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이소윤 "피팅모델 사기, 성추행 당했다" 폭로

기사입력 2018-05-17 14:57:2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유명 유튜브 채널 '비글커플'의 유튜버 양예원과 배우지망생 이소윤이 피팅모델 사기를 당해 노출 수위가 높은 사진을 억지로 찍게 됐다고 고백해 파문이 일고 있다.



양예원은 앞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과 페이스북에 3년 전 당한 성범죄 피해를 고백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당시 아르바이트 모집 사이트에서 피팅 모델을 뽑는다고 해 지원했다가 촬영일 밀폐된 공간에서 20명 정도의 남성들에 둘러싸여 노출이 심한 란제리 차림으로 강압적으로 사진 촬영을 당하는 동시에 성추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싫다"고 촬영을 거부했지만 스튜디오 관계자가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배우를 못 하게 만들겠다고 협박, 총 다섯 차례 속옷 촬영을 진행했으며, 최근 일부 음란 사이트에서 자신의 사진이 유포돼 괴로움에 시달렸다고 호소했다.



양예원은 이 사건으로 잠을 이루지 못했으며, 고통스러운 나날 끝에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며 눈물을 쏟았다.



양예원에 배우 지망생인 이소윤이 양예원과 같은 스튜디오에서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소윤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예원과 원래부터 친분이 있던 친한 언니 동생 사이이며 같은 피해자다"고 밝히면서 "양에원과 저의 누드 사진이 5월 초 야동 사이트에 올라온 걸 지인들에 의해 알게 됐고 지우고 싶은 기억이었지만 더 이상 혼자 아플 수 없어 용기 내서 쓴다"고 양예원과 같은 피해자라고 고백했다.



양예원과 이소윤은 같은 스튜디오에서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피팅 모델 모집이라고 속아 스튜디오로 향했다가 감금돼 여러 명의 남자들에게 노출 사진을 찍혔다는 점이다. 양예원과 이소윤은 추가 피햊가 있다면 연락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양예원 이소윤이 고소장을 제출한 데 대해 서울 마포경찰서는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양예원 유튜브, 이소윤 페이스북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