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율, 남자친구 발언에 충격 75kg→46kg ‘30kg 폭풍감량’

기사입력 2012-10-03 01:18:5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오민희 기자] 배우 신소율의 통통했던 과거 사진이 공개됐다.



신소율은 2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 SBS ‘강심장’에서 “스무살 때 75kg으로 77사이즈 옷을 입었다”고 고백했다. 통통했던 신소율의 사진이 공개되자, 함께 출연한 ‘강심장’ 패널들은 “정말 신소율이냐”며 깜짝 놀랐다.



신소율이 77사이즈에서 44사이즈로 폭풍 감량을 한 계기는 무엇일까. 그는 “운 좋게 연극영화과에 들어갔다. 나는 외모로 승부할 생각이 없어서 다이어트에 관심이 없었는데 미팅 한 번 못해봤다. 연극영화과 학생들이 인기가 많은데 나는 그런 일이 없었다”고 다이어트를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가장 결정적인 계기는 남자친구의 충격적인 발언 때문. 신소율은 “당시 75kg이었는데도 남자친구가 있었다. 남자친구가 내 앞에서는 살을 빼지 말라고 말했지만 친구들과 함께 있을 때 전혀 다른 말을 하더라”고 고백했다. 신소율의 남자친구가 “네 여자친구 살 좀 빼야 되는게 아니냐”는 친구들의 질문에 크게 한숨을 쉬었고, “뚱뚱하면 여자로 안 느껴지지 않냐”는 질문에는 “그냥 동생같다”고 답했던 것.



이에 충격을 받은 신소율은 “정말 충격을 받아서 한 달 반 동안 한 끼도 안 먹었다. 물만 먹고 누워있었다. 너무 배가 고프면 양배추 한 장을 먹고 40일 넘게 버텼다”면서 그렇게 46kg까지 뺐다고 고백했다. 한 달 반 만에 30kg을 뺀 것.



이어 신소율은 “살을 빼고 학교에 가니 전신성형했다는 소문이 났다. 그런데 남자선배들이 밥을 사주기 시작하더라”고 덧붙여 씁쓸함을 자아냈다. 남자친구에게 복수하는 마음으로 살을 뺐는데도 남자친구가 좋아서 2년을 더 만났다고.



운동 없이 끼니를 거르고 다이어트를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 이에 신소율은 “급하게 다이어트를 하면 요요현상도 금방 오고, 쉽게 몸이 붓는다”면서 “셀룰라이트는 운동으로 다시 빼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신소율 외에도 박기웅 오인혜 홍종현 김진아 문희준 시크릿 한선화 전효성 낸시랭 등이 출연해 강심장에 도전했다.



      



사진=SBS ‘강심장’ 화면 캡처



오민희 기자 1020minhee@tvreport.co.kr


연예 '쇼미더머니4' 세상은 넓고 실력파 래퍼는 많다 '쇼미더머니4' 실력파 래퍼들의 행진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쇼미더머니4' 2차 예선에서는 실력파 래퍼들의 대거 등장이 그려졌다. 3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에서는 2차 예선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첫 포문을 연 것은 원펀치 원. 원은 기대 이상의 랩 실력을 선보여 심사위원들의 눈에 띄었다. 이어 등장한 블랙넛 또한 신 들린 랩, 센스 있는 가사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 터무니 없이 탈락한 래퍼들도 대거 등장했지만 그만큼 실력파 래퍼들도 줄을 이었다. 양홍원 같은 경우는 교복을 입고 등장해 기대가 낮았다. 하지만 빈틈 없는 랩을 보여줬고 프로듀서들 모두 "정말 잘한다. 깜짝 놀랐다"고 칭찬했다. 이후 현역 래퍼로 활동한 베이식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베이식은 생계 때문에 힙합계를 떠났지만 랩에 대한 열정을 잊지 못해 돌아왔다고 말했다. 베이식은 녹슬지 않은 실력으로 극찬을 받았다. 이어 언더그라운드 래퍼 앤덥 또한 아이돌을 디스하며 실력을 뽐냈다. 강력한 우승 후보 송민호 또한 아이돌이라는 편견을 깬만한 실력을 선보여 프로듀서들의 극찬을 받았다. '쇼미더머니4' 수많은 래퍼들을 제치고 3차에 올라온 실력파 래퍼들. 이들이 보여줄 진짜 '힙합'은 이제 시작이다. '쇼미더머니'는 실력 있는 래퍼들을 발굴하고 이들을 대중들에게 알리는 등용문이 될 수 있도록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시즌4에서는 타블로, 지누션, 버벌진트, San E, 지코, 팔로알토, 박재범, 로꼬가 프로듀서로 참가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net '쇼미더머니4'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