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부분조정 통해 ‘자유선언토요일’ 간판내렸다

기사입력 2012-03-21 16:40:2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조신영 기자] KBS가 4월 편성 부분조정을 통해 ‘가족의 탄생’을 폐지하면서 ‘자유선언 토요일’ 간판이 내려가게 됐다.



21일 KBS는 토요일 오후 5시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자유선언 토요일 1부-가족의 탄생’을 폐지하고 그 자리에 ‘청춘불패2’를 편성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편성 부분조정안을 발표했다. 부분조정안은 다음달 2일부터 적용된다.



SBS TV '붕어빵', MBC TV '우리 결혼했어요’ 등 경쟁사 예능 프로그램에 밀려 시청률에서 빛을 보지 못했던 '가족의 탄생'은 평균 시청률4~5%대를 기록해왔다.



‘청춘불패2’ 역시 마찬가지 성적이지만 늦은 오후 11시 편성으로 시청률에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다수여서 폐지 대신 시간 조정의 대상이 됐다.



‘가족의 탄생’이 폐지됨에 따라 ‘자유선언 토요일’로 묶여있던 ‘불후의 명곡2’는 단독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과 마주하며, 공식명칭은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다.



한편, ‘청춘불패2’가 방송되던 토요일 오후 11시 5분에는 해외드라마 ‘리벤지’가 방송되며 ‘개그스타 GCC 어워드’ 역시 폐지가 확정됐다.



사진=TV리포트 DB



조신영 기자 soso@tvreport.co.kr


연예 서인국, 이쯤되면 남녀노소 불문 '케미자석' 배우 서인국의 재발견이다. 그 누구와 만나도 척척 들어맞는 환상 호흡으로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서인국은 지난 6일 방송된 KBS2 월화 드라마 ‘너를 기억해’(권기영 극본, 노상훈 김진원 연출)에서 냉철하고 까칠한 프로파일러의 모습부터 무심한 듯 시크한 로맨틱남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을 가장 설레게 한 장면은 차지안(장나라)과 이현의 로맨스. 두 사람은 공조수사를 하면서 한층 가까워졌다. 차지안은 이현의 상처를 치료하다가 자연스럽게 그의 곁에서 잠이 들었다. 잠에서 깬 이현은 차지안을 안아 침대로 옮기다가 이내 쑥스러운 듯 내던졌다. 또 지안의 머리를 시크하게 쓰다듬기도 했다. 서인국은 무심한 듯 시크하게 로맨스의 정석을 그려내고 있다. '남남케미' 또한 놓치지 않는다. 살인용의자로 몰린 이현은 갤러리 관장(최덕문)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쇼핑을 돕고 기사노릇을 하게 된 갤러리 관장은 “너 날 막대해도 되는 사람 아니야. 미술계에서 난 중요한 존재라고”라며 투정을 부렸다. 이에 이현은 “네가 좀 참아줘. 내가 지금 살인용의자라 카드를 이리저리 긁고 다니면 안 돼”라고 천연덕스럽게 말을 이었다. 자동차 핸들을 놓칠 정도로 놀란 갤러리 관장과 능청스럽게 운전대를 받아 든 이현. 긴장감 넘치는 수사극 사이 재미를 안기며 남남케미를 뽐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