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박지성 예능감+개리 닮은꼴 정대세 등장까지 '후끈후끈'

기사입력 2012-06-01 14:35:0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황소영 기자] 축구선수 박지성이 톡톡 튀는 예능감으로 시청자를 다시 한 번 사로잡는다.



오는 3일 오후 6시 방송되는 SBS TV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는 ‘상금 레이스’ 최종 미션에서 박지성 선수가 런닝맨 멤버들과 아이유를 몰래 아웃시켜야 하는 스파이로 변신한다.



이날 런닝맨 멤버들이 “혹시 박지성 선수가 스파이가 아니냐”고 묻자 박지성 선수는 “제가 스파이였으면 바로 들켰을 것”이라고 답하는 등 런닝맨들을 기술적으로 속이며 최종 레이스 내내 치밀하게 작전을 세운다.



‘상금 레이스’에 최종 미션 뒤에는 태국에서 촬영된 ‘서바이벌 레이스’가 연이어 방송된다. 아시안 드림컵의 출전권을 획득하기 위해 런닝맨 멤버들은 축구 경기에서 필요한 능력을 서바이벌 미션 방식을 통해 겨룬다.



특히 정대세 선수와 리오 퍼디난드 선수가 '서바이벌 레이스'에 특별 출연, 색다른 모습을 뽐낸다. 런닝맨 멤버들은 이름표를 떼기 위해 추격해오는 정대세 선수를 피해 다녀야 했는데, 런닝맨 방송 사상 가장 긴장감 넘치는 장면이 그려졌다고 제작진은 평가했다.



이날 정대세 선수를 본 런닝맨들은 “개리와 정말 닮았다”고 말하며 반가워했고 이에 정대세 선수는 “어머니께서 헤어진 형이 있다고 했는데 그게 바로 개리 형인 것 같다”고 재치 있게 답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런닝맨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들까지도 깜짝 놀랄 정도로 완벽하게 미션을 수행한 박지성 선수의 활약기와 정대세 선수의 재치 있는 모습은 이날 방송되는 ‘런닝맨’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SBS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연예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 7대 가왕…반전 없었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가 4연승에 성공, 7대 가왕에 올랐다.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이하 클레오파트라)에 맞설 7대 가왕전이 펼쳐졌다. 이날 ‘복면가왕’에서 2라운드 1조는 ‘소녀감성 우체통’과 ‘오 필승 코리아’의 대결이었다. 백설희의 ‘봄날은 간다’를 부른 ‘소녀감성 우체통이 결승 진출에 성공했고, 조정현의 ‘슬픈 바다’를 열창한 오 필승 코리아는 탈락했다. 오 필승 코리아의 정체는 배우 송원근. 2라운드 2조는 ‘장래희망 칼퇴근’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의 대결이었다. 장래희망 칼퇴근은 김연우의 ‘이별택시’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은 강산에의 ‘라구요’를 각각 선곡했다. 탈락한 장래희망 칼퇴근의 정체는 가수 정인이었다. 이어 진행된 3라운드에서 ‘소녀감성 우체통’은 백지영의 ‘잊지 말아요’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은 임정희의 ‘Music is my life’를 각각 열창했다. 그 결과 내 칼을 받아 낭만자객이 가왕 후보에 진출했다. 마지막으로 3연승을 달린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는 부활의 ‘사랑할수록’을 부르며 감동 무대를 완성했다. 이에 클레오파트라는 7대 가왕에 올랐다. 탈락한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 정체는 스피카 김보아였다. 한편 ‘복면가왕’은 가수부터 배우까지 계급장을 뗀 8인의 스타가 특수 제작된 가면을 쓰고 무대에 올라 오직 노래 실력만으로 평가받는 토너먼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