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무대’ 설특집으로 ‘이미자와 함께’ 방송…인기가수 ‘총출동’

기사입력 2012-01-20 09:03:1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조신영 기자] 민족 최대의 명절을 맞아 '가요무대‘에 이미자 등 국내 인기 가수들이 총출동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KBS 1TV '가요무대‘에는 한국 가요계의 어머니 이미자의 특집으로 이미자를 비롯해 인기가수들이 출연해 80분간 특별한 무대를 꾸민다.



60년대를 주름잡던 가수 이미자는 1964년에 발표한 ‘동백아가씨’라는 곡으로 당시 35주 동안 가요순위 1위를 독차지하며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타고난 목소리와 특유의 고음, 뛰어난 가창력과 무대 매너를 바탕으로 이미자는 데뷔 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음반 560여 장과 노래 2000여 곡을 발표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발표된 많은 곡 가운데 널리 알려진 이미자의 대표곡과 설날을 맞아 부모님, 고향을 그리며 부르는 인기 가수들의 열창무대도 함께 감상 할 수 있다.



한편 이미자 외에도 조항조 김용임 오승근 최진희 윙크 신유 이혜리 정정아 문희옥 김상배 안다성 등 인기 가수들이 출연한다. 방송은 23일 오후 10시.



사진=TV리포트 DB



조신영 기자 soso@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송혜교 vs J사, 초상권 침해 소송 둘러싼 2가지 쟁점 [TV리포트=손효정 기자] KBS2 '태양의 후예' 배우 송혜교와 주얼리 브랜드 J사의 싸움이 일어난 이유는 입장 차이가 커도 너무 크기 때문이다. 27일 송혜교의 소속사 UAA는 주얼리 브랜드 J사를 상대로 초상권 침해로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J사는 "당사는 오히려 피해를 입었다"면서 조목 조목 반박했다. 송혜교와 J사가 주장하는 두 가지 쟁점을 파헤쳐봤다. # 송혜교 vs J사, 계약의 차이 송혜교 : 송혜교는 2014년부터 2015년까지 J사의 모델로 활약했다. 이에 대해 UAA는 J사와의 계약에 대해 "주얼리 부문은 1월, 가방 부문은 3월에 종료됐고,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대신 J사가 '태양의 후예' 제작사와 PPL 광고 계약을 맺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배우의 입장에서는 PPL 제품을 착용하는 것이 도리이다. 단, 노출은 드라마 촬영에 국한되어야 한다"면서, J사가 송혜교에게 초상권 관련 동의를 받지 않고 매장과 SNS에서 홍보를 하는데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J사 : J사는 "당사는 지난 2015년 10월 05일 '태양의 후예' 제작협찬지원계약을 정식으로 체결하였고, 해당 계약서는 당사가 드라마 장면 사진 등을 온,오프라인 미디어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계약에 따라 대가를 지불하고 정당하게 드라마 장면을 사용했다면서, 별도로 송혜교의 초상을 무단으로 편집하거나 광고물을 제작하여 사용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초상권 침해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 송혜교 vs J사, 서로 주장하는 위법 사항 송혜교 : 송혜교 측은 J사가 초상권 동의를 받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비상식적 행위가 발각되자 광고모델 재계약 제안을 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부당한 행위를 묵과할 생각이 없다. 