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보영·이혜영·고성희, ‘3인 3모성’ 캐릭터 포스터

기사입력 2018-01-04 08:21:4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마더’의 주역이자 세 어니 이보영-이혜영-고성희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오는 1월 24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4일(목) 이보영(수진 역)-이혜영(영신 역)-고성희(자영 역)의3가지색 모성애를 담은 캐릭터 포스터 3종을 공개해 관심을 끈다.



‘마더’는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가슴 시린 러브스토리. 도쿄 드라마 어워드 4관왕 등 작품성과 화제성이 검증된 최고의 웰메이드 일드로 손꼽히는 동명의 일본드라마를 원작으로 해 방송 전부터 높은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포스터는 이보영-허율(혜나 역)을 중심으로 서로 얽히고 설킨 네 사람의 모습을 통해 밀접하게 연결돼있는 이들의 거미줄 관계를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한 아이의 엄마가 되기로 결심한 수진의 캐릭터 포스터에는 이보영의 흔들림 없는 결연한 눈빛이 담겼다. 단정한 단발과 무채색 의상이 쉽게 다가가기 힘든 그녀의 차가운 아우라를 엿보게 한다. 특히 누구보다 엄마의 정이 필요한 허율을 뒤에서 끌어안고 있는 이보영의 모습은 수진의 내면에 잠재돼있는 모성애까지 드러낸다. 더불어 “이제 네가 엄마를 버리는 거야, 할 수 있겠니?”라며 혜나에게 자신과 떠날 것을 제안하는 수진의 결연함이 돋보이는 카피는 그녀가 곧 가슴 뜨거운 모성애를 폭발할 것임을 직감하게 한다.



이어 공개된 ‘카리스마 어머니’ 영신의 캐릭터 포스터에는 정면을 응시하는 이혜영의 강렬한 눈빛이 담겨 시선을 압도한다. 화려하면서 고고한 분위기를 풍기는 당대 최고의 배우로 카리스마를 뽐내고 있는 것. 특히 “남편 없이도 내 아이들 남부럽지 않게 최고로 키웠다”는 카피는 세 딸을 홀로 키워낸 강인한 엄마의 자부심을 엿보게 하는데 닿을 듯 말듯한 맏딸 수진과의 간극은 두 사람의 관계를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마지막으로 ‘불안한 어머니’ 자영으로 완벽 변신한 고성희의 캐릭터 포스터가 눈길을 끈다.고성희는 자신의 어깨에 조심스레 손을 올린 채 여기 좀 봐달라는 듯한 표정의 허율을 등지고 무심한 표정을 짓고 있다. 어딘가 불안정한 그녀의 눈빛은 엄마라는 의무와 책임감이 그녀를 짓누르고 있음을 반증한다. 무엇보다 “혜나야, 엄마가 행복해야 너도 좋지?”라는 카피는 아이를 홀로 기르는 어려운 현실과 모성애 사이에서 외줄타기 하듯 불안해 하는 엄마의 모습을 드러내 묘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처럼 캐릭터 포스터 3종 공개와 함께 이보영-이혜영-고성희 세 어머니의 3가지색 모성애가 드러난 가운데, 이들을 둘러싸고 어떠한 사건들이 펼쳐질지 호기심을 자극시킨다.



