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MC' 유재석, '런닝맨'서 팬사인회 미션 1등 '인기만점'

기사입력 2011-04-03 18:08:4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서은혜 기자] ‘국민MC’ 유재석이 팬사인회 미션에서 1등을 차지했다.



3일 방송된 SBS TV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경기도 화성 동탄에 위치한 M 쇼핑몰을 배경으로 미션을 수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멤버들은 게스트 박예진과의 본격적인 대결을 앞두고, 인적이 드문 황량한 장소에서 팬 30명에게 공평하게(?) 사인을 해주는 미션을 받았다.



멤버들은 사람 한 명 지나가지 않는 길가에 자리한 팬사인회 장소를 보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지만, 손수 팬을 영접하러 가는 적극적인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멤버들 중에서도 유재석과 김종국은 비슷한 속도로 팬사인회 1위 후보를 다퉜고, 결국 유재석이 미션에서 1등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게스트 박예진은 멤버들이 본격적으로 게스트 찾기에 돌입하기도 전에 개리, 송지효, 지석진, 송중기를 아웃시켜 관심을 모았다.



사진=SBS TV ‘런닝맨’ 화면 캡처



서은혜 기자 eune@tvreport.co.kr


연예 김정은 "남친과 금요일 마다 데이트, 위로 많이 받았어요"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배우 김정은이 남자친구에 대해 언급했다. 김정은은 지난 1일 강남 모처의 까페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여전히 남자친구와 잘 만나고 있다"며 "결혼에 대한 생각은 당연히 있지만 구체적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좋은 소식이 있으면 알려드리겠다"고 전했다. 김정은은 재미교포 출신의 금융인과 열애 중이다. 남자친구의 나이나 직업을 구체적으로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교제를 공식적으로 인정하며 사랑을 키워가고 있다. 또 매주 금요일 마다 데이트를 한다는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해 "어려운 캐릭터를 맡아서 정신적으로 힘든 날이 많았는데 남자친구 덕분에 위로를 많이 받았다"며 "남자친구가 토닥토닥 위로를 해줬다. 스태프들이 금요일만 되면 먼저 '데이트 가야지'라고 말해주더라"며 미소를 보였다. 김정은은 최근 종영된 MBC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극본 하청옥, 연출 김근홍)에서 아들을 잃은 여자 정덕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덕인은 자신의 아들을 죽음으로 내몬 범인의 아버지(송창의)와 사랑에 빠지게 되는 비련의 인물. 이와 관련해 김정은은 "아이를 잃은 엄마 역이라 감정을 극단의 단계까지 올려야 했다"며 "경험해 본 일이 아니고, 누군가에게 물어 볼 수도 없어서 마치 발가벗겨진 채로 무대에 오른
연예 '막영애14' 화끈 커플 박두식-조현영, 연인 될까?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박두식과 조현영이 격렬 키스에 이어 하룻밤까지 보내며 연인이 될 가능성을 내비쳤다. 1일 방송된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극본 명수현/연출 한상재,윤재순) 8회에서는 박두식(박두식)이 어젯밤 일에 한숨을 쉬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두식은 술김에 조현영(조현영)과 키스를 나누었던 것. 고민하던 두식은 현영에게 문자를 보내 잠깐 만나자고 했다. 그러자 현영은 "키스 빌미로 사귀자는 거 아냐? 나 그럴 마음 없는데"라며 안절부절못했다. 이어 현영과 만난 두식은 어제 일은 없던 일로 하자며 "나 연봉 오천 될 때까지 여자 사귈 마음 없어. 근데 어제 보니까 넌 그동안 날 좋아했던 거 같은데.."라고 해 현영을 당황케 했다. 현영은 "뭐? 오빠 내 취향 아니거든? 나야말로 없던 일 하자고 하려고 했어. 술김에 노가리 하나 씹었다고 생각할게. 뻣뻣하니 키스도 더럽게 못하드만"이라고 비아냥댔다. 울컥한 두식은 "네가 취해서 모르는데 나 키스 되게 잘하거든. 나야말로 맛 간 똥집 씹었다고 생각할게"라고 맞섰다. 이어 두 사람은 스잘(스잘김)이 부른 술자리에서 또다시 마주쳤다. 이들은 스잘이 노가리와 닭똥집 안주를 시키려고 하자 버럭 했고 서로 얼굴을 꼬집고 머리를 뜯으며 다퉜다. 다음날 깨어난 두식은 옆에 현영이 잠들어있자 깜짝 놀랐고 소리도 지르지 못했다. 이들이 계속되는 스킨십에 '막돼먹은영애씨'의 공식 커플로 발전할지 로맨스의 향방에 기대를 모았다. 한편, 이영애(김현숙)는 라미란(라미란)이 나간 후 영업을 다니며 고군분투했지만 일은 더 엇나갔고 사업을 접는 모습이 예고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화면 캡처
연예 '화정' 백성현, 시선 끈 명품 오열 연기 '화정' 백성현이 치욕적인 항복에 눈물 흘리는 소현세자 역으로 눈길을 끌었다. 1일 방송된 MBC '화정' (김이영 극본, 김상호-최정규 연출) 42회에서는 소현세자(백성현)가 한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소현세자는 2차 전란이 일어나자 "다시 나라가 이 지경이 될 때까지 저와 이 나라 중신들은 무얼 하고 있었단 말입니까"라며 비통한 눈물을 쏟았다. 이어 소현세자는 어째서 도원수 김자점(조민기)은 청국 군대가 국경을 넘었단 사실을 알리지 않았냐며 분노했고, 나라를 등진 강주선(조성하)을 언급하며 오직 제 안위를 위해 나라를 내주려한 그들을 절대 용서치 않을 것이라며 치를 떨었다. 인조(김재원)와 소현세자는 가짜 세자를 내세워 청국과 협상하는 척 연기했고, 협상하는 시간 동안 청국의 허를 찌르며 반격했지만 이마저 실패했다. 결국 인조는 그동안 항전해왔던 남한산성을 나와 삼전도에서 머리를 조아리며 굴욕적으로 항복했다. 봉림대군(이민호)은 차마 이를 똑바로 볼 수 없어 고개를 숙였지만, 소현세자는 고개를 들라며 결코 이날의 치욕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처절한 눈물을 쏟았다. 이후 소현세자, 봉림대군, 강빈(김희정)은 청국 볼모로 잡혀갔다. 소현세자는 떠나는 그 날까지도 조선의 미래를 걱정했고 "반드시 돌아와 저들에게 죄를 묻고 이 땅을 바꿀 것입니다"라고 다짐했다. 이날 방송분에서 백성현은 나라와 백성을 걱정하는 애처로운 눈빛부터 매국노를 향한 분노, 모욕적 항복으로 인한 오열 연기까지 소현세자가 겪는 여러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화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