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2’ 18日 첫방, 제2의 박지민은 누구? (종합)

기사입력 2012-11-09 16:33:5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제2의 박지민은 누가 될까.



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2’(이하 K팝스타2)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심사위원을 맡은 보아(SM) 양현석(YG) 박진영(JYP) 등과 연출을 맡은 박성훈PD가 함께 했다.



‘K팝스타’는 대형 기획사 SM YG JYP 등을 대표하는 심사위원과 함께 새로운 K팝 스타를 찾는 가수 오디션 프로그램. 시즌1 우승자 박지민을 포함한 이하이 백아연 등은 본격적인 가수활동을 시작하며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이에 따라 시즌2에 대한 관심이 더욱 뜨겁다.



이날 박성훈PD는 보아 양현석 박진영 등의 심사위원을 ‘K팝스타2’가 자신 있게 내세울 수 있는 강점으로 꼽았다. 그는 “시즌1에서 증명했듯이 ‘K팝스타2’의 힘은 심사위원”이라며 “그래서 참가자들이 더 몰리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심사위원 세 명이 더 날카로워졌고 입도 많이 풀렸다. 새로운 심사평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K팝스타2’에는 보아 양현석 박진영 등이 시즌1 그대로 심사위원을 맡았다. 지난달 SBS 일산 탄현 스튜디오에서 예선 통과자 400명을 대상으로 첫 번째 본선 심사를 가졌다. 세계 곳곳 숨은 인재를 찾기 위해 5개 도시(뉴욕, LA, 런던, 호주, 벤쿠버)에서 글로벌 오디션도 진행했다. 그 결과 80여 명의 도전자가 우승을 위해 경쟁한다.



양현석은 시즌1의 실수를 지적하며 더 나아진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시즌 1할 때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이 많았고 생방송을 시작하면서 여러 가지 난항을 겪었다. 하지만 SBS가 큰 방송사고 조직이 탄탄하다. 이번에는 그런 시행착오가 없어질 것 같다. 탄탄한 기반을 두고 좀 더 나아진 방송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영은 기대되는 도전자들을 언급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이번에 남자 키보드 2인방이 있었다. 저희 심사위원 셋을 충격에 빠뜨릴 정도로 실력이 출중했다”고 밝혔다. 이어 “마이클 잭슨이 제 음악 세계 기초가 됐다고 생각하는데 그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친구가 있었다. 매우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보아 역시 “정말 어린 친구가 있었는데 춤을 직접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K팝스타2’ 도전자들의 재능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그래서 일까. ‘K팝스타2’ 제작진들이 통과할 거라고 예상했던 참가자들이 1라운드에서 줄줄이 탈락했다는 후문. 그만큼 더욱 치열해진 오디션 현장과 시즌1보다 업그레이드 된 심사평이 ‘K팝스타2’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박성훈PD는 “심사위원들은 기준이 명확하고 일반인과는 또 생각이 다르더라”면서 “시즌1에서 이미 검증된 심사를 보여줬기 때문에 이번에도 믿고 있다. 심사위원들의 평가가 어떤 점이 다르고 어떻게 현실화 도리지 봐주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보아 역시 ‘K팝스타2’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참가자들이 성장하고 변화하는 모습을 보면서 다른 오디션과 다른 것을 느꼈다. 시청자들도 그랬을 것이다. 저도 친구들을 트레이닝 하면서 뿌듯했고 느낀 것도 많았다. 또 다시 심사위원에 참석할 수 있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1라운드 심사를 봤는데 좋은 친구들도 많고 시즌 1에 비해 다른 색깔을 가진 친구들도 많다.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더욱 볼거리가 풍성해진 ‘K팝스타2’는 오는 18일 오후 5시 ‘일요일이 좋다’ 1부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


연예 '상류사회' 박형식 "팬들과 오해 풀고 싶었다" 고백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제국의 아이들 멤버이자 배우 박형식이 팬들을 향한 미안함을 전했다. 박형식은 4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혹시나 내가 ‘달라졌다’고 느꼈을 팬들에게 미안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상류사회’(하명희 극본, 최영훈 연출)에서 유창수로 분해 열연한 박형식은 “나는 촬영이 시작되기 전부터 미리 캐릭터에 빠져드는 스타일이다. 촬영 시작과 함께 캐릭터가 ‘짠’ 하고 나타나는 건 쉽지 않다. 때문에 작품을 시작하면 이 작품을 끝날 때 까지 내가 맡은 캐릭터에 빠져있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창수 역할에 몰입해 있다 보니 ‘상류사회’ 출연을 결정한 후부터 작품이 끝날 때 까진 창수로 살았다. 하지만 그런 모습이 팬들에게 오해 아닌 오해를 산 것 같다. 제국의 아이들로 활동을 할 때는 팬들에게 인사도 하고 웃으면서 손도 흔들어주고 했었는데 드라마 시작한 이후로 ‘달라졌다’고 생각하더라”고 말했다. 박형식은 “ ‘굳이 밖에서까지 유창수일 필요가 있냐’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평상시에도 내가 캐릭터 모습으로 살아야 드라마 촬영 중 어떤 돌발 상황이 발생해도 그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것 같다”라며 “물론 이해 못 할 수도 있겠지만, 캐릭터의 모습을 자유롭게 보여주려면 그 캐릭터에 젖어드는 시간이 내게는 필요하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팬을 대하는 내 마음은 그런 게(변한게) 아닌데…”라고 아쉬워하며 “해명 하는 것도 오해를 살지 모르지만, 자꾸 신경이 쓰이니 꼭 말 하고 싶었다. 모든 부분도 내가 감당해야 할 것이라 생각하지만, 내 본심은 그게 아님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한편 박형식은 이날 인터뷰에서 “제국의 아이들 박형식과 배우 박형식의 다른 점은 없다. 무대 위에서는 열심히 노래를 부르고, 촬영장에서는 열심히 연기를 할 뿐”이라며 “다 같은 박형식이다”라고 웃어보였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박형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