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슈츠’ 로코도 정치물도 된다... 만능으로 거듭난 박형식

기사입력 2018-06-14 06:50:3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수줍은 로맨스에서 정치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박형식이 2색 매력을 뽐내며 마지막까지 ‘슈츠’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13일 방송된 KBS2 ‘슈츠’에선 함 대표(김영호)의 폭로로 최악의 위기에 빠진 연우(박형식)와 강석(장동건)의 모습이 그려졌다. 



연우의 작전으로 함 대표가 함정에 빠진 가운데 하연(진희경)은 격려를 전했다. 이에 따라 함 대표는 대표직을 잃게 된 바. 하연은 그에게 최고대우의 어쏘를 제안하는 것으로 쐐기포를 날렸다. 



사건이 일단락되고 지나도 장난스럽게 연우로 인한 마음고생을 전했다. 사건이 해결되는 과정에서 연우의 배신 쇼가 전개됐기 때문. 



이에 연우는 어렵게 진실을 밝히려고 하나 지나는 그의 손을 꼭 잡으며 입을 막았다. 지나는 “기다릴게요. 하고 싶어도 지금 당장 할 수 없는 말이 있듯이. 도착만 한다면 언제 출발하건 내가 기다릴게요. 그러니까 오늘은 아무 말 하지 말고 이대로 있어요”라고 다정하게 말했다. 자신의 어깨는 기대는 지나를 연우는 복잡한 얼굴로 내려다봤다. 



이날 지나 모가 강&함에 등장한 가운데 연우에 대한 그녀의 평은 “머리 나쁘게 생겼네”라는 것. 더구나 지나 모는 강&함을 삼키려고 하는 유명 로펌 사무실의 대표였다. 이에 연우는 “지나 씨 다 알려면 아직 멀었네요”라며 놀라워했다. 



그러나 사건은 끝난 게 아니었다. 함 대표는 문희(손여은)를 통해 연우가 ‘가짜’임을 알고는 그를 옥죄었다. 



여기에 지나 모가 강&함을 노리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연우는 자신이 강석의 약점이 됐음을 다시 한 번 깨달았다. 



합병에 호의적인 하연과 달리 강석은 절대 반대를 외치고 있는 상황. 이에 연우는 “저 때문이죠? 합병절차가 시작되면 직원에 대한 조사가 있겠죠. 저 지키기 위해서라는 거 알고 있어요. 그러나 어떻게든 변호사님 약점이 저라는 게 드러날 거예요”라고 우려했다. 



그럼에도 강석은 합병을 막고자 고군분투, 함 대표의 지나 모의 모의까지 밝혀내나 함 대표는 쉬이 물러나지 않았다. 사내에 연우가 사기꾼이란 사실을 폭로, 그를 궁지로 몰아넣은 것이다. 최악의 위기에서 연우는 어떤 선택을 할지, ‘슈츠’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