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츠미 유이, 데뷔 후 음란물 40편...블로그 곳곳에 포르노 광고

기사입력 2012-08-09 18:31:4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명구 기자] 일본 AV배우 타츠미 유이가 9일 방한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녀 관련 기사가 등장할 때마다 각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를 정도다.



타츠미 유이의 방한 목적은 한일 합작 영화 'AV아이돌'을 홍보하기 위해서다. 언론을 통해 알려진 이력은 2008년 데뷔 후 5년 차 AV배우라는 것. 168cm의 키에 F컵 사이즈 가슴을 가진 배우라는 정도다.



일본의 AV업계 전문가에 따르면 우선 타츠미 유이는 스타급 AV배우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고 한다. 중국에서 연예인으로 변신한 아오이 소라의 뒤를 이을 것이란 한국 보도에 대해서도 놀라워했다. 아오이 소라와 비교하기엔 급이 떨어진다는 의견이었다.



그럼에도 실명 언급을 꺼린 이 전문가가 놀라워 한 점은 타츠미 유이에 대한 한국의 반응이었다. 음란물이 법적으로 금지된 한국에서 일본 AV배우에게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는 것이다.



타츠미 유이는 2008년 '전라미만 현역 레이스 퀸'이란 작품으로 데뷔했다. 소속사는 '앨리스 재팬'으로 일본에서 꽤 유명한 음란물 제작사다. 그녀는 데뷔 첫해에만 '여체해부백서' '즐겁고 음란한 성교육! 선생님이 가르쳐 준다' 등 12편의 음란물에 출연했다.



이후에도 1년에 평균 10여 작품씩 촬영했다. '전원치한버스' '신입여자사원 육체연구소' '헬스클럽여자' 등이 타츠미 유이가 출연한 작품이다. 지난해에도 '여교사 능욕교실' '4초합체 어게인'등을 찍었다. 데뷔 후 출연한 음란물만 줄잡아 40여편이 넘는다.



인터넷에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타츠미 유이의 취미는 쇼핑, 특기는 과자만들기다. 좋아하는 남성 스타일은 '마초'라고 한다. 그녀의 공식블로그에는 자신이 출연한 음란물 광고가 곳곳에 붙어있다. 타츠미 유이는 '일 때문에 한국을 방문했다'면서 아이스커피를 마시는 셀카를 발빠르게 공개해 놓기도 했다.  



<사진= 위는 타츠미 유이 출연작 자켓, 아래는 공식 블로그>




연예 이동건♥지연, 크루즈 위에서 싹틔운 로맨틱 달달 커플 이동건 지연 열애설 부분 인정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또 하나의 한류스타 커플이 탄생했다. 배우 이동건과 티아라 지연이 그 주인공. 두 사람은 13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호감을 가지고 교제 중이다. 4일 오전 이동건과 지연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이동건과 지연이 지난 5월 한중합작영화 '해후'를 촬영하면서 만나 2개월여 전부터 연인관계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본인 확인을 해본 결과, 열애까진 아니지만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라고 한다. 영화 촬영으로 만나 친하게 지낸 지 한 달 정도 됐다"고 말했다. 지연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두 사람은 영화 '해후'를 함께 출연하며 한 달 정도 크루즈에서 촬영을 마쳤다. 촬영 당시 연기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사이가 가까워졌고 현재는 서로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또 "두사람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건과 지연은 한 달 동안 크루즈 위에서 영화 촬영을 하며 호감을 갖기 시작했다. 이제 막 알아가는 단계지만 서로에 대한 감정은 13살 나이 차이도 단숨에 뛰어넘을 만큼 뜨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로 먼저 데뷔한 이동건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을 통해 배우로도 입지를 쌓았다. 이후 군대를 다녀온 뒤 두어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지연은 티아라로 데뷔, 가수와 배우 활동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K팝 스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