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VS 크리스탈, '섹시하기로 둘째가 서러워'기사입력 2011-07-28 16:55:03




[TV리포트 권혁기 기자] 손담비와 에프엑스 크리스탈이 고난도 섹시 피겨 연기로 불꽃을 튀기고 있다.



손담비와 크리스탈은 오는 31일 오후 6시40분 방송예정인 SBS TV '일요일이 좋다-김연아의 키스앤크라이' 사전 녹화에서 서로 4차 대회 주제인 'OST' 콘셉트에 맞춰 당차고 도도한 매력을 펼쳤다.



3차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크리스탈은 4차 대회에서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을 선택, 키이나 나이틀리로 빙의돼 섹시함을 뽐내며 잭 스패로우로 변신한 파트너 이동훈과 보물지도를 놓고 싸우는 퍼포먼스와 칼싸움, 그리고 속도감 넘치는 리프트 연기를 선사했다.



섹시미에서 크리스탈의 최대 라이벌인 손담비는 영화 '화양연화'에 맞춰 차이나풍의 의상과 긴 생머리로 변신, 푸시캣돌스의 음악을 배경으로 섹시한 공연을 가졌다.



손담비는 공연 도중 스케이트와 연결시킨 바지 밑단 끈이 풀어진 파트너 차오름을 오히려 다음 안무로 리드하는 등 시종일관 차분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편 '김연아의 키스앤크라이'는 최종 우승팀이 발표되는 그랑프리파이널 대회까지 매주 한 팀씩 탈락자가 발표될 예정이다.



사진=SBS



권혁기 기자 khk0204@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