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셜록홈즈편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기대만발'

기사입력 2012-01-27 10:23:1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황소영 기자] 오는 29일 오후 5시 방송되는 SBS TV ‘일요일이 좋다  런닝맨’은 셜록홈즈 특별 편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되는 셜록홈즈 편에서는 스페셜 게스트로 윤도현과 김제동이 등장한다. 이들은 런닝맨 멤버들과 함께 셜록홈즈 편만을 위해 특별 제작된 셜록홈즈 의상으로 갖춰 입고 9명의 명탐정으로 변신한다.



이번 셜록홈즈 편은 출항을 앞두고 있는 초대형 여객선을 무대로 진행됐으며, 런닝맨 전 출연자들이 사라진 보물을 찾기 위해 두뇌 싸움을 벌인다.



여객선 안에 흩어져 있는 힌트만으로 보물이 숨겨져 있는 장소를 찾기 위해 추리를 시작한 순간, 런닝맨 멤버들은 또 다른 난관에 직면하게 되고 서로 속고 속이는 가운데 엄청난 반전의 실체가 서서히 공개된다.



한편, 녹화 말미에 반전을 알게 된 런닝맨의 한 출연자는 “정말 뒤통수를 얻어맞은 기분이다” “도대체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가 있느냐”고 말하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런닝맨 출연자 전원을 충격에 빠트린 반전으로 무장한 셜록홈즈 특별편은 이날 방송되는 ‘런닝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연예 '힐링캠프' 김상중 예능감 폭발, 진정한 팔방미인 ‘힐링캠프’에서 김상중이 감춰왔던 예능감을 유감없이 드러내며 팔색조 매력을 드러냈다. 3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500인’에선 ‘그것이 알고싶다’ 진행자로 약 8년여 간 프로그램을 이끌어 온 김상중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김상중은 등장부터 심상치않았다. 그는 특유의 중저음 목소리로 신뢰감있는 표정을 지었다. 이어 “나오기 전에 김제동 씨가 ‘종합선물 같은 책과 같은 사람이다’라고 소개를 했는데 저는 책 중에서도 야설을 좋아합니다. 그렇다고 야동을 좋아하는 것은 아니지만 때론 야동도 봅니다. 야구동영상을 이야기하는 거다”고 말하며 의외의 활약을 예고했다. 가요의 흐름을 알기위해 ‘인기가요’를 챙겨본다는 그는 EXID 하니의 등장에 삼촌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그는 “걸그룹을 보니까 좋네요”라고 웃으며 능청을 떨었다. 이에 김제동은 “이제껏 모든 표정을 통틀어서 지금 표정이 가장 좋다”고 말했고 김상중은 “이 감정 숨길수가 없다”고 능청을 떨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그는 EXID의 위아래 댄스에 도전했다. 하니와 함께 위아래 댄스에 도전하던 그는 결국 막춤까지 선보이며 비범한(?) 댄스실력을 공개했다. “너무 멋있다”는 하니의 칭찬엔 “번호를 따고 싶다”는 농담 섞인
연예 '미세스캅' 소녀연쇄살인범 검거, 심장쫄깃 사이다활약 ‘미세스캅’에선 김희애와 강력1팀 형사들이 가출소녀 연쇄살인범을 검거하는 활약을 펼쳤다. 31일 SBS ‘미세스캅’9회가 방송됐다. 미세스 캅’은 경찰로는 백 점, 엄마로선 빵점인 형사 아줌마의 활약을 통해 대한민국 워킹맘의 위대함과 애환을 보여줄 드라마로 배우 김희애가 엄마라는 역할과 형사라는 역할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하는 최영진 역을 맡았다. 이날 방송에선 영진과 강력1팀 형사들이 가출소녀들을 연쇄살인한 서승우(장세현)를 검거하는 과정이 흥미롭게 그려졌다. 영진은 가출소녀들을 연쇄살인하는 살인범을 잡기위해 강회장(손병호)을 찾아가 무릎까지 꿇었다. 그가 연쇄살인범의 얼굴이 든 블랙박스를 갖고 있었지만 그는 영진의 애원에도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며 뻔뻔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영진은 강회장의 도움없이 범인을 잡아야했다. 그런가운데 막내형사 세원(이기광)은 연쇄살인범이 보내온 메시지에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패턴을 벗어난 메시지가 있음을 알아챘고 그것이 완벽하게 글자수를 맞추기 위해서 였음을 알아냈다. 이어 메시지의 문자를 배열한 세원은 대각선으로 읽었을 때 ‘넌 날 봤어’라는 문구가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범인이 교묘하게 숨겨놓은 단서였던 셈. 이에 영진과 만났던 인물로 연쇄살인 용의자가 좁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