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부분조정 통해 ‘자유선언토요일’ 간판내렸다기사입력 2012-03-21 16:40:25




[TV리포트 조신영 기자] KBS가 4월 편성 부분조정을 통해 ‘가족의 탄생’을 폐지하면서 ‘자유선언 토요일’ 간판이 내려가게 됐다.



21일 KBS는 토요일 오후 5시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자유선언 토요일 1부-가족의 탄생’을 폐지하고 그 자리에 ‘청춘불패2’를 편성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편성 부분조정안을 발표했다. 부분조정안은 다음달 2일부터 적용된다.



SBS TV '붕어빵', MBC TV '우리 결혼했어요’ 등 경쟁사 예능 프로그램에 밀려 시청률에서 빛을 보지 못했던 '가족의 탄생'은 평균 시청률4~5%대를 기록해왔다.



‘청춘불패2’ 역시 마찬가지 성적이지만 늦은 오후 11시 편성으로 시청률에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다수여서 폐지 대신 시간 조정의 대상이 됐다.



‘가족의 탄생’이 폐지됨에 따라 ‘자유선언 토요일’로 묶여있던 ‘불후의 명곡2’는 단독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과 마주하며, 공식명칭은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다.



한편, ‘청춘불패2’가 방송되던 토요일 오후 11시 5분에는 해외드라마 ‘리벤지’가 방송되며 ‘개그스타 GCC 어워드’ 역시 폐지가 확정됐다.



사진=TV리포트 DB



조신영 기자 soso@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