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양현석 박진영과 함께 'K팝스타' 심사위원 발탁기사입력 2011-08-25 09:28:13




[TV리포트 강승훈 기자] 보아가 양현석, 박진영에 이어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이하 K팝스타)의 심사위원으로 발탁됐다.



SBS는 최근 보아가 'K팝스타'의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참가자들의 멘토로서도 활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아는 "프로그램에 참여해서 기쁘다. 'K팝 스타'는 자신의 개성은 물론 쉽게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는 열정, 끊임없이 자신을 발전시키는 근성을 가진 사람들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벌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팝 스타' 제작진은 “보아는 국내 아이돌 중 가장 먼저 전 세계에 대한민국 네 글자를 알린 명실상부 최고의 월드 스타”라며 “타고난 라이브와 춤 실력, 가요계 내 최고 연습벌레로 불릴 만큼의 지독한 성실함, 유창한 어학 능력 등 글로벌 스타로서의 면모를 갖춘 'K팝 스타의 모범(standard)'이라는 점에서 활약이 더욱더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어 “보아를 통해 제작자의 입장이 아닌, 실제 무대에서 활동을 펼친 가수로서 다른 측면의 다양한 심사평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 출연을 삼가고, 해외 활동과 앨범 준비에 전념해왔던 보아가 'K팝 스타' 의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기로 했다는 소식에 국내 오디션 지원자들은 물론 해외 K팝 열성팬들 또한 폭발적인 호응을 보이고 있다.



보아는 만 13세에 가요계에 데뷔, 파워풀한 춤과 가창력을 겸비한 무대로 전 세계에 한국을 알린 ‘K팝 열풍’의 선두주자다. 이후 일본에 진출해 아시아의 보아로 자리매김하기도 했다.



SBS  'K팝 스타'는 SM, YG, JYP 등 국내 최고의 스타 제조 시스템을 갖춘 3곳의 기획사가 방송 최초로 한 자리에 모여 세계시장을 공략할 차세대 K팝 스타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전 세계적인 스타를 꿈꾸는 국내외 지원자들의 폭발적인 지원이 이어지고 있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상금과 세계 시장에 내놓을 음반을 발매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그리고 부상으로 CF모델 발탁과 자동차 등이 제공된다.



가창력과 춤, 스타성을 가진 세계인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는 SBS 'K팝 스타' 1차 예선은 오는 9월 18일까지 ARS(1670-0006)와 SBS 홈페이지, SBS 라디오 '이석훈의 텐텐클럽', ‘라디오 K팝스타’, 다음 'K팝 스타' 오디션 페이지로도 참여 가능하다. 



한편, 양현석, 박진영, 보아 등 초특급 3인의 심사위원과 함께 하는 'K팝 스타'는 오는 9월 2일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야심찬 출사표를 던질 예정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