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츠미 유이, 데뷔 후 음란물 40편...블로그 곳곳에 포르노 광고

기사입력 2012-08-09 18:31:4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명구 기자] 일본 AV배우 타츠미 유이가 9일 방한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녀 관련 기사가 등장할 때마다 각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를 정도다.



타츠미 유이의 방한 목적은 한일 합작 영화 'AV아이돌'을 홍보하기 위해서다. 언론을 통해 알려진 이력은 2008년 데뷔 후 5년 차 AV배우라는 것. 168cm의 키에 F컵 사이즈 가슴을 가진 배우라는 정도다.



일본의 AV업계 전문가에 따르면 우선 타츠미 유이는 스타급 AV배우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고 한다. 중국에서 연예인으로 변신한 아오이 소라의 뒤를 이을 것이란 한국 보도에 대해서도 놀라워했다. 아오이 소라와 비교하기엔 급이 떨어진다는 의견이었다.



그럼에도 실명 언급을 꺼린 이 전문가가 놀라워 한 점은 타츠미 유이에 대한 한국의 반응이었다. 음란물이 법적으로 금지된 한국에서 일본 AV배우에게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는 것이다.



타츠미 유이는 2008년 '전라미만 현역 레이스 퀸'이란 작품으로 데뷔했다. 소속사는 '앨리스 재팬'으로 일본에서 꽤 유명한 음란물 제작사다. 그녀는 데뷔 첫해에만 '여체해부백서' '즐겁고 음란한 성교육! 선생님이 가르쳐 준다' 등 12편의 음란물에 출연했다.



이후에도 1년에 평균 10여 작품씩 촬영했다. '전원치한버스' '신입여자사원 육체연구소' '헬스클럽여자' 등이 타츠미 유이가 출연한 작품이다. 지난해에도 '여교사 능욕교실' '4초합체 어게인'등을 찍었다. 데뷔 후 출연한 음란물만 줄잡아 40여편이 넘는다.



인터넷에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타츠미 유이의 취미는 쇼핑, 특기는 과자만들기다. 좋아하는 남성 스타일은 '마초'라고 한다. 그녀의 공식블로그에는 자신이 출연한 음란물 광고가 곳곳에 붙어있다. 타츠미 유이는 '일 때문에 한국을 방문했다'면서 아이스커피를 마시는 셀카를 발빠르게 공개해 놓기도 했다.  



<사진= 위는 타츠미 유이 출연작 자켓, 아래는 공식 블로그>




연예 진태현♥박시은, 소박 결혼식 '화환·허례허식 NO' 스몰웨딩 배우 진태현(34)과 박시은(35)이 소박한 결혼식을 치렀다. 이들은 31일 오후 3시 서울시 강남구 한 교회에서 웨딩마치를 울렸다. 이 교회는 진태현, 박시은이 1년 5개월 동안 함께 동반으로 새벽 기도를 다닌 곳 두 사람은 결혼식에 친인척과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했다. 또 화환을 거절하는 등 허례허식을 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 였다. 이날 하객으로는 약 150여명이 참석했다. 연예인 커플의 결혼식이 수백명에 달하는 걸 감안하면 적은 숫자다. 그만큼 절친한 친구들만 초대한 것으로 보인다. 하객으로는 박솔미를 비롯해 주영훈·이윤미 커플, 엄지원, 홍수현, 배우 조민기 가족, 리키김, 금보라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청접장도 화제가 됐다. 청첩장에는 '5년 동안 연애를 하면서 앞으로 이렇게 연애를 10번만 더하면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겠구나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같이 살면서 연애하기로 했습니다. 저희의 진짜 연애가 시작되는 날 여러분을 초대합니다'라며 앞으로의 미래를 약속하는 문귀를 넣었다. 진태현은 결혼을 하루 앞둔 지난 30일 SNS에 결혼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7월 31일이 언제 오나 올해 초부터 한참 기다렸는데 결국은 이렇게 왔습니다. 오래전부터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해왔지만 이렇게 많은 분에게 관심을 받고 축하를 받아보긴 처음입니다. 최대한 조용히 가족들과 지인들과 예식을 치를 수 있도록 많은 분들 도와주세요. 시은씨와 함께 꿈을 가지고 저희 위치에서 열심히 살겠습니다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지난 2010년 SBS 드라마 '호박꽃 순정'에서 인연을 맺은 후 5년 만에 결혼에 골인한 두 사람은 결혼식을 마친 후 제주도로 허니문을 떠날 예정이다. 김지현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진태현, 박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