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MC' 유재석, '런닝맨'서 팬사인회 미션 1등 '인기만점'

기사입력 2011-04-03 18:08:4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서은혜 기자] ‘국민MC’ 유재석이 팬사인회 미션에서 1등을 차지했다.



3일 방송된 SBS TV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경기도 화성 동탄에 위치한 M 쇼핑몰을 배경으로 미션을 수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멤버들은 게스트 박예진과의 본격적인 대결을 앞두고, 인적이 드문 황량한 장소에서 팬 30명에게 공평하게(?) 사인을 해주는 미션을 받았다.



멤버들은 사람 한 명 지나가지 않는 길가에 자리한 팬사인회 장소를 보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지만, 손수 팬을 영접하러 가는 적극적인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멤버들 중에서도 유재석과 김종국은 비슷한 속도로 팬사인회 1위 후보를 다퉜고, 결국 유재석이 미션에서 1등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게스트 박예진은 멤버들이 본격적으로 게스트 찾기에 돌입하기도 전에 개리, 송지효, 지석진, 송중기를 아웃시켜 관심을 모았다.



사진=SBS TV ‘런닝맨’ 화면 캡처



서은혜 기자 eun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구르미' PD "시청률 1위 깜짝 놀라..박보검 광화문 뜰 것"[인터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KBS2 '구르미 그린 달빛' PD가 월화극 1위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3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구르미 그린 달빛' 3회는 16.0%(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8.5%보다 두 배 가까이 오른 시청률로, '구르미 그린 달빛'은 월화극 1위에 등극했다. 이와 관련, 강병택 PD는 이날 TV리포트와의 통화에서 "저희도 깜짝 놀랐다. 현장 분위기가 원래 좋았는데, 더 좋아질 것 같다"면서 웃음지었다. 이어 1위 비결에 대해 "드라마 3요소인 극본, 연출, 배우 3박자가 잘 맞았던 것 같다"면서 "1,2회는 가벼운 톤으로 쉽게 다가갔고, 3회부터는 진지한 얘기를 풀어서 시청자들에게 접근하자고 생각했다. 그런 전략들이 잘 먹힌 것 같다"고 짚었다. 강 PD는 앞으로의 전개에 대해 "가벼워졌다가 때에 따라서 심각해지고, 왔다갔다할 것 같다"면서 "라온이가 여자로 밝혀지는 것이 핵심 포인트가 될 것 같다. 또 과거사도 하나둘씩 풀린다"고 설명했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1,2회에서 홍라온(김유정)이 내시가 되는 과정을 코믹하게 그렸다. 3회에서는 이영(박보검)의 어머니 죽음과 관련된 아픔이 공개되는 한편, 그가 홍라온에게 자신의 정체가 왕세자라고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본격적인 궁중로맨스가 시작되며, 흥미를 돋궜다. 이에 시청률 20% 돌파도 예상된다고 전하자, 강병택 PD는 "그렇지 않아도 보검이한테 공약을 준비하라고 했다"고 웃었다. 앞서 박보검은 시청률 20%가 돌파하면, 광화문에서 팬사인회를 하겠다고 시청률 공약을 내걸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KBS2 '구르미 그린 달빛'
연예 [룩@재팬] '제2의 미야자키 하야오' 신카이 마코토 새 애니, 日 돌풍 [TV리포트=이지호 객원기자] 미야자키 하야오의 뒤를 이어 일본 애니메이션계를 이끌어갈 감독으로 주목 받고 있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이 일본에서 개봉 첫주부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8월 26일 개봉한 신카이 감독의 최신 장편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이 주말 이틀간 68만 8천여 명의 관객 수를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흥행 수입만 9억 3천만 엔, 우리돈으로 약 102억 원이다. 최종 수입은 약 60억 엔(약 65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주로 젊은 층의 관객이 극장을 찾았다. 신작 '너의 이름은'은, 도쿄에 사는 남고생 다치바나 타키와 시골에 사는 여고생 미야미즈 미츠하의 사랑과 기적을 그린 청춘극이다. 호소다 마모루 감독과 함께 '제2의 미야자키 하야오'로 평가받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작품인 만큼 일본에서는 이번 작품의 흥행 추이에 주목하고 있다. 한편 일본 박스오피스는 여전히 애니메이션 작품이 강세를 보였다. 전주까지 2주 연속으로 1위를 기록한 '마이펫의 이중생활'이 지난 주말 2위를 기록했다. 개봉 18일 동안 누적 관객 동원 수는 250만 명, 흥행 수입은 30억 엔을 기록했다. 또 '도리를 찾아서'는 5위, '원피스 필름 골드'가 9위를 차지해 무려 4편의 애니메이션 작품이 박스오피스 10위권내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지호 기자 digrease@jpnews.kr / 사진=영화 '너의 이름은'
