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양현석 박진영과 함께 'K팝스타' 심사위원 발탁

기사입력 2011-08-25 09:28:1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강승훈 기자] 보아가 양현석, 박진영에 이어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이하 K팝스타)의 심사위원으로 발탁됐다.



SBS는 최근 보아가 'K팝스타'의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참가자들의 멘토로서도 활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아는 "프로그램에 참여해서 기쁘다. 'K팝 스타'는 자신의 개성은 물론 쉽게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는 열정, 끊임없이 자신을 발전시키는 근성을 가진 사람들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벌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팝 스타' 제작진은 “보아는 국내 아이돌 중 가장 먼저 전 세계에 대한민국 네 글자를 알린 명실상부 최고의 월드 스타”라며 “타고난 라이브와 춤 실력, 가요계 내 최고 연습벌레로 불릴 만큼의 지독한 성실함, 유창한 어학 능력 등 글로벌 스타로서의 면모를 갖춘 'K팝 스타의 모범(standard)'이라는 점에서 활약이 더욱더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어 “보아를 통해 제작자의 입장이 아닌, 실제 무대에서 활동을 펼친 가수로서 다른 측면의 다양한 심사평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 출연을 삼가고, 해외 활동과 앨범 준비에 전념해왔던 보아가 'K팝 스타' 의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기로 했다는 소식에 국내 오디션 지원자들은 물론 해외 K팝 열성팬들 또한 폭발적인 호응을 보이고 있다.



보아는 만 13세에 가요계에 데뷔, 파워풀한 춤과 가창력을 겸비한 무대로 전 세계에 한국을 알린 ‘K팝 열풍’의 선두주자다. 이후 일본에 진출해 아시아의 보아로 자리매김하기도 했다.



SBS  'K팝 스타'는 SM, YG, JYP 등 국내 최고의 스타 제조 시스템을 갖춘 3곳의 기획사가 방송 최초로 한 자리에 모여 세계시장을 공략할 차세대 K팝 스타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전 세계적인 스타를 꿈꾸는 국내외 지원자들의 폭발적인 지원이 이어지고 있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상금과 세계 시장에 내놓을 음반을 발매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그리고 부상으로 CF모델 발탁과 자동차 등이 제공된다.



가창력과 춤, 스타성을 가진 세계인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는 SBS 'K팝 스타' 1차 예선은 오는 9월 18일까지 ARS(1670-0006)와 SBS 홈페이지, SBS 라디오 '이석훈의 텐텐클럽', ‘라디오 K팝스타’, 다음 'K팝 스타' 오디션 페이지로도 참여 가능하다. 