한편 ‘마더’는 ‘슬기로운 감빵생활’ 후속으로 오는 1월 24일(수) 밤 9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tvN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아는와이프' 강한나, 첫 스틸…지성이 반한 '첫사랑의 아이콘'[TV@픽]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아는 와이프’ 강한나가 청순美 폭발하는 음대여신 비주얼로 ‘첫사랑 아이콘’에 등극했다. 오는 8월 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양희승 극본, 이상엽 연출, 스튜디오드래곤, 초록뱀미디어 제작) 측은 23일, 독보적 우아함을 과시하는 강한나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해 궁금증을 높인다. 2018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아는 와이프’는 한 번의 선택으로 달라진 현재를 살게 된 운명적 러브스토리를 그린 if 로맨스다. 공감을 저격하는 현실 위에 누구나 한 번쯤 생각해봤을 상상력을 더해 ‘공감’과 ‘로망’ 모두 충족시키는 차원이 다른 로맨스를 기대케 한다. ‘쇼핑왕 루이’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이상엽 감독과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 ‘역도요정 김복주’까지 사랑스럽고 따뜻한 작품을 써온 양희승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 속 강한나는 봄 햇살을 닮은 청아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어 감탄을 자아낸다. 첼로를 켜는 차분하게 내리깐 눈과 손가락 끝까지 우아함이 깃든 자태는 ‘음대여신’ 이라는 수식어에 맞는 독보적 비주얼로 ‘심쿵’을 유발한다. 단아한 미모에 사랑스러운 꽃미소까지 장착한 강한나의 모습은 죽은 연애 세포도 자극하며 ‘국민 첫사랑’ 이혜원을 기대케 한다. 강한나는 대학 시절부터 모든 남학생의 로망이자 차주혁의 첫사랑인 이혜원으로 분한다. 외모와 실력까지 겸비한 매력 부자 혜원은 늘 모두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자신에게 쏟아지는 관심을 즐기는 혜원에게 다른 남자들과 달리 주위를 맴돌기만 하는 차주혁의 순정은 신선하고 특별했다. 혜원은 주혁의 이루지 못한 첫사랑. 그렇기에 단 한 번의 선택으로 180도 바뀐 현재를 살게 되는 if 로맨스 '아는 와이프'에서 혜원과 주혁도 어떤 변화를 맞이할지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는 와이프’ 제작진은 “주혁의 첫사랑인 혜원은 극의 묘한 긴장감을 조율하는 흥미로운 캐릭터다. 주혁에게 주어진 특별한 기회와 한 번의 선택으로 달라진 현재를 맞이하는 혜원을 통해 강한나의 또 다른 매력 볼 수 있다. 더불어 ‘if 로맨스’만의 유니크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아는 와이프’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 후속으로 오는 8월 1일(수) 밤 9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N
연예 송재림X윤소희, ㈜그랑앙세 전속계약…10년지기 매니저와 새출발[공식]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송재림, 윤소희가 신생회사 ㈜그랑앙세로 나란히 이적했다. 23일 ㈜그랑앙세는 "송재림, 윤소희가 신생 연예 기획사 ㈜그랑앙세와 새로운 출발을 함께한다"고 밝혔다. ㈜그랑앙세는 송재림, 윤소희가 데뷔 초창기부터 함께 일해온 매니저가 설립한 연예 기획사로, 오랜 시간 가족같은 관계를 맺어온 두 배우와 스태프들이 자신들만의 새로운 둥지에서 더 두터워진 의리와 신뢰를 바탕으로 그 인연을 계속 이어가게 됐다. ㈜그랑앙세는 "그랑앙세는 ’큰 만’이라는 뜻의 프랑스어로, 바다를 품는 큰 만처럼 깊이 있고 폭넓은 연기를 하는 배우들의 회사로 함께 커 나가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청춘 배우들인 만큼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할 예정이다."라며 포부를 전했다. MBC ‘해를 품은 달’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호위무사로 안방극장에 이름을 알린 송재림은 MBC ‘투윅스’, KBS2 ‘감격시대:투신의 탄생', tvN ‘잉여공주’, KBS '착하지 않은 여자들', SBS ‘우리 갑순이’, SBS ‘시크릿마더’ 등 다양한 장르에서 ‘같은 사람인가?’하는 의문이 들 정도로 극과 극을 오가는 캐릭터 변신을 완벽 소화하며 배우로서 인정받았다. 또한, MBC 예능 ‘우리 결혼했어요’를 통해 송재림만의 출구 없는 매력을 발산한 그는 범아시아적인 팬 베이스를 구축, 꾸준히 광고와 예능계의 러브콜까지 받으며 스타성 또한 검증 받았다. 지난 7일 종영한 SBS ‘시크릿 마더’ 촬영을 마친 송재림은 김유정, 윤균상과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촬영을 앞두고 있다. tvN ‘식샤를 합시다’를 통해 상큼하고 통통 튀는 모습으로 신예 청춘 스타로 급부상한 윤소희는 과학고 조기 졸업-카이스트 재학 중인 인재로 알려져 이목을 더욱 집중시켰다. 뇌섹녀답게 tvN ‘문제적 남자’, SBS ‘런닝맨’,  ‘마스터키’ 등에서 활약, 얼마전 종영한 tvN ‘친절한 기사단’에서는 영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미모와 지성미를 뽐냈다. 또한, KBS ‘빅맨’, tvN ‘연애 말고 결혼’, SBS ‘비밀의 문’, JTBC ‘사랑하는 은동아’, tvN ‘기억’, MBC ‘군주-가면의 주인’ 등 데뷔 이후 쉼 없는 작품활동으로 연기력까지 인정받으며 여주인공으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그는, 현재, 오는 25일 첫 방송 예정인 MBN 수목극 '마녀의 사랑'에 여주인공 ‘초홍’ 역으로 캐스팅, 촬영에 한창이다. 영화, 드라마와 예능 등 분야를 넘나드는 활약으로 실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은 유망한 배우들, 그리고 그들과 오랜 시간 호흡하며 합을 맞춰온 실무진이 모여 어떤 시너지를 낼지 그들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그랑앙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