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렛츠댄스’ 오늘(18일) 정오 공개…디스코 열풍 기대

기사입력 2012-10-18 09:13:0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서인영이 신곡 ‘렛츠댄스’를 18일 정오 각 음악사이트에 발표한다.



지난 8월, 1인 기획사 설립한 서인영은 첫 번째 디지털 싱글앨범 ‘애니모어(ANYMORE)’에 이어 ‘렛츠댄스(LET'S DANCE)’로 가을 디스코 열풍을 몰고 오겠다는 계획이다.



‘렛츠댄스’는 1970년대 후반의 디스코 음악과 1980년대 초반 일렉트로닉 음악, 뉴웨이브 음악을 결합한 댄스곡이다.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독창적인 면을 가미했다.



특히 Fonda Rae를 연상케 하는 서인영의 강하고 당찬 보이스가 압권이다. 쥬얼리 출신으로 홀로서기에 성공한 서인영이 한 단계 더 성숙해진 매력을 전할 예정이다.



‘렛츠댄스’ 뮤직비디오도 눈 여겨 볼만한다. 디스코 안무와 크로마키 기법을 사용, 화려하고 감각적인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한편 서인영은 18일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컴백무대를 갖는다.



사진 = iy컴퍼니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연예 서인국, 이쯤되면 남녀노소 불문 '케미자석' 배우 서인국의 재발견이다. 그 누구와 만나도 척척 들어맞는 환상 호흡으로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서인국은 지난 6일 방송된 KBS2 월화 드라마 ‘너를 기억해’(권기영 극본, 노상훈 김진원 연출)에서 냉철하고 까칠한 프로파일러의 모습부터 무심한 듯 시크한 로맨틱남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을 가장 설레게 한 장면은 차지안(장나라)과 이현의 로맨스. 두 사람은 공조수사를 하면서 한층 가까워졌다. 차지안은 이현의 상처를 치료하다가 자연스럽게 그의 곁에서 잠이 들었다. 잠에서 깬 이현은 차지안을 안아 침대로 옮기다가 이내 쑥스러운 듯 내던졌다. 또 지안의 머리를 시크하게 쓰다듬기도 했다. 서인국은 무심한 듯 시크하게 로맨스의 정석을 그려내고 있다. '남남케미' 또한 놓치지 않는다. 살인용의자로 몰린 이현은 갤러리 관장(최덕문)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쇼핑을 돕고 기사노릇을 하게 된 갤러리 관장은 “너 날 막대해도 되는 사람 아니야. 미술계에서 난 중요한 존재라고”라며 투정을 부렸다. 이에 이현은 “네가 좀 참아줘. 내가 지금 살인용의자라 카드를 이리저리 긁고 다니면 안 돼”라고 천연덕스럽게 말을 이었다. 자동차 핸들을 놓칠 정도로 놀란 갤러리 관장과 능청스럽게 운전대를 받아 든 이현. 긴장감 넘치는 수사극 사이 재미를 안기며 남남케미를 뽐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