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정훈탁 대표와 악연으로 막내린 13년 청춘드라마

기사입력 2012-03-29 11:32:1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김범석의 사이드미러] 장혁이 속한 굴지의 연예기획사 IHQ 정훈탁 대표와 배우 전지현의 꼬리를 잇는 악연이 세간의 화제다.



쎄씨 에꼴 등 하이틴 잡지 모델이던 여고생 전지현을 발탁해 단기간에 스타덤에 올려놓은 미다스의 손 정훈탁 대표가 3월 28일 미공개 정보로 주식을 사고팔아 수억원의 시세 차익을 얻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 2011년 4월 금융위원회가 증권거래법 위반으로 정훈탁 대표를 검찰에 고발해 수사에 착수한 지 벌써 11개월째다.



정 대표는 이날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에서 2009년 강호동 유재석의 소속사인 스톰이앤에프 주식 거래와 관련해 조사 받았다. 당시 정 대표는 이 회사 주식을 대량 매수하며 경영 참여 목적이라고 공시했고 덕분에 주가는 금세 뛰었다.



하지만 정 대표와 스톰이앤에프는 예상과 달리 인수 합병되지 않았고 실망 매물이 쏟아지며 주가가 하락했다. 하지만 정훈탁 대표와 당시 스톰이앤에프 권승식 대표는 주가 하락 전 보유 주식을 되팔아 상당한 이익을 취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정 대표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에 투자한 것인지 아니면 공시 자체가 허위인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스톰이앤에프 권승식 대표는 작년 검찰 수사를 피해 도피하다가 검거돼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중이다.



정 대표는 자신이 주식 거래에 사용한 소속 배우 전지현의 차명 계좌에 대한 조사도 받았다. 정 대표는 전지현 몰래 명의를 도용한 게 아니라 전지현으로부터 재산 증식을 위해 위임받은 계좌를 사용한 것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소속 배우의 인감을 갖고 있다고 해도 배우 몰래 증권 계좌를 개설하는 건 쉽지 않다. 금융실명제로 본인 확인 절차가 필수이기 때문에 정 대표 말대로 전지현 몰래 계좌를 텄을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적어도 계좌 개설에 대한 본인의 승낙이나 암묵적인 동의가 전제됐을 가능성이 높다. 문제는 전지현이 계좌를 맡긴 뒤 정훈탁 대표로부터 금전적인 이득을 취했는지 여부가 될 것 같다.



아직 조사중인 사안이고 정 대표가 자신의 억울함을 피력하고 있는 만큼 결과를 지켜봐야겠지만 만약 정 대표가 부당한 방법으로 이득을 취했고 그 중 일부가 전지현에게 흘러갔다면 전지현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말이 검찰에서 나오고 있다. 작전주 거래에 적극 가담한 건 아니더라도 계좌를 맡긴 뒤 검은 돈 중 일부를 받았다면 도의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전지현 측은 "이 사안은 작년 1월 금융위원회에 가서 충분히 진술했고 계좌 도용 사실을 전혀 몰랐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만일 검찰이 부르면 피할 이유는 없지만 이미 금융위원회 조사에서 충분히 입장과 당시 상황을 소명했기 때문에 서초동까지 갈 일은 없을 것이라는 게 전지현 측의 입장이다.



현재 전지현은 정훈탁 대표와 자신의 이름이 함께 오르내리는 것 자체를 불쾌해하고 꺼리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그녀는 이번 주식 사건에 앞서 지난 2009년 정 대표와 휴대폰 불법 복제 사건에 연루돼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당시 전지현의 휴대전화가 불법 복제돼 10여 차례 이상 사적인 문자메시지를 정 대표가 열람한 희대의 사건이었다.



이를 놓고 당시 연예계에선 '전지현이 소속사 이탈 조짐을 보이자 누구와 접촉하는지 회사가 엿본 사건' '전지현의 사생활 감시가 주 목적이었을 것'이라는 말이 돌았고 정 대표는 광수대에서 정보통신망 이용 및 개인정보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 받았다. 이를 지시한 싸이더스HQ 제작부장과 심부름센터 업자들이 사법처리되며 사건은 일단락됐다. 이 사건 후 전지현은 모두의 예상을 깨고 정훈탁 대표와 1년 재계약하며 떠돌던 풍문을 잠재우는 대범함을 보이기도 했다.



그런 뒤 이듬해 10월, 전지현은 마침내 제이앤코라는 1인 기획사를 차려 독립했고 정훈탁 대표와의 질긴 13년 인연에 종지부를 찍게 된다. 당시 홍콩에서 '블러드'를 촬영한 전지현은 글로벌 프로젝트에 몰두하며 복잡한 한국 상황을 잊기 위해 애쓴 것으로 알려졌다.



흥미로운 건 4월 13일 전지현의 결혼식 주례를 권재진 법무부 장관이 본다는 사실이다. 전지현이 불미스런 일로 검찰 참고인 조사설에 휩싸였는데 사법부의 최고 수장이 결혼식 주례를 맡게 된 것이다. 한때 자신을 대한민국 최고 연예인으로 키워준 은인과 20대 청춘을 보내고 악연이 된 전지현과 법무부 장관의 만남. 참으로 아이러니한 반전이 아닐 수 없다.