연예 [TV줌인] 첫방 '달의연인' 전무후무 판타지사극 출격이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달의 연인' 전에 없던 판타지 드라마가 탄생했다. 9일 2회 연속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서는 해수(이지은 분)의 고려 생활 적응기가 그려졌다. 고하진(이지은 분)은 개기월식이 일어나던 날 물에 빠져 고려로 타임슬립했다. 하필이면 목욕을 즐기는 황자들 앞에 떨어진 고하진은 자신이 저승에 왔다고 생각했지만 자신을 해수라 부르는 몸종 채령(진기주 분)과 해씨부인(박시은 분)의 말에 경악했다. 하지만 이내 고려라는 배경과 고려소녀라는 자신의 신분을 받아들였다. 해수는 "어쩌다 고려까지 거슬러 와 이 아이 몸에 들었는지 몰라도 좋게 생각하자. 난 죽지 않고 다시 살 기회를 얻은 거다. 억세게 운 좋은 거다. 그러니까 들키지 말고 잘 버텨야 한다"라고 다짐했다. 해수는 "겁내지 마라. 내가 널 이리 데려왔으니 끝까지 도와줄 것이다"라며 자신에게 손을 건네는 8황자 왕욱(강하늘 분)의 손을 잡았다. 이어 해수는 "어떻게든 죽지 않고 살고 싶다"라며 "왠지 저분은 믿어도 좋을 것 같아"라며 왕욱에게 마음이 흔들리기도. 왕욱 역시 고려시대 여성답지 않은 해수의 태도에 마음을 열었다.  특히 해수는 모두가 무서워하는 4황자 왕소(이준기 분)도 21세기 하진의 성격대로 대했다. 왕소는 개늑대라고 불리며 모두가 두려워하는 냉철한 황자. 해수는 왕소의 치부인 얼굴의 큰 흉터를 보게됐다. 왕소는 해수에게 "날 잊어. 전부 지워. 안 그랬다간 니 얼굴도 이꼴이 될 테니까"라고 서늘하게 말했다. 해수는 방송 말미 자객들을 죽이는 3황자 왕요(홍종현 분)의 모습을 우연히 지켜봤다. 놀라 도망치던 해수는 자객의 인질로 붙잡혔다. 왕소는 괴한의 죽음으로 자신의 목숨을 앗아가려 했던 배후를 알 수 없게 되자 해수의 멱살을 잡고 분노했다. 때마침 등장한 왕욱은 "그 아이 놔줘"라며 칼을 겨눴고 왕소는 냉정한 눈빛을 번뜩이며 "싫은데"라고 응수했다. 해수를 둘러싼 왕소와 왕욱의 피튀기는 갈등이 예고된 것.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는 2회 만에 등장인물간 갈등의 골을 드러내며 폭풍 전개를 펼쳤다. 사전제작 드라마다운 영상미도 돋보였고, 첫등장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와 존재감을 과시한 이준기의 신뢰의 연기가 감탄을 안겼다. 21세기 여성이 고려 여인이 돼 펼치는 적응기도 빠질 수 없는 관전 포인트. 이외에도 강하늘, 홍종현, 백현, 지수의 우월한 비주얼이 여성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과연 월화드라마 왕좌로 등극할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단독] 한동근 ‘역주행’ 보답…차트올킬 ‘이 소설’ 무대소환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한동근이 차트 역주행에 보답하는 무대를 준비한다. 한동근은 최근 신곡 ‘그대라는 사치’로 음악프로그램에 연달아 출연 중이다. 오는 9월 1일 역시 Mnet ‘엠카운트다운’ 출연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상태. 하지만 이날 무대에서는 다른 곡을 부른다. 2년 전 발표한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것. 이 곡은 2014년 9월 30일 발표했지만, 지난 25일 국내 최대 규모 음원사이트 멜론을 필두로 8개 차트를 올킬을 기록하며 승승장구 중이다. 사실 한동근은 발표된지 일주일이 채 되지 않은 신곡 ‘그대라는 사치’ 홍보에 집중해야 할 시기다. 하지만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아예 외면할 수만도 없는 상황. 한동근은 소속사 측과 상의 끝에 특별한 무대를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엠카운트다운’ 제작진 역시 한동근의 의사를 반영, 역주행 곡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 무대를 마련한다. 한동근의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 무대는 9월 1일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감상할 수 있다. 한동근의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는 30일 오전 기준 여전히 멜론 이하 실시간 차트에서 1위를 기록 중이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