초상권 활용으로 인한 부당이익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소송을 통해 발생되는 배상금을 신진 주얼리 디자이너 육성을 위해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J사 : J사는 PPL 규정을 따랐을 뿐, 법에 위반된 부분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송혜교 때문에 오히려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먼저, J사는 "당사는 2014년부터 2015년까지 광고모델에 대한 대가로 약 30억원을 지급하였는데 계약체결 직후 사회적으로 물의가 된 송혜교 씨의 세금탈루 건으로 인해 광고모델 효과는 고사하고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명백히 계약위반으로서 법적으로 문제 삼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당사는 브랜드 뮤즈를 끝까지 보호하고자 참고 기다렸다. 하지만 모델기간 중 상당 기간 동안 사회적 물의 건으로 인해 활동을 자중하는 바람에 당사는 광고모델 효과를 전혀 볼 수 없었고 이에 송혜교씨의 재계약 요구를 응할 수는 없었다"고 털어놓으며, 이번 소송에 대해 "도덕적으로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또한 J사는 "송혜교는 드라마 촬영 기간에는 당사의 모델이었다. 그러나 당사의 동의없이 자신의 스타일리스트가 운영하는 A사의 주얼리 제품을 드라마에 수 차례 노출시켜 홍보하였고 A사는 아직도 드라마 장면을 A사 쇼핑몰, SNS 등에 사용하고 있다"면서, 계약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J사 역시 UAA에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UAA
연예 ‘라스’ 빅토리아, 판빙빙·유역비 안 부러운 新 대륙의 여신 [TV리포트=김풀잎 기자] f(x) 멤버 빅토리아가 거침없는 매력을 선보였다. 센 입담에서 엉뚱한 면모까지, ‘대륙의 여신’다운 꽉 찬 존재감이었다.  빅토리아는 지난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팬이 됐어요’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빅토리아는 다소 민감한 질문에도 ‘쿨’한 면모를 보여 시선을 끌었다. 같은 멤버인 크리스탈의 열애를 묻는 질문에, “알고 있었다. 크리스탈과 카이 모두 예쁘다”고 담담하게 받아쳤다. 중국 내 인기도 거침없다는 것. 차태현은 “영화 ‘엽기적인 그녀2’ 행사 차 중국에 갔다가 놀랐다. 어마어마한 스타더라. 시즌1의 전지현 씨와는 또 다른 느낌이라더라. 전지현 씨의 경우, ‘외국 스타’ 느낌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차태현과 빅토리아는 “판빙빙, 유역비 다음으로 인기가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빅토리아는 최근 달라진 이상형을 고백하기도 했다. “송승헌이 오랜 이상형이었다”는 그녀는, “요즘에는 차태현 씨가 좋다. 은근히 ‘밀고 당기기’를 잘하신다. 그게 매력이다”고 설명했다.  빅토리아는 “예를 들어, 차나 초콜릿을 안 먹는다고 하시다가 갑자기 먹는 식이다. 저번에는 손 편지를 써주시기도 했다”고 애정을 표했다.  빅토리아는 이외에도, MC군단 사이에서 구박을 받는 규현을 보고 “규현아 너 이렇게 살고 있니. 힘들게 사는 구나” 등 거침없는 발언으로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대륙을 움직인 그녀, 빅토리아는 역대급 미모와 언변으로 시청자를 쥐락펴락하는데 성공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연예 '국수의신' 연기의神 조재현X 新 바로, 사패 조합 미쳤다②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연기의 신' 배우 조재현과 '연기돌' 바로(차선우)가 놀라운 연기력과 싱크로율로 대중을 사로잡았다. KBS2 '마스터-국수의 신'(채승대 극본, 김종연·임세준 연출, 베르디미디어·드림E&M 제작)이 지난 27일 첫방송 됐다. 이날 방송은 무명(천정명)이 김길도(조재현)에게 복수를 다짐하는 모습으로 시작했다. 이어 무명의 아버지 때부터 시자된 김길도와의 악연에 대해 설명이 이어졌다. 