한편, 양현석, 박진영, 보아 등 초특급 3인의 심사위원과 함께 하는 'K팝 스타'는 오는 9월 2일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야심찬 출사표를 던질 예정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구그달’ 박보검, 눈빛까지 완벽하면 어쩌란 말이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이 눈빛만으로도 안방극장을 들었다 놨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김민정 임예진 극본, 김성윤 백상훈 연출) 11회에서는 이영(박보검)이 위기 속에서도 홍라온(김유정)과의 사랑을 키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이영과 홍라온의 로맨스는 무르익었다. 이영은 홍라온의 이마에 붓으로 점을 찍으며 “내 마음이다. 오래전부터 내 너를 점 찍어두었느니라”며 미소 지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달달하게 바라보면서 핑크빛 분위기도 자아냈다. 이 가운데 이영은 “마음에 두고 있는 연인이 있다”고 조하연(채수빈)에게 고백, 홍라온을 향한 변함없는 사랑을 드러냈다. 이영 홍라온 커플이 꽃길만 걷는 것은 아니었다. 중전 김씨(한수연)가 홍라온의 방을 뒤져 여자 한복을 찾아내 옷을 벗기려 한 것. 이영과 한사익(장광)의 도움으로 위기를 넘겼다. 이영의 감정을 알고 있는 김윤성(진영)은 홍라온에 대한 마음을 접지 않을 것을 다짐, 긴장감을 높였다. 위기를 넘긴 이영은 잠든 홍라온을 애틋하게 바라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아끼는 사람을 곁에 두려는 것뿐인데 왜 이렇게 자꾸 미안한 일만 생기는지 모르겠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영과 홍라온의 위기는 계속 됐다. 왕이 국혼을 진행할 뜻을 밝혔기 때문. 이를 모를 리 없었던 홍라온은 국혼을 받아들일 것을 원했고, 이영은 화를 냈다. 이후 이영은 자신에게 위기가 닥칠 것을 알고도 홍라온과 그의 어머니 김소사(김여진)를 만나게 해줬다. 이에 홍라온과 김소사는 눈물을 흘리며 포옹했고, 이영은 그 모습을 안타깝게 바라봤다. 특히 박보검은 ‘구르미 그린 달빛’을 통해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박보검의 물오른 눈빛 연기가 단연 일품. 애틋한 로맨스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까지 박보검은 눈빛만으로도 극을 꽉 채웠다. 회를 거듭할수록 그 진가를 드러내는 박보검.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구르미 그린 달빛’은 츤데레 왕세자 이영과 남장 내시 홍라온의 예측불허 궁중위장 로맨스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KBS2 ‘구르미 그린 달빛’ 화면 캡처 
연예 [TV줌인] 첫방 ‘캐리어’ 최지우, 진지+능청 인생 캐릭터 만났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캐리어를 끄는 여자’가 베일을 벗었다. 빠른 전개와 신선한 캐릭터 조합이 기대 이상의 효과를 냈다. 이 가운데 최지우의 활약이 돋보였다. 지난 26일 첫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권음미 극본, 강대선 이재진 연출)에서는 잘 나가던 차금주(최지우)가 추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캐리어를 끄는 여자’에서 차금주는 동생 박혜주(전혜빈)와 법무법인 예일을 이끌었다. 과거 변호사 시험을 준비하다 떨어진 차금주는 사무장으로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함복거(주진모)가 대표로 있는 언론사와의 소송을 진행하기도 했고, 아내를 죽인 피의자와도 만나며 시도 때도 없이 사건을 처리해냈다. 이에 남편의 도박과 외도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   그러던 중 차금주는 우연히 신원불명의 노숙소녀 사인미수 사건을 맡게 됐다. 이 사건을 맡은 후 수차례 경고를 받았지만 차금주는 무시했다. 그 결과 변호사법 위반 등으로 체포, 징역 1년을 선고 받았다. 특히 최지우는 롤러코스터 인생을 사는 차금주 캐릭터를 맛깔나게 표현했다. 차금주가 잘 나가는 사무장에서 교도소에 갇히는 신세가 된 만큼 때론 능청스럽게, 때론 진지하게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였다. 마치 인생 캐릭터를 만난 듯했다. 주진모 전혜빈 이준 등과의 연기 호흡도 좋았다. 최지우는 주진모와 살벌하게 대립하면서도 유쾌한 로맨스를 예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준은 짧은 출연에도 최지우와 인연을 맺어 어떤 관계로 발전할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반면, 전혜빈과는 겉으로 볼 때 우애 있는 자매였지만 조금씩 불꽃이 튀는 관계가 그려지며 긴장감을 더했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 출발은 합격점이다. 빠른 전개부터 캐릭터에 녹아든 배우들의 열연까지 잘 어우러졌기 때문. 여기에 최지우의 활약이 큰 몫을 했다. 최지우가 ‘캐리어를 끄는 여자’를 통해 앞으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롤러코스터 인생은 계속될지 이목이 쏠린다.  한편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특유의 매력과 재치로 서초동 바닥을 주름잡던 여성 사무장이 한순간의 몰락 이후, 자신의 꿈과 사랑을 쟁취하며 재기에 성공하는 법정 로맨스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