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아, 티진요 비난 “마녀사냥 그만”

기사입력 2012-07-31 00:51:1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장민석 기자] 가수 이비아가 ‘티진요’의 행보를 ‘마녀사냥’으로 명명, 비난했다.



이비아는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티진요는 아니지 않나. 마녀사냥이 취미인가? 나도 그 사람이 안쓰럽지만 이런 식이라면 상처 받는 사람이 늘어날 뿐이다. 호기심은 적당히 하자”라고 게재했다.



‘티진요’의 행보를 ‘마녀사냥’으로 명명한 이비아는 “나도 왕따를 당해본 입장이고 해선 안 될 짓이란 걸 알지만 그게 마녀사냥으로 이어지는 것도 해선 안 되는 짓”이라며 “더하면 더했지 덜한 짓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티진요는 티아라 화영의 계약해지 소식이 전해진 후 이에 반발한 누리꾼들이 개설한 인터넷 카페로 개설 하루도 지나지 않아 회원 수가 20만 명을 넘어섰다. ‘티진요’ 회원들은 화영 왕따설을 입증할만한 티아라 멤버들의 과거 행적을 추적하는가하면 화영에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이 같은 이비아의 글에 누리꾼들은 “잘못한 건 잘못한 거고 마녀사냥이 안 된다는 거에는 동의한다” “마녀사냥의 뜻을 다시보고 오라” “당사자들끼리 해결할 순 없나” 등의 다양한 의견을 나타냈다.



사진 = TV리포트 DB



장민석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


연예 '사도' 문근영 "유아인과 부부 호흡? 첫촬영부터 빠져들었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문근영이 유아인과 부부 호흡에 대해 밝혔다. 27일 오후 방송된 영화 '사도'(이준익 감독, 타이거픽쳐스 제작) 네이버 무비토크에는 이준익 감독과 배우 송강호, 유아인, 문근영, 전혜진, 김해숙이 참석했다. '사도'에서 사도세자(유아인)와 혼인한 혜경궁을 연기한 문근영은 사도세자 역의 유아인에 대해 "원래도 좋아하는 배우였다. 처음 현장 갔을 때 처음으로 유아인 오빠와 호흡을 맞추는 데 깜짝 놀랐다"고 운을 뗐다. 문근영은 "카메라가 도는데 분위기가 갑자기 확 바뀌더라. 그 순간 나도 모르게 오빠(유아인)가 내뿜는 연기에 대한 집중력, 몰입도, 감정에 휩쓸렸다. 나도 모르게 혜경궁이 돼 유아인을 사도로 보게 됐다"고 첫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아버지 영조에 의해 뒤주에 갇혀 8일 만에 죽음을 맞이한 사도세자를 재조명한 '사도'는 어떤 순간에도 왕이어야 했던 아버지 영조와 단 한 순간이라도 아들이고 싶었던 세자 사도의 역사에 기록된 가장 비극적인 가족사를 그렸다. 송강호, 유아인, 문근영, 김해숙, 박원상, 전혜진, 진지희, 박소담, 그리고 소지섭이 출연했다. '소원' '라디오 스타' '왕의 남자'를 연출한 이준익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9월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사도' 네이버 무비토크 화면 캡처
연예 착한 며느리병 걸린 이수경, 시집살이 이제 시작 [TV리포트=용미란 기자] '딱 너 같은 딸' 이수경의 본격 시집살이가 시작됐다. 27일 방송된 MBC '딱 너 같은 딸'에서 마인성(이수경)과 소정근(강경준)은 드디어 옥탑 신혼방에 입성했다. 신혼 방에는 홍애자(김혜옥)이 살뜰히 챙겨 보낸 혼수가 한 가득이었다. 이때 갑자기 신혼 방의 문을 열고 들어온 소판석(정보석)은 “쓸데없는 걸 많이 보내 놔서 일단은 정리 안하고 냅뒀다. 김치 냉장고 같은 건 다 있는 데 왜 보냈는지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판석은 식기세척기를 두고도 트집을 잡았다. 그는 “설거지 기계가 왜 필요하냐. 아무래도 사부인께서 살림을 안 해서 그런지, 불필요한 걸 보냈다. 내일 내가 싹 다 반품 시킬 거다”라고 으름장을 놨다. 이어 소판석은 “오늘 너희 여기서 못 잘 테니깐 내려와서 자라”고 덧붙였다. 소정근은 “아니다. 우리가 치우고 여기서 자겠다”며 소판석을 말렸다. 소판석이 내려가고 혼수를 정리하던 마인성은 고민 끝에 식기세척기도 반품하기로 결심했다. 마인성은 “그 어려운 공부도 했는데, 살림 못하겠냐. 아버님 절대로 실망시켜 드리지 않겠다”고 입을 뗐다. 짐 정리가 끝날 때 쯤 소승근(정우식)이 마인성을 불러냈다. 그는 가짜 임신 사실을 빌미로 마인성에게 용돈을 요구했다. 마인성은 샌드백을 치는 모습으로 소승근을 돌려보냈으나, 그녀를 위로해줄 소정근은 이미 잠에 빠져 있었다. 한편 28일 예고편에서 소판석은 요리, 청소 등의 잔소리를 하며 마인성을 괴롭게 했다. 용미란 기자 yongmimi@tvreport.co.kr /사진= MBC '딱 너 같은 딸' 방송 화면 캡처 <!--[end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