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진' 김재중 촬영현장 비하인드 컷 공개 '장난꾸러기'기사입력 2012-06-06 08:41:04




[TV리포트 장영준 기자] MBC 주말 특별기획 '닥터진'(한지훈 전현진 극본, 한희 연출)에서 김경탁 역을 맡은 김재중이 바라보기만 해도 눈부신 촬영현장 비하인드 컷을 6일 공개했다.



극중 아버지 김응수(김병희)의 쾌차 연회가 열린 촬영현장에서 잠깐의 꿀맛 같은 휴식시간을 즐기고 있는 김재중의 모습이 깜짝 포착됐다. 종사관 모자를 잠시 벗어두고 편안히 휴식을 취하고 있는 김재중은 극중 항시 소지하고 있는 칼 하나를 지녔을 뿐이건만, 특별한 포즈나 소품 없이도 화보 같은 분위기를 만들어내며 현장에 있던 여자 스태프들의 애정 어린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는 후문. 



무예가 뛰어난 김경탁 캐릭터의 특성 상, 다른 배우들에 비해 말 타는 장면을 자주 촬영하는 김재중. 그 때문인지 이제는 말을 다루는 솜씨 또한 예사롭지 않은데, 잠시 쉬는 틈에 말에게 다가간 김재중은 말머리를 곱게 빗어주고 가르마를 타주는 등 특별한 애정표현으로 장난꾸러기 같은 면모를 지닌 실제 김재중의 모습을 드러냈다. 순간, 그의 독특한 애정표현 덕분에 주변에 있던 현장 스태프들 모두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고.



'닥터진' 촬영현장의 관계자는 "김재중은 극중 서자 출신이라는 설정 때문에 매회 모진 수모를 겪고 있지만, 실제로는 작품에 임하는 성실한 자세와 주변 사람들을 싹싹하게 잘 챙기는 성격 덕에 선배 연기자들과 동료 배우, 스태프들 사이에 인기가 많다. 또, 가끔씩 엉뚱하고 기발한 행동들로 주변을 즐겁게 해 촬영현장의 엔돌핀으로 통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3일(일) 방송된 '닥터진' 4회에서 김재중은 괴질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토막촌으로 간 홍영래(박민영)를 사이에 두고 천재의사 진혁(송승헌)과 묘한 신경전을 벌이는 장면으로 엔딩을 장식, 앞으로 세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진전될지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사진=이김프로덕션



장영준 기자 jjuny54@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