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디자이너 겸 방송인 서일주가 전한 무더위 뽐내기 스타일

기사입력 2018-06-14 00:18:1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헤어 디자이너 겸 방송인 서일주 원장이 최근 한 패션전문기업에서 임직원을 대상으로 '무더운 여름을 맞이하는 여성들의 뽐내기 헤어스타일'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서일주 원장은 이날 강연에서 "무더위가 시작되면 노출이 많이 되는 패션이 유행인 것은 당연하다. 그만큼 더위를 피하고 싶은 욕구가 아닐까? 더 예뻐지고 싶죠? 더 화근해지고 싶죠?”라고 질문을 던져 큰 웃음을 선사했다.



최근 30도에 가까운 뜨거운 날씨 탓에 많은 여성들이 롱 헤어를 풀러서 다니기보다는 포니테일이나 번 헤어 연출을 많이 한다고 설명했다. 목선을 드러내야 무더운 여름 조금이나마 시원해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무더운 여름 펌으로 웨이브를 강하게 주어 자연스레 묶거나 일명 똥 머리로 연출해주면 시원해보이고 스포티한 이미지로 비춰질 것이다”라고 서일주 원장은 조언했다.



롱 헤어에서 탈피해보고 싶다면 개성 있고 보이시한 배우 고준희 숏컷에 도전해보는 것도 강력하게 추천한다. 특히 무더운 여름 걸그룹이나 아이돌처럼 밝은 옐로우브라운이나 라이트오렌지로 과감한 헤어컬러 변화로 뜨거운 여름을 이겨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생각된다고 서 원장은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권영찬닷컴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