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율, 남자친구 발언에 충격 75kg→46kg ‘30kg 폭풍감량’

기사입력 2012-10-03 01:18:5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오민희 기자] 배우 신소율의 통통했던 과거 사진이 공개됐다.



신소율은 2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 SBS ‘강심장’에서 “스무살 때 75kg으로 77사이즈 옷을 입었다”고 고백했다. 통통했던 신소율의 사진이 공개되자, 함께 출연한 ‘강심장’ 패널들은 “정말 신소율이냐”며 깜짝 놀랐다.



신소율이 77사이즈에서 44사이즈로 폭풍 감량을 한 계기는 무엇일까. 그는 “운 좋게 연극영화과에 들어갔다. 나는 외모로 승부할 생각이 없어서 다이어트에 관심이 없었는데 미팅 한 번 못해봤다. 연극영화과 학생들이 인기가 많은데 나는 그런 일이 없었다”고 다이어트를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가장 결정적인 계기는 남자친구의 충격적인 발언 때문. 신소율은 “당시 75kg이었는데도 남자친구가 있었다. 남자친구가 내 앞에서는 살을 빼지 말라고 말했지만 친구들과 함께 있을 때 전혀 다른 말을 하더라”고 고백했다. 신소율의 남자친구가 “네 여자친구 살 좀 빼야 되는게 아니냐”는 친구들의 질문에 크게 한숨을 쉬었고, “뚱뚱하면 여자로 안 느껴지지 않냐”는 질문에는 “그냥 동생같다”고 답했던 것.



이에 충격을 받은 신소율은 “정말 충격을 받아서 한 달 반 동안 한 끼도 안 먹었다. 물만 먹고 누워있었다. 너무 배가 고프면 양배추 한 장을 먹고 40일 넘게 버텼다”면서 그렇게 46kg까지 뺐다고 고백했다. 한 달 반 만에 30kg을 뺀 것.



이어 신소율은 “살을 빼고 학교에 가니 전신성형했다는 소문이 났다. 그런데 남자선배들이 밥을 사주기 시작하더라”고 덧붙여 씁쓸함을 자아냈다. 남자친구에게 복수하는 마음으로 살을 뺐는데도 남자친구가 좋아서 2년을 더 만났다고.



운동 없이 끼니를 거르고 다이어트를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 이에 신소율은 “급하게 다이어트를 하면 요요현상도 금방 오고, 쉽게 몸이 붓는다”면서 “셀룰라이트는 운동으로 다시 빼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신소율 외에도 박기웅 오인혜 홍종현 김진아 문희준 시크릿 한선화 전효성 낸시랭 등이 출연해 강심장에 도전했다.



      



사진=SBS ‘강심장’ 화면 캡처



오민희 기자 1020minhee@tvreport.co.kr


연예 송일국, 주몽서 장영실로…'사극 슈퍼맨' 될까 [TV리포트=손효정 기자] 2006년 MBC 드라마 '주몽'으로 그해 연기대상의 영예를 안은 배우 송일국, 그가 이제 '장영실'이 된다. '주몽'에 이어 '장영실'까지 송일국이 '사극 왕'의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28일 KBS 측은 송일국이 KBS1 대하드라마 '징비록' 후속으로 내년 1월 방송되는 '장영실'에 출연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장영실'은 KBS가 최초로 시도하는 역사 과학드라마로, 유교만이 세계의 질서로 여겨지던 시대에 천출로 태어나 평생을 노비로 살 뻔했으나 15세기 천재 과학자로 인정받는 장영실의 일대기를 그린다. 송일국은 '장영실'에서 타이틀롤 장영실 역을 맡는다. 장영실은 조선시대 천재 과학자로서 측우기와 자격루를 발명한 것으로 알려진 위인이다. 송일국이 장영실의 진지한 면모와 함께, 천재로서의 고민을 어떻게 그려낼지 이목이 집중된다. 무엇보다 그의 장영실 연기가 더욱 기대를 모으는 이유는 '사극 전문 배우'로 통하는 송일국이 많은 작품에서 영웅으로 분했기 때문. 송일국은 2004년 방송된 KBS2 '해신'에서 염장 역을 맡아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또한 2006년부터 2007년까지 방송된 '주몽'에서는 고구려를 건국한 주몽으로 영웅의 일대기를 보여줬다. 2008년에는 KBS2 드라마 '바람의 나라'에 출연했고, 그해 연기대상에서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송일국이 출연하는 사극 드라마는 다 흥행한다고 봐도 될 정도로 성적이 좋다. 그의 '장영실' 출연에 대한 기대감이 큰 이유다. 더불어 그동안 사극에서 몸을 쓰는 영웅을 주로 그려낸 송일국이 '장영실'에서는 똑똑한 발명가 역할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송일국은 현재 출연 중인 KBS2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에서도 하차하지 않고 계속 출연하기로 결정했다. 아빠로서도, 배우로서도 '슈퍼맨'인 송일국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MBC, KBS
연예 송승헌 "아빠役 하고나니 가정 꾸리고 싶어졌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송승헌이 결혼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28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미쓰 와이프'(강효진 감독, 영화사 아이비젼 제작) 언론시사회에는 강효진 감독을 비롯, 배우 엄정화, 송승헌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미쓰 와이프'에서 쓸데없이 잘생긴 구청 공무원 애처가 남편 성환을 연기한 송승헌은 "엄정화 선배나 나나 결혼을 안 했기 때문에 전혀 모르는 분야였다. 그런 부분에서 감독님의 조언을 많이 들었다"라며 "나도 애가 있으면 어떨까 생각했다. 상상을 많이 하면서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송승헌은 "초반에는 서신애 양이 아빠라고 하는 게 솔직히 어색했다. 영화가 끝나갈 때쯤엔 진짜 친딸처럼 느껴졌다. 가정을 꾸리고 싶단 생각이 진실하게 들었다"고 털어놨다. '미쓰 와이프'는 잘 나가는 싱글 변호사 ‘연우’가 우연한 사고로 인해, 하루아침에 남편과 애 둘 딸린 아줌마로 한 달간 대신 살게 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엄정화, 송승헌, 김상호, 라미란, 서신애, 정지훈이 출연했다. '펀치 레이디', '육혈포 강도단', '나쁜 피'의 강효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8월 13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