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종국, 절대딱지 한 방에 뒤집어 "능력자답네" 우승기사입력 2012-09-30 19:55:45


 



[TV리포트=김보라기자] 절대딱지를 넘긴 승자는? 바로 '호랑이' 김종국. 그의 한 방에 출연진을 비롯한 제작진은 멘붕(멘탈붕괴)에 빠지고 말았다.



30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는 '추석특집 딱지레이스'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배우 유해진과 전미선, 염정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오전부터 좋은 딱지 재료를 구하기 위해 광장시장과 풍물시장에서 열심히 달려온 이들은 최종 목적지로 서울 종로구 삼청각에 모였다.



자리를 지키고 있던 이들의 엄마 고여사는 "팀끼리 번갈아 가면서 절대딱지를 넘겨라. 이기는 팀은 '걷지 말고 뛰어라'라고 적힌 순금 현판을 상으로 줄 것이다"고 말해 이들의 승부욕을 불태웠다.



첫 번째 순서는 첫째아들 김종국 팀. 김종국은 염정아, 하하와 만든 딱지를 집어 들고 온 힘을 다해 절대딱지를 내려쳤다. 예상과 달리 절대딱지는 약했다. 한 방에 뒤집어졌기 때문.



제작진은 그동안 쉽게 넘길수 없는 딱지라며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였으나 김종국이 한 번에 넘기자 멘붕에 빠졌다. 이에 첫째아들 팀이 순금 현판을 차지해 승리를 거머줬다.





사진=SBS '런닝맨' 화면캡처



김보라 기자 purplish@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