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림, 남편과 네팔 봉사 활동 “유산 후 나눔 생각 커졌다”

기사입력 2012-02-27 19:13:4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전선하 기자] 방송인 박경림이 남편 박정훈 씨와 함께 네팔에서 나눔을 실천하고 돌아왔다.



월간지 여성중앙은 박경림과 지난달 30일부터 5박6일 일정으로 네팔 데비스탄 지역의 안나푸르나 중등학교에 봉사활동을 다녀온 사진을 27일 공개했다.



여성중앙에 따르면 박경림 부부가 방문한 데비스탄 지역은 아직까지도 카스트 제도가 강하게 남아 소외된 이들이 집단 거주하는 곳이다. 박경림은 출국에 앞서 문구점과 마트를 돌며 학생들에게 필요한 공책과 연필, 필기구를 비롯해 축구공, 줄넘기, 탁구 라켓과 공, 장난감, 블록, 치약, 칫솔, 비누, 화장품 등 총 100kg이 넘는 선물을 자비로 구입,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지난해 10월 임신 6개월째에 유산의 아픔을 겪은 박경림은 “민준이 동생을 잃고 나눔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을 직접 만나보고, 더 절실한 마음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싶었다”는 말로 봉사활동의 의의를 전했다. 또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네팔 어린이들을 후원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칠 뜻을 밝혔다고 여성중앙은 전했다.





사진=여성중앙



전선하 기자 sunha@tvreport.co.kr


연예 "센터의 위엄" 윤은혜, 中 스타들 사이 미모 발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배우 윤은혜가 중국 패션 예능 프로그램 제작발표회에서 미모를 뽐냈다. 윤은혜는 30일 오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동방위성TV '여신의 패션' 시즌2 제작발표회에 다른 출연자들과 함께 참석했다. 이 날 행사에는 윤은혜를 비롯해 궈비팅, 잉얼, 류윈 등 출연자가 참석했다. 윤은혜는 이 날 출연자들 중 가운데 자리를 차지하며 그의 현지 인기를 증명했다. 윤은혜는 패션 프로그램인 만큼 간결하지만 세련된 한국의 패션을 선보였다. 독특한 디자인의 검은색 원피스에 흰 민소매 티셔츠를 받쳐 입은 윤은혜는 자연스런 갈색 머리를 늘어 뜨리고 핑크빛 립컬러로 포인트를 준 사랑스런 메이크업으로 시선을 모았다. 동방위성TV '여신의 패션'은 지난 해 애프터스쿨의 나나와 최범석 디자이너가 함께 출연해 최종 2위를 차지하며 패션 한류의 위상을 높였던 예능 프로그램으로, 윤은혜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중국에서 처음으로 예능에 도전한다. 윤은혜는 매회 주제와 미션에 부합하는 옷을 디자이너와 함께 디자인해 런웨이를 펼쳐 궈비팅, 장위치, 잉얼, 저우웨이퉁 등 중국 톱 여배우들과 스타일 경쟁을 벌인다. 윤은혜의 활약은 오는 8월 8일 첫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여신의 패션' 공식 웨이보
연예 엄정화 "송승헌, 역대 남편 중 최고 비주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엄정화가 송승헌과 부부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영화 '미쓰 와이프'(강효진 감독, 영화사 아이비젼 제작)의 엄정화는 31일 오전 서울 중구 소격동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펼쳤다. '미쓰 와이프'에서 하루 아침에 변호사에서 애 둘 딸린 아줌마가 된 연우를 연기한 엄정화는 "송승헌 씨는 지금까지 부부로 호흡을 맞춘 남편 역의 배우 중 최고 비주얼이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엄정화는 "송승헌 씨가 '미쓰 와이프'에 출연한다고 했을 때 참 멋지단 생각을 했다. 송승헌 씨의 이미지 변신에 대한 갈증이 '인간중독' 때도 느껴졌는데 '미쓰 와이프' 역시 그 연장선인 것 같다"라며 "배우 스스로 이미지를 깨려는 노력은 대단한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또 엄정화는 "극중 송승헌 씨가 연기한 캐릭터는 여자들에게 굉장히 달콤한 환상을 심어주지 않나"라며 "'댄싱퀸'에서 황정민 씨가 연기한 마초적인 남편과는 또 다른 매력"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미쓰 와이프'는 잘 나가는 싱글 변호사 ‘연우’가 우연한 사고로 인해, 하루아침에 남편과 애 둘 딸린 아줌마로 한 달간 대신 살게 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엄정화, 송승헌, 김상호, 라미란, 서신애, 정지훈이 출연했다. '펀치 레이디', '육혈포 강도단', '나쁜 피'의 강효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8월 13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