이를 위해서는 김길도가 왜 악마가 됐는지가 먼저 설명되어야 했다. 그러다보니 이야기는 김길도의 시점으로 그려졌다. 김길도의 어린 시절은 바로가, 그 이후는 조재현이 소화했다. 김길도는 아버지에게 맞으며 불우한 삶을 살았다. 그런 그에게는 비범한 능력이 있었다. 한 번 본 것은 똑같이 따라하는 재능이 있었던 것. 김길도는 진짜 자신을 숨긴 채 다른 사람들의 삶을 위조해 살았다. 그러면서 사기, 강도, 살인 등을 저지르는 범죄자가 됐다. 하지만 죄 의식은 전혀 느끼지 못했다. 쫓기는 신세가 된 김길도는 도망을 치던 중, 우연히 하정태(노영학)의 집에 들어간갔다. 외로웠던 하정태는 김길도를 받아줬고, 두 사람은 친구가 된다. 김길도는 하정태의 국수 만드는 실력이 부러웠고, 급기야 뺏기로 결심한다. 김길도는 하정태를 절벽 아래로 떨어뜨려 무차비하게 죽여버렸다. 바로는 이러한 사이코패스 김길도의 면모를 섬뜩하게 표현해냈다. 바로는 변신을 계속하는 김길도 역을 맡아 다양한 의상 및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한편, 차가운 무표정은 계속해서 유지했다. 특히 아무 감정 없이 친구를 죽이는 김길도를 연기하는 부분에서 바로의 연기력이 폭발했다는 평이다. 바로는 앞서 '신의 선물-14일', 앵그리맘' 등에서 열연한 바 있다. 아이돌답지 않은 연기력을 인정받은 그는 '마스터-국수의 신'에서 역대급 열연을 펼쳤다. 연기돌이 아닌 신인 배우라는 타이틀에 걸맞는 연기력이었다. 조재현은 바로의 바통을 이어받아 더욱 괴물이 된 김길도를 그려냈다. 하정태의 실력을 뺏어 차린 국수집 궁랑원의 성공으로 행복해하던 김길도. 그는 하정태가 살아있다는 것을 그의 아내를 통해 듣는다. 김길도는 그날 바로 하정태의 집을 찾아가 불을 질러 그를 죽인다. 하정태를 두 번이나 죽인 셈. 하지만 역시나 김길도는 죄의식을 느끼지 못한다. 오히려 "미안하지만 하나도 안 미안해"라고 당당하게 말하는 그는 보는 이들을 기함케 했다. '악역 전문 배우'로 통하는 조재현은 '마스터-국수의 신'에서 그 방점을 찍었다. 조재현은 김길도에 빙의된 모습으로, 입체적인 그의 열연은 TV 밖으로 튀어나올 것만 같았다. 그는 이번 작품으로 '연기의 신'의 타이틀을 확고히 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KBS2 '마스터-국수의 신' 화면 캡처
연예 '볼륨을높여요' 유인나→조윤희, 여신 바통터치 통할까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볼륨을 높여요' DJ가 배우 유인나에서 조윤희로 바통터치를 이룬다. 27일 조윤희의 소속사에 따르면, 조윤희는 유인나의 후임으로 '볼륨을 높여요' DJ로 활약할 예정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볼륨을 높여요' 측으로부터 DJ 제안을 받고 바로 긍정 검토에 들어갔다. 우리도 조윤희가 라디오 DJ에 관심이 있는 줄은 몰랐는데,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조윤희에 앞서 유인나는 지난 2011년 11월 7일부터 DJ를 맡아 4년 반 동안 '볼륨을 높여요'를 진행해왔다. 유인나는 하루의 피로를 녹이는 상큼하고 애교 넘치는 목소리로 '유디'라는 별명을 가지며, 청취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장수 DJ를 꿈꾼 유인나의 갑작스러운 하차 소식에 청취자들의 아쉬움이 커지고 있다. 후임 조윤희는 유인나와 정반대의 매력을 뽐낼 것으로 기대된다. 차분하고 감성적인 목소리로 진행을 하는 한편, 그 속에서 유머러스한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tvN 드라마 '피리 부는 사나이'를 마친 조윤희는 다양한 분야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이동욱과 함께 온스타일 '마이 보디가드' MC를 맡은 데 이어, DJ 첫 도전을 하게 된 것. 만능 엔터테이너의 도약을 꿈꾸는 조윤희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조윤희는 5월부터 '볼륨을 높여요' DJ를 맡을 예정으로, 정확한 날짜를 조율 중이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