하나 없이 일하고 있는 상황에 불안해했고 신림동 출신의 과외선생 경태(허정도)를 통해 정호에게 수정됐으면 하는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그들은 출퇴근 시간 외 일하는 것에 대한 수당을 비롯해 의전때 입는 옷이 가사노동에 불편하다며 이에 대해 추가수당을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하는 것 봐서 줄수도 안줄수도 있다”는 식의 두루뭉술한 말이 아닌 문서로 계약관계를 확실하게 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정호는 콧방귀를 뀌면서도 일단 생각해보겠다고 말했고 연희는 서운하고 괘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호와 연희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자 집사들을 비롯한 한씨 집안의 ‘을’들은 파업을 강행했다. 아무 일도 하지 않은 채 평상복을 입고 소파에 앉아 있는 것으로 시위했다.  이에 집안일은 인상(이준)과 서봄(고아성), 이지(박소영)가 맡아야 했다. 세 사람은 집안 고용인들의 권익을 위해 그들의 요구가 합당하다고 생각했고 그들의 행동을 지지하고 있는 상황. 세 사람은 밥차리기와 아이 보기 등 온갖 집안일을 맡아하며 이들의 파업 동안 빈자리를 대신했다.  딸 이지는 서봄과 인상이 차린 아침상에 앉아 아침을 먹는 연희와 정호 앞에서 애기 똥기저귀를 싱크대에서 갈았다는 말을 흘리며 밥먹던 연희와 정호의 숟가락을 놓게 했다. 구겨진 표정을 지으며 호들갑을 떠는 연희와 정호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인상과 서봄은 일부러 보일러를 오작동시켜 집안을 온통 쩔쩔 끓게 만들기도 했다. ‘을’들의 빈자리가 더욱 잘 드러나도록 하려했던 것.  그러나 ‘을’들의 파업은 며느리 서봄에 대한 정호와 연희의 분노를 폭발시키게 만드는 계기가 됐다. 정호와 연희는 이들의 파업을 부추긴 것도, 착한 아들 인상에게 헛바람을 집어넣은 것도 서봄이라고 생각했던 것. 더구나 연희의 친구들은 나쁜 싹은 도려내야 한다며 서봄을 쫓아내야 한다고 부추겼다. 서봄을 집에 두고는 일하는 사람을 아무리 바꿔도 소용없을 거라고 속삭였다.  결국 일이 터졌다. 정호와 연희는 서봄에게 “남의 식구 없을 때 정리하자. 일단 니 집으로 돌아가.”라고 말하며 손자 진영이는 놓고 친정으로 돌아가라고 말했다. ‘을’들의 파업을 서봄 탓으로 돌리며 분노를 표출한 것.  그러나 서봄은 “혼자서는 안되겠는데요”라고 맞서며 그들의 뜻을 따르지 않겠다고 말했다. 슈퍼갑과 을의 전면전으로 갈등이 커질 조짐을 보인 것.  ‘을’의 반격에 슈퍼갑 정호와 연희가 발끈한 가운데 이혼위기에 몰린 서봄이 어떤 카드로 그들과 맞설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해외 '미리 웨딩드레스?' 장쯔이, 순백의 치파오룩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배우 장쯔이가 새하얀 치파오 드레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장쯔이는 우리 시간으로 5일 오전 뉴욕에서 열린 2015 멧볼에 참가, 레드카펫을 밟았다. 이날 장쯔이는 중국 전통의상의 디테일을 가미한 새하얀 드레스를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윗부분은 차이나 칼라에 반팔 디자인으로 치파오를 연상케 했으며, 드레스 아래는 풍성하게 늘어져 웨딩드레스의 분위기를 풍겼다. 연인 왕펑과 결혼을 앞둔 것으로 알려진 장쯔이의 흰 드레스에 팬들도 호기심 어린 시선을 보내고 있다. 한편 드레스를 제작한 캐롤리나 헤레나 측에 따르면 이 의상은 디자이너가 치파오에서 영감을 얻어 장쯔이를 위해 특별 제작한 레드카펫 드레스다. 캐롤리나 헤레나 측은 공식 웨이보에 장쯔이의 피팅 현장과 레드카펫에서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세계적인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대형 패션 행사인 멧볼에는 올해 궁리(공리), 장쯔이, 양쯔충(양자경), 탕웨이, 판빙빙, 니니, 리빙빙, 가오위안위안(고원원), 류자링(유가령), 리우웬, 리위춘, 천쿤, 크리스 등 중화권 스타들이 대거 참여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캐롤리나 헤레나 공식 웨이보, 장쯔이 소속사 관계자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