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칠, 본받자?" KBS예능국, 내년 '예능 드라마' 제작 움직임

기사입력 2012-12-10 14:18:1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KBS2 예능국 PD들의 영향력이 드라마 제작으로도 뻗칠 전망이다. 



KBS 복수 관계자는 10일 TV리포트에 "아직 기획단계이지만 '사랑과 전쟁2' 방송 자리에 '응답하라 1997'과 같은 '예능 드라마'를 방송할 수도 있다"고 귀띔했다. 



'응답하라 1997'은 KBS 예능국 출신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가 올해 케이블 채널 tvN에서 선보인 드라마. 이 드라마는 참신한 소재와 결말을 알 수 없는 이야기 전개로 매회 화제를 낳으며 드라마 PD들을 패닉 상태로 빠뜨리기도 했다. 예능과 드라마의 경계를 예능 PD가 깼기 때문이었다. 



그런 가운데 KBS의 '예능 드라마' 기획은 '응답하라 1997'과 같은 움직임이 예능과 드라마, 교양의 영역이 상대적으로 뚜렷한 지상파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방증이다. 



'사랑과 전쟁2'가 방송 중인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시간대는 한때 '드라마 스페셜-연작시리즈'의 방송이 논의되기도 했으나 '사랑과 전쟁2'의 연장 방송이 결정되고 '예능 드라마' 기획 이야기가 나오면서 무산됐다. 



이와 관련해 예능국의 한 관계자는 "제작비가 많이 드는 드라마로도 10%의 시청률을 못 올릴 때가 많은데, 적은 제작비의 '드라마 스페셜'이 '사랑과 전쟁2' 시간대에서 시청률 1위를 올리기는 아무래도 어려울 것"이라며 예능 드라마 제작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올해 KBS 예능국은 '개그콘서트' '해피선데이' '안녕하세요' '승승장구' 등 예능 프로그램들의 선전으로 국내 사기가 오를 대로 오른 상황. 최근엔 시트콤 '패밀리'(구 닥치고 패밀리)까지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시트콤 제작에도 활기가 불고 있다. 



사진=tvN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연예 '아빠를부탁해' 측 "새 부녀 합류, 다양한 부녀관계 보여줄 것" 골프여제 박세리와 그의 아버지 박준철, 배우 부녀 이덕화 이지현이 ‘아빠를 부탁해’ 새 식구로 합류한다. 28일 SBS ‘아빠를 부탁해’ 측은 TV리포트에 “박준철·박세리 부녀, 이덕화·이지현 부녀가 ‘아빠를 부탁해’에 출연한다”라며 “지금까지 ‘아빠를 부탁해’의 네 부녀가 비슷비슷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새로운 부녀가 ‘아빠를 부탁해’의 다양한 부녀관계를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아빠를 부탁해’는 일명하여 부녀관계개선 프로젝트를 담는다. 딸이 태어났을 때 세상에서 그녀를 가장 사랑하고 또 사랑했을 아빠. 딸에게 아빠는 세상에 태어나 가장 먼저 만난 애인이었을 터. 하지만 딸이 성장하고 아빠가 바쁜 생활에 치이며 부녀 관계는 어색해지고, 딸의 첫 애인이었던 관계는 서먹서먹해지기 마련이다. 이를 인지하고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고 시간을 함께 보내며 어색한 아빠와 딸의 관계를 과거로 돌려놓겠다는 취지다. 28일 오전 조민기·조윤경, 강석우·강다은 부녀의 하차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새롭게 합류하는 두 부녀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아빠를 부탁해’의 새로운 식구, 박준철·박세리 부녀, 이덕화·이지현 부녀의 이야기는 오는 9월 5일 첫 전파를 탈 예정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