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조연’ 김규철 고인범 MBC ‘메이퀸’ 합류

기사입력 2012-06-29 07:51:0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전선하 기자] ‘명품조연’ 김규철과 고인범이 MBC TV 새 주말드라마 ‘메이퀸’(손영목 극본, 백호민 연출)에 출연한다.



‘메이퀸’ 제작사인 메이퀸문화산업전문회사 측은 29일 “김규철과 고인범이 최근 진행된 드라마 촬영부터 합류했다”며 “극중 스토리의 중요한 키를 쥐고 있는 역할로 활약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규철은 주인공 해주(아역 김유정 분)의 출생의 비밀을 알고 있는 기철 역할을 맡아 권력에 복종하면서도 자신의 아들인 창희(아역 박건태 분)의 성공을 위해 수단을 아끼지 않는 복합적인 캐릭터를 연기한다.



고인범은 김규철과 대립하는 그룹 회장이자 강산(아역 박지빈 분)의 할아버지인 대평 역을 맡아 도현(이덕화 분)과 울산 지역의 사업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일 예정으로 괴팍하지만 통찰력 높은 캐릭터를 펼친다.



한편, '메이퀸'은 한 여성이 환경의 열악함과 인생의 고난을 이기고 해양 전문가로 성장하는 과정을 울산을 배경으로 그리는 드라마로 ‘닥터진’ 후속으로 방송된다.



사진=빨간약



전선하 기자 sunha@tvreport.co.kr


연예 ‘3대천왕’ 백종원, 닭볶음탕 먹는데도 방법이 있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3대천왕’ 백종원이 닭볶음탕을 먹는 방법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3대 천왕’ 2회에서는 닭볶음탕 천왕을 찾아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닭볶음탕 3대 천왕을 선정하기 위해 대전을 찾은 백종원은 이 전에도 왔었다며 닭볶음탕 맛집에서 아는 척을 했다. 15분 다 끓어낼 때 까지 뚜껑을 열면 주인에게 혼난다는 우스개 소리 아닌 우스갯소리도 보탰다. 그는 가장 먼저 “닭볶음탕은 대 자를 시켜야 한다. 작은 것을 시키면 맛이 없다. 큰 사이즈를 주문해 다 같이 먹어야 한다”고 포인트를 알려줬다. 특히 “감자가 뭉개질 때까지 닭볶음탕을 끓이면 안 된다” “밥을 볶아 먹을 때는 감자를 미리 꺼내야 한다” “닭은 양념 국물을 끼얹어 주면서 먹어야 한다” 라고 맛있게 먹는 비법을 알려줬다.  한편 ‘백종원의 3대 천왕’은 백종원-이휘재-김준현이 3MC로 의기투합, 다양한 맛집 명인들의 불꽃 튀는 요리 열전을 박진감 넘치게 중계하는 프로그램으로 백종원이 직접 명인들의 조리 과정을 세세히 분석하며, 해당 요리를 더 맛있게 먹는 방법까지 소개하는 등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키는 알찬 쿡방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백종원의 3대 천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