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이민정 김종국도 놀란 홍콩 특집 ‘런닝맨 에이스’

기사입력 2011-12-19 00:16:2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박진영 기자] 정용화가 김종국에게도 밀리지 않는 ‘에이스’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정용화는 이민정과 함께 18일 방송된 SBS TV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홍콩 특집 2탄 ‘구룡의 전설’에서 9개의 메달 중 진짜 메달 하나를 찾기 위해 개인 미션을 수행했다.



미션 전날 이광수로부터 김종국의 메달이 진짜라는 말을 듣게 된 정용화는 이광수와 ‘광용 연합’을 맺었다.



그리고 정용화는 이민정이 그들이 찾아야 하는 ‘Mr.청’으로 보이는 자를 뒤쫓자 어디선가 나타나 대신 그를 잡았다. 이 뿐만 아니라 김종국이 이민정에게 모자를 주려 하는 사이 전광석화처럼 뛰어들어와 김종국의 등에 붙은 이름표를 떼려했다.



하지만 능력자 김종국은 이를 감지하고 얼른 피해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정용화 또한 물러서지 않았다. 김종국와 몸싸움을 벌인 정용화는 결국 김종국과 함께 서로의 이름표를 뜯어 ‘에이스’ 다운 면모를 과시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사진=SBS TV ‘런닝맨’ 화면 캡처



박진영 기자 neat24@tvreport.co.kr 


연예 '맨도롱또똣' 유연석-강소라, 오해 끝 사랑 시작♥ 동영상보기 '맨도롱또똣' 유연석-강소라, 오해 끝 사랑 시작♥ [TV리포트=김문정 기자] '맨도롱 또똣' 유연석과 강소라가 돌고 돌아 사랑을 시작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맨도롱 또똣' (홍정은-홍미란 극본, 박홍균-김희원 연출) 15회에서는 건우(유연석)와 정주(강소라)가 1년 후 재회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건우는 정주가 아이를 안고 있자 황욱(김성오)의 아이로 오해했지만 이내 아기가 정주의 조카라는 것을 알아챘다. 건우가 돌아온 것을 안 황욱은 그를 집으로 데려가 만취할 만큼 함께 소주를 들이켰다. 이어 황욱은 정주(강소라)에게 1년 전 하지 못한 말을 전하라며 자리를 마련해주었고, 그녀를 향한 마음을 완전히 접었다. 잔뜩 취한 건우는 정주가 눈앞에 보이자 "정주야 보고 싶어. 나 맨날 네 생각만 나서 어떻게 하냐. 되게 보러 가고 싶어. 보고 싶다 이정주"라며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이에 정주는 눈물을 흘렸고 잠든 건우의 손을 꼭 잡았다. 하지만 건우는 전날 밤 일을 기억하지 못했고 제주도를 다시 떠나려 했지만 자신의 손에 붙여진 반창고가 정주의 것이라는 걸 알곤 마음을 바꿨다. 그 시각 건우가 또 훌쩍 떠났다고 오해한 정주는 가게에서 시무룩한 상태로 앉아 있었다. 그때 건우가 등장했고 "맨정신으로 다시 들어. 정주야...사랑해"라고 고백해 드디어 쌍방향 연애를 시작했다. 1년을 돌고 돌아 서로의 마음을 안 정주와 건우. 마지막회를 앞두고 달콤한 모습을 예고해 기대를 자아냈다. 한편, 황욱에게 호감을 느낀 희라(옥지영)는 해녀 학교에 갈 결심을 해 또 다른 로맨스가 시작되었음을 내비쳤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맨도롱 또똣'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