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왕' 유아인 죽인 범인은 신세경? 충격결말 두고 의견분분

기사입력 2012-05-23 02:04:4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하수나 기자] ‘패션왕’에서 결국 유아인이 암살범에 의해 총에 맞아 죽음을 맞는 새드엔딩을 맞은 가운데 그 범인을 두고 시청자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22일 방송된 SBS TV ‘패션왕’ 최종회에선 와이지엠 지분을 재혁(이제훈)에게 넘기고 뉴욕으로 도망쳐 호화생활을 하던 강영걸(유아인)이 결국 암살되는 충격결말이 그려졌다. 그러나 영걸을 죽인 범인이 정확히 드러나지 않은 가운데 범인이 누구인지에 대한 시청자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재혁이나 재혁의 아버지가 죽였을 것으로 추측하는 시청자들은 일단 재혁 아버지가 재혁에게 가영을 차지하기 위해선 영걸을 파멸시켜야 한다는 의미의 이야기를 들려줬다는 점, 또한 재혁이 뉴욕으로 도망친 영걸이 가영에게 보낸 편지를 가로챘고 그가 영걸에게 앙심을 품고 있다는 점에서 재혁을 유력한 범인으로 보았다. 사랑하는 가영을 지키고 무너진 자존심을 찾기위해 재혁이 영걸을 죽였을 거라는 추측이다.



가영을 범인으로 보는 의견 또한 적지 않다. 일단 재혁이 가영과 영걸만이 알고 있는 장소를 알지 못한다는 점(가영에게 보낸 영걸의 편지엔 발신인 주소가 없었고 편지 속에도 그가 있을만한 장소를 추측할만한 단서가 없었다)을 들어 재혁 보다는 가영이 범인일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선 영걸이 가영에게 전화하면서 그녀와 대화하는 도중 암살자가 들어왔고 총으로 영걸을 쏘아 죽였다. 가영은 영걸이 이미 죽은 뒤에도 표정의 변화 없이 죽기 전 그의 말에 대답하듯 “저도 보고 싶어요.”라고 말하며 의혹을 증폭시켰다. 시청자들은 가영과 영걸만이 알고 있는 장소에서 영걸이 살해되었고 가영이 대화도중 전화기를 통해 총소리를 듣지 못했을 리 없음에도 놀라거나 걱정하는 반응 없이 “저도 보고 싶다”는 대답을 한 것은 이미 암살자가 영걸에게 간 것임을 알고 있었던 것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한편, 영걸이 총으로 살해되는 비극적인 결말에 시청자들은 충격과 불만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연예 '마녀사냥' 서인영·황치열, 오랜만에 속 시원하다 [TV리포트=용미란 기자] '마녀사냥' 서인영과 황치열의 솔직한 토크에, 사이다를 마신 듯 속이 뻥 뚫렸다. 31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서는 서인영과 황치열이 출연해 자신의 연애관과 경험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날 짠돌이 남친 사연을 들은 서인영은 “처음부터 ‘어려운 상황이다’라고 밝히고 합의하에 만난 거면 이해해줄 수 있을 거 같다. 나도 남자한테 너무 비싼 걸 받으면 ‘바꾼다’라고 얘기한다”고 입을 뗐다. 그녀는 “800만 원짜리 팔찌를 받았다. (남친의 경제적 상황이) 좋지 않은 걸아니깐, 부담스러웠다. 받고 싶지 않더라.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덧붙였다. 같은 사연에서 황치열은 “나도 좀 스크루지다. (과거에는 경제적으로) 사실 어려웠던 상황이다. 그래도 최선을 다했다. 일상생활에서 루즈해졌다 싶을 때, 아무 일도 아닌데 장미꽃을 사다주곤 했다”고 털어놨다. 나머지 MC들이 “여자들은 장미꽃 안 좋아하던데”라고 깐족거리자, 서인영은 “난 좋던데, 그런데 장미꽃이 백 송이였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다른 남자를 사랑한다는 여친 사연에서 서인영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녀는 “동물도 아니고 이걸 못 지키냐. 나는 정상적인 연애를 하려고 노력했으면 좋겠다. 아니면 개판되는 거 아니냐”고 열변을 토했다. 같은 맥락에서, 서인영은 전남친 사촌형의 마음이 궁금하다는 여자의 사연에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서인영은 “난 내 남친 소개 잘 안 시켜준다. 둘이 보는 게 좋다. 꼭 피곤한 일이 생긴다”고 못 박았다. 또 서인영은 경험담을 곁들이며 자신의 확고한 연애관을 밝혔다. 그녀는 “나는 질투도 많고 소유욕도 강하다. 내가 안하면 상대방도 안해야 된다. 나는 애매한 상황을 안 만든다. 남자 친구가 마음에 안 들면, 원래 친하게 지내던 오빠들과도 그냥 쌀쌀맞게 대한다”며 “남자 친구도 그렇게 해주길 바라는데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다투게 된다”고 설명했다. 서인영은 자신의 남자 친구에게 끼를 부린 친구와 절교한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이래서 많이 논 연예인이 (게스트로) 와야 된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유세윤도 “현실적인 사건이다”라고 맞장구를 쳤다. 용미란 기자 yongmimi@tvreport.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