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이다해 티나는 스파이 연기에 "역대 최강이다" 호통

기사입력 2012-02-19 18:19:3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황소영 기자] 유재석이 이다해의 스파이인 척 연기하는 모습에 “역대 최강 스파이 티 난다”며 호통을 쳤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TV '일요일이 좋다 런닝맨-스파이 게임' 편에서는 4차원 매력의 소유자 이다해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그리고 이다해 VS 7인의 스파이 게임이 펼쳐졌다.



이날 이다해는 방송 내내 스파이인 척 연기를 했다. 이에 런닝맨 멤버들은 당연히 그가 스파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다해는 스파이가 아니었고 나머지 7인 멤버들이 스파이였던 것. 



이에 혼자서 7인을 아웃시켜야 했던 이다해는 오히려 스파이인 척 연기를 하며 유재석에게 접근했다. 유재석은 자신만 스파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다해가 스파이라며 다가오자 급격히 당황했다.



그리고 유재석은 이다해와 함께 있는 자신을 멤버들이 스파이로 오해할까 피해 다녔다. 하지만 끈질기게 쫓아다니는 이다해.



이다해는 줄곧 “저 스파이 맞다. 오빠도 스파이 맞죠? 우리팀 파이팅!”이라고 소리쳤다. 이에 유재석은 “내가 너 때문에 답답해서 미치겠다. 정말 역대 최강이다. 이렇게 스파이 티 나는 사람은 처음 봤다”며 “너 정말 재밌다”라고 이다해를 인정했다.



사진=SBS TV '런닝맨' 화면 캡처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연예 '슈퍼맨' 송만세·이서준, 막내 매력에 빠져 보겠니? ‘슈퍼맨이 돌아왔다’ 삼둥이 막내 송만세와 쌍둥이 막내 이서준의 귀여움이 폭발했다. 두 막내는 듬직한 형 밑에서 애교를 도맡았다. 5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85회에서는 ‘여행을 떠나요’가 방송됐다. 송일국 대한 민국 만세, 이휘재 서언 서준, 엄태웅 지온, 추성훈 사랑 가족이 출연했다. 이날 만세는 배고픔을 호소했다. 송일국이 칼국수를 다 만들기를 기다리며 “배고파요”라고 소리쳤다. 송일국은 부엌에서 아이들의 배고픈 외침을 듣곤 서둘러 저녁상을 차렸다. 특유의 ‘주겠니’ 말투로 아빠를 당황시키기도 했다. 그러나 아빠가 만든 칼국수를 맛있게 먹으며 “이건 떡이 아니고 국수”라고 똑부러지게 설명했다. 다음 날에도 만세의 귀여운 매력은 이어졌다. 송일국은 일명 송대야를 완성해 갯벌로 나갔다. 그는 맛조개에 열중하다가 대한민국만세가 탄 대야를 확인하지 못했고, 방향을 잘못 잡은 대야는 결국 넘어졌다. 이때 만세는 대야를 끝까지 놓치지 않고 살아남으려 애썼다. 대야 양끝을 손으로 꼭 잡고 안간힘을 쓰는 표정이었다. 한편 서준이는 아빠 이휘재와 부산으로 여행을 떠났다. 서준이는 부쩍 말이 늘었다. 이휘재가 두 가지 보기를 주면 “둘다”라고 말할 정도. 하지만 엄마 이름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