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담 ‘빛그림’ 마지막 촬영 기념 셀카 “현장 활력소”

기사입력 2012-06-29 08:17:2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전선하 기자] 배우 류담이 초소형 카메라로 기념 사진을 찍는 장면이 포착돼 깨알웃음을 준다.



MBC TV 월화드라마 ‘빛과 그림자’(최완규 극본, 이주환 이상엽 연출) 제작사 케이팍스는 29일 배우들과 기념사진을 촬영 중인 류담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류담은 해맑은 미소와 유쾌함이 넘치는 표정으로 초소형 모형 카메라를 들고 재치 만점 포즈를 취하고 있으며, 또 이경숙 역의 배우 하재숙과 함께 마치 진짜 셀카를 찍는 듯한 포즈를 취해 웃음을 유발했다.



류담은 ‘빛과 그림자’에서 강기태(안재욱 분)의 충실한 오른팔이자 오랫동안 동고동락하며 지지자가 되어주는 양동철로 분해 유쾌한 우직함과 순진무구함을 동시에 갖춘 폭 넓은 연기력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제작사의 한 관계자는 “류담은 개그맨 출신답게 촬영 기간 내내 즐겁고 유쾌한 모습으로 촬영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동시에, 양동철 역을 훌륭히 소화하며 배우로서의 역할도 충실하게 해내주었다”며 그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케이팍스



전선하 기자 sunha@tvreport.co.kr


연예 박한별·정은우, 커플→결별까지 '아름다운 7개월 만남'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스타 커플 박한별(31)과 정은우(29)가 결별했다. 박한별과 정은우는 지난해 SBS 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로 만난 커플로, 지난해 12월 25일 "한 달 째 만나고 있다"고 열애를 공식인정했다. 그러나 7월, 7개월만에 짧은 열애에 종지부를 찍게 됐다. 결별 이유에 대해, 정은우의 소속사 관계자는 6일 TV리포트에 "정은우가 '돌아온 황금복' 출연으로 스케줄이 바쁘다. 박한별과 만남의 시간이 줄어들다 보니 자연스럽게 헤어지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박한별과 정은우가 어떻게, 언제 헤어졌는지 정확히 모르지만 둘 다 성격이 좋기 때문에 친한 선후배 사이로 서로 응원하면서 잘 지낼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두살 연상연하 커플인 박한별과 정은우는 젊은 커플답게 당당하게 데이트를 즐겼다. SNS를 통해 두사람이 함께 찍은 다정한 사진이 포착되기도 했으며, 지난 5월에는 제주도에서 골프 데이트를 즐긴 사실이 알려졌다. 하지만 제주도 데이트 이후, 정은우가 드라마 촬영으로 바빠지면서 결별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박한별은 '얼짱'으로 유명세를 떨치며 데뷔했으며, 영화 '숙명', '요가학원', '마이 블랙 미니드레스' 및 드라마 '환상의 커플', '다함께 차차차', '오 마이 레이디', '잘 키운 딸 하나' 등에 출연했다. 오는 8월 방송될 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에 출연할 예정이다. 정은우는 2006년 KBS 성장드라마 '반올림3'을 통해 데뷔, 드라마 '불꽃놀이', '히트', '웃어라 동해야', '다섯손가락', '잘키운 딸 하나', '내 마음 반짝반짝', 영화 '불량남녀', '연쇄부인', '미스체인지' 등에 출연했다. 현재는 SBS 일일드라마 '돌아온 황금복'에 출연중이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