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시즌2 확정, 심사위원 3인방 보아 양현석 박진영 그대로 '올 11월 출격'

기사입력 2012-03-30 08:52:2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황소영 기자]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K팝 스타’ 시즌2가 제작된다.



SBS는 오늘(30일) SBS TV ‘일요일이 좋다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시즌2의 제작을 공식 발표하고 “시즌1과 마찬가지로 SM YG JYP 3대 기획사가 모두 참여하며, 보아 양현석 박진영 심사위원 진용도 그대로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또 “심사위원 모두 시즌1의 성공을 토대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시즌2를 제작하자며, 의욕에 넘쳐 있다”며 “시즌2는 ‘K팝 스타’만의 장점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한층 더 세련되고 완성도 높은 구성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그램으로 탄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TOP6의 생방송 경연을 앞두고 있는 ‘K팝 스타’는 지난해 12월 시작부터 숨은 인재들의 대거 등장으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고 세 심사위원의 정곡을 찌르는 심사평과 다채로운 구성은 오디션 프로그램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이와 더불어 방송 직후 공개되는 진출자들의 음원은 기성가수들을 꺾고 음원차트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어 음반 관계자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SBS는 “국내 최고의 기획사인  SM YG JYP가  우승자의 데뷔까지 책임지는 시스템 역시 실력 있는 예비 가수들이 ‘K팝 스타’ 시즌2에 몰리는 이유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K팝 스타’ 시즌2는 올 11월 첫 회가 방송될 예정이며, 5월 중순께부터 신청자를 접수받을 계획이다.  



사진=SBS TV 'K팝 스타' 화면 캡처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연예 '밤선비' 이유비, 이준기 향한 멈출 수 없는 연정 '밤을걷는선비' 이유비, 이준기 향한 애타는 마음 "진심을 듣고 싶습니다..." [TV리포트=김문정 기자]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를 향한 이유비의 마음이 점점 커지기 시작했다. 29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 (장현주 극본, 이성준 연출) 7회에서는 성열(이준기)이 귀(이수혁)에게 일격을 당한 후 사경을 헤매는 장면이 그려졌다. 양선(이유비)은 피투성이 성열의 모습에 눈물을 흘렸고 그가 의원을 부르면 안 된다며 실신하자 당황스러워했다. 하지만 이내 정신을 차린 양선은 산속에서 지혈 약초를 캤고, 굴러떨어져 얼굴에 상처가 나는 와중에도 성열만을 생각했다. 이어 양선은 약초를 빻아 성열의 상처 부위에 발랐고 다행히 피는 멈췄다. 성열은 양선의 극진한 간호에 정신을 차리긴 했지만, 눈이 붉게 변하며 피를 갈구했다. 간신히 본능을 자제한 성열은 양선과 함께 산에서 내려왔고 때마침 수향(장희진)과 호진(최태환)이 이들을 발견했다. 성열은 수향이 미리 준비한 제물의 피를 빨아 몸을 회복했다. 집으로 돌아온 양선은 성열이 괜찮은지 안절부절못했고 여인의 모습으로 곱게 차려입은 뒤 성열을 찾아갔다. 하지만 성열은 약재를 내미는 양선에게 돌아가라며 차가운 말만 내뱉었다. 수향 역시 "어제 너를 구하려다 목숨을 잃을 뻔한 걸 벌써 잊었단 말이냐? 조금이라도 미안한 마음이 있으면 탐라로 떠나라"고 호통쳤다. 이에 양선은 선비님을 향한 마음을 멋대로 판단하지 말라고 맞섰다. 양선은 성열을 향한 마음을 주체하지 못했고, 그에게 "저를 왜 탐라를 보내시려는지 들었습니다. 단지 그 이유 때문입니까? 제가 관아에 잡혀가면 선비님께 해가 되니까 저를 탐라로 보내려는 것입니까? 진심을 듣고 싶습니다"라며 절절한 마음을 내비쳤다. 성열은 흡혈귀인 자신의 처지에 양선에게 다가가지 못하는바. 양선의 이러한 연정이 성열의 닫힌 마음을 뒤흔들지 이후 전개에 기대를 모았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밤을 걷는 선비'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