김범석 기자 kbs@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무한도전'웹툰 첫선, 김태호 피디 발연기까지 꿀재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하하와 기안84가 반전어린 릴레이툰으로 첫 포문을 열며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25일 MBC ‘무한도전’에선 릴레이툰이 베일을 벗었다. 하하와 기안84가 스타트를 끊은 가운데 30년후 무도 멤버들의 모습을 담은 내용으로 시작했다. 특히 하하는 자신의 로망을 모두 이뤄보겠다며 자신만 빛나는 허세작렬 캐릭터를 주문했고 기안84는 그의 요구에 부응하는 기발한 반전내용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30년후 키도 크고 샤방해진 하하는 인터넷 방송에서 별풍선 달풍선으로 생계를 연명해가는 유재석을 돕는 의리의 사나이를 자처했다. 유재석은 하하를 ‘주인님’이라고 부르며 온갖 비굴한 모습으로 하하에게 아첨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유재석을 유느님이라고 불렀던 하하의 반전도발이었던 셈.  하하를 제외한 다름 멤버들은 모두 망가진 캐릭터로 그려졌다. 30년 후에도 정준하는 하하를 위해 일하며 아직도 식신의 모습으로 살고 있었고 광희는 얼굴에 붕대를 칭칭 감고 역시 하하의 은혜를 받으며 살고 있었다. 박명수는 중국에서 디제이를 하며 돈벼락을 맞았지만 무대에서 진짜 벼락을 맞아 피폐해진 설정으로 등장했다. 벗겨진 머리에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폭삭 늙어버린 모습으로 등장했고 박명수는 그런 자신의 캐릭터에 기막혀했다.  김태호 피디 역시 빼놓을수 없는 역할을 했다. 릴레이툰에서 30년후 김태호 피디는 스타 하하에게 비굴한 모습으로 하하만이 MBC를 살릴 수 있다고 애원했다. 무도4에 그를 영입하려고 하는 그에게 하하는 다른 멤버들과 함께여야 한다고 외치며 ‘의리의 사나이’임을 닭살 돋게 부각시켰다. 목소리 더빙을 하는 장면에서 발연기를 펼치는 김태호 피디의 모습과 하하만 나홀로 영웅이 되는 황당설정에 기막혀하는 멤버들의 반응 역시 쏠쏠한 재미를 안겼다. "와주었구나 하하야"라며 어색하게 대사를 치는 김태호 피디의 발연기에 멤버들은 "감정을 실어서 해달라" "로봇이냐"는 반응을 드러냈고 전혀 나아지지 않는 발연기에 박장대소하기도 했다. 마지막 장면은 더욱 기막히다. 집에 불이 났고 하하는 다른 멤버들을 구하기위해 용감하게 집안으로 뛰어들었다. 그러나 어느새 문이 밖에서 잠겼고 하하는 휘파람을 불며 멤버들과의 즐거웠던 한때를 추억하는 모습으로 허세의 끝판왕 면모를 드러냈다. 여기에 난데없이 비둘기까지 등장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하하와 기안84는 릴레이웹툰 첫순서에서 재치가 돋보이는 기발한 설정으로 빅재미를 안겨주었던 셈이다. 이 황당한 30년후 미래가 다음, 또 그다음 어떤 기상천외한 내용으로 변모해갈지 기대가 더욱 모아지고 있다. 사진=‘무한도전’캡처 김진아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연예 [뮤직@리폿] 차트킬러 태연에게 과연 누가 맞설쏘냐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소녀시대 태연, 태티서 태연, 솔로가수 태연, 그 누구도 만만하게 볼 수 없다. 그 어떤 막강 상대가 와도 두렵지 않은 차트킬러다. 태연은 2015년 10월 7일 첫 솔로 앨범 ‘I’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I(아이)’는 각종 음원차트 장악은 물론 음악프로그램에서 11개의 1위 트로피를 차지했다. 소녀시대로 데뷔한 후 다수의 드라마 OST로 존재감을 입증했던 태연이 가져온 당연한 결과기도 했다. 태연의 음색은 남녀에게 고루 사랑받았다. 그 덕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곡 역시 히트파워를 안겼다. 2016년 1월 22일 크러쉬의 ‘잊어버리지 마’는 태연의 보컬과 만나 대중적 인지도를 이끌어냈다. 그 흐름을 이어 태연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론칭한 음원채널 스테이션의 첫 주자로 나섰다. 2월 3일 발매된 싱글 ‘Rain’은 태연의 목소리 덕에 음원차트를 섭렵할 수 있었다. 그리고 태연은 오는 28일 두 번째 미니 앨범 ‘Why’(와이)를 발매한다. 이미 음원강자로 제 입지를 굳힌 태연은 과감한 변신을 시도했다. 타이틀곡 ‘와이’는 R&B와 EDM이 결합된 장르, 태연이 처음 소화하는 음악 색깔이다. 태연의 새 타이틀곡 ‘Why’는 트로피컬 하우스 풍의 트렌디 팝곡으로 시원한 보컬을 녹여낸다. 뮤직비디오 역시 이런 느낌을 반영, 미국 캘리포니아를 배경으로 촬영됐다. 사전 공개된 티저 이미지에서 태연은 발랄하면서도 감성적인 무드로 소녀미를 살려냈다. 아름다운 풍경과 자유로운 분위기도 담아냈다. 태연의 두 번째 솔로앨범을 향한 기대감은 이미 한껏 달아올랐다. 25일 자정 선공개된 신곡 ‘Starlight’(스타라이트)가 국내 최대규모 음원차트 멜론 차트 실시간 1위를 찍었기 때문. ‘Starlight’는 미디엄 템포의 그루브가 돋보이는 듀엣 곡. 태연은 후배 딘(DEAN)의 피처링을 받아 이색 하모니를 완성했다. 태연의 선공개 전 음원차트는 Mnet ‘쇼미더머니5’ 미션음원이 강세를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 태연은 본인의 위상을 직접 확인시켰다. ‘스타라이트’에 이어 ‘와이’로 또 한 번 점령할 수 있을지, 태연의 차트킬러 본능이 무섭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