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고 노무현 대통령과 첫 만남에 의기투합, 소탈한 모습에....”

기사입력 2012-01-10 00:52:0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장민석 기자] 문재인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고 노무현 대통령과의 첫만남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9일 방송된 SBS TV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문재인 이사장은 사법연수원을 차석으로 졸업한 후 유수한 로펌에서 스카웃 제의가 있었지만 인권을 위해 나서는 자신의 뜻을 펼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부산에서 당시 변호사로 활동하던 고 노무현 대통령과 첫만남을 가지게 됐다고.



이어 그는 “82년 그분의 사무실에서 첫 대면을 하게 됐다. 만나니까 그때까지 봤던 법조인들은 권위적이고 엘리트적인 법조인 냄새가 났는데 이분은 그런 게 없었다. 소탈하면서 느낌이 나랑 같은 ‘과’라는 생각이 들었다. 첫대면에 의기투합했다”고 말했다.



고 노무현 대통령과 바로 동업자가 됐다는 문재인 이사장은 “당시 변호사로 잘나가던 노무현 대통령과 달리 저는 바로 개업하는 처지였다. 따지자면 동업할 때 분배조건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할 수도 있는데 그분은 처음부터 대등하게 했다.”고 밝혔다.



또한 초반 청와대에서 일하게 된 것에 대해 “정치엔 문외한이라 고사를 했는데 노 대통령이 ‘내를 대통령 만들었으면 책임져야 하지 않겠느냐, 같이 해나가야 되지 않겠느냐’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문재인 이사장은 고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당시 아팠던 심경과 함께 고 노무현 대통령의 유서를 공개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장민석 기자 newsteam@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서인영, 왜 갑자기 프로답지 못할까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까칠하게 보여도 똑부러졌다. 마냥 세기만 할 것 같지만 눈물도 많다. 후배로서 선배에 대한 예의 필요성도 알고 있다. 예능 환경에 익숙한 탓에 캐릭터의 속성도 잘 안다. 그랬던 서인영이 아니다. 프로페셔널의 태도 대신 악플테러에 휘둘리는 나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인영은 지난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나가지 말았어야 했을까. 후폭풍이 너무 거세다. 방송분에서 서인영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가인과 과거 해프닝을 나눴다. 이 과정에서 서인영이 가인의 소속그룹 브라운아이들걸스 멤버 나르샤에게 반말을 했고, 이 때문에 가인이 기분 나빴던 상황이 공개됐다. 방송 후 서인영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물론 일부 네티즌들의 의견이었다. 서인영(1984년생)보다 3살 많은 나르샤(1981년생)의 나이를 알면서도 하대한 건 잘못했다는 지적이었다. 기분이 상한 서인영은 29일 오전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 날 일을 곱씹었다. 문제는 서인영이 ‘라디오스타’ 녹화 당일까지 언급했다. 그러면서 가인의 행동을 문제 삼았다. 가인이 녹화 전과 녹화 당시가 달라졌다는 것. 너무 놀라 자신이 적응이 어려웠다고 했다. 또 “연예계 룰” “선후배 사이 예의” 등의 표현으로 가인을 질타했다. 결국 ‘라디오스타’ 제작진까지 나서 해명했다. 당시 녹화는 아무 문제없이 진행됐고, 서인영의 SNS 대처에 안타까워했다. 여론은 급격히 악화됐다. 서인영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잦아들기는커녕 뜨겁게 달아올랐다. 악플은 배로 늘었다. 그러자 서인영이 또 다시 가세했다. 자신의 SNS에 추가로 글을 게재한 것. 서인영은 “나이 많은 후배는 예의없게 해도 대접해줘라? 선배답게 행동해라? 이건 무슨 논리인가요?”라고 반문하며 가인의 태도를 또 다시 꼬집었다. 카메라 없을 때 가인을 모습을 설명하며 ‘가식’이라고 비유했다. 서인영은 “심지어 전 솔직한 게 좋지 가식 떠는 삶은 딱 질색이거든요 개인적으로 이미지 높이고 싶어서 어떤 이미지를 만들려고 노력한 적도 없구요 전 그냥 접니다”고 덧붙였다. 결국 서인영은 네티즌들의 악플 테러에 후배를 공격하는 글로 맞섰다. 굳이 이렇게 일을 키웠어야 했을까. 애초에 이건 사건이라고 구분 지을 성질이 아니었다. 그저 웃고 넘길, 예능적 요소로 소비될 것이었다. 방송은 편집 단계를 거치면, 사뭇 달라진다 건 서인영 본인도 직접 SNS에 적었다. 자신을 따라다니는 센 캐릭터 역시 예능을, 편집을 통해 만들졌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테니. 그럼에도 서인영은 사태를 이렇게까지 만든 장본인이다. 누구보다 리얼리티 예능까지 잘 소화하던 서인영, 그의 현명하지 못한 판단이 그저 아쉬울 뿐이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할리웃통신] 브래드 피트, 약물 검사 자청…의혹 씻는다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브래드 피트가 오명을 벗고자 테스트를 자청했다고 미국 엔터테인먼트 투나잇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 소송 중인 브래드 피트는 앞서 약물 및 음주, 아동 학대로 조사를 받고 있다는 미국 현지 보도로 충격을 안겼다. 전용기에서 술에 취해 아들 매덕스를 학대했다는 의혹에 브래드 피트 측 관계자는 물리적 학대는 없었다고 부인한 상황. 그런 가운데 브래드 피트는 당국의 요청이 없었음에도 자발적으로 약물 검사 임해 양육권 공방에서 선타격을 날렸다고 엔터테인먼트 투나잇은 전했다. 한 관계자는 이 매체에 "브래드 피트는 자진해서 약물 테스트를 받았다. 당국의 요청은 없었다. (조사)과정이 아니었기 때문에 당국에서는 (약물 테스트를) 강제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브래드 피트가 약물 복용 의혹에 당당한 태도를 취한 것. 한편 이 관계자는 브래드 피트의 현재 상황에 대해서도 귀띔했다. 관계자는 "매우 조심스러워하고 있다. 친구들에게 의지하고 있다. 누구에게도 행복한 시간은 아니다"고 안타까워하며 "여론이 진정되고 있어 모두에게 좋은 신호다. 두 사람 모두 아이들을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젤리나 졸리는 지난 19일 브래드 피트에게 이혼 소송을 제기, 여섯 자녀에 대한 독점 양육권을 요구했다.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 사이에 혼전계약서가 존재해 재산 분할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두 사람의 이혼 소송은 양육권 분쟁에 집중될 것이라는 게 현지 언론의 추측이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