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우 측 "'승승장구' 폐지, 아쉽지만 아름답게 이별하고파"

기사입력 2012-12-31 14:58:1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KBS2 '김승우의 승승장구'가 폐지를 확정지었다.



31일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승승장구'는 최근 폐지를 확정짓고 내년 1월 10일 마지막 녹화를 앞두고 있다.



김승우가 처음으로 고정 MC를 맡은 '승승장구'는 지난 2010년 2월 첫 방송된 이후 만 2년 만에 폐지하게 됐다. 현재 화요일 예능 1위로 승승장구 중이어서 폐지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가 크다.



김승우 측 관계자는 이날 TV리포트에 "애정을 갖고 임했던 프로그램인데 마지막 녹화라고 하니 서운하다. 하지만 김승우 씨 입장을 생각하면 배우에게 연기할 수 있는 시간을 좀 더 할애해 주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갑작스런 폐지 통보는 아니다. 전부터 논의해 온 결과 합의에 의해 결정된 부분"이라며 "아쉽지만 열심히 했으니까 아름답게 이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탁재훈 측 관계자도 "10월부터 폐지 논란은 불거져 나왔다. 막상 마지막 녹화 날짜가 정해지니 서운하다"는 입장을 표했다.



한편, 김승우는 '승승장구'를 통해 지난 2010년 'KBS 연예대상' 쇼·오락 MC부문 남자 신인상을 시작으로 2011년 쇼·오락 MC부문 남자 우수상, 그리고 올해 쇼·오락 MC부문 남자 최우수상을 거머쥐며 3년 연속 연예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진=KBS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방송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 역대 최고가 나타났다 역대 최고의 복면가왕이 등장했다. 뮤지컬부터 락, 발라드까지 자유자재로 장르를 넘나들 수 있는 보컬의 제왕이 등장한 것. 그는 과연 누구일까.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가 3대 가왕인 딸랑딸랑 종달새와 4대 가왕 자리를 두고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딸랑딸랑 종달새는 태티서의 '트윙클'을 리메이크 해 불렀다. 리드미컬한 편곡과 자유자재로 목소리를 바꿔 부르는 음색이 돋보였다. 그러나 유력한 경쟁자인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압도하지는 못했다. 딸랑딸랑 종달새는 가수 진주로 드러났다. 그녀 역시 끝까지 열창했지만 뮤지컬부터 발라드, 락 등 모든 장르를 자신의 것으로 소화할 수 있는 음색을 지닌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에게 패했다. 진주는 "심사위원인 유형석 오빠의 스튜디오에서 처음 녹음을 했다. 그 때가 고등학교 2학년 때였는데 눈물이 난다.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기회가 별로 없어서 출연했다"며 펑펑 눈물을 쏟았다. 이날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는 3대 가왕인 딸랑딸랑 종달새 뿐 아니라, 새 라운드의 유력한 경쟁자인 고주파 쌍더듬이(에일리)를 완벽히 제압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3라운드에서 김현정의 '멍'을 택한 고주파 쌍더듬이는 새 무대에서도 완벽한 무대를 보여줘 긴장감을 형성했다. 주변을 사로 잡는 완벽한 가창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그러나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의  자유자재 가창력을 따라 잡을 수는 없었다. B1A4 산들의 그의 노래를 듣고 "어릴 적 부터 듣고 존경하던 롤모델이 나와서 감동을 받았다"며 펑펑 눈물을 쏟았을 정도였다. 한 심사위원은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두고 "이 정도로 다양한 음역대를 소화할 수 있는 건 김연우 뿐"이라고 밝혀 호기심을 자아냈다. 이들의 추측대로 그가 진짜 김연우일지 호기심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블락비 태일과 뮤지컬 배우 이건명이 아쉽게 패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캡처
방송 '진사' 약골 슬리피, 이렇게 멋진 남자였나 [TV리포트=김지현 기자] 언터쳐블 슬리피가 모두가 놀랄 반전의 활약을 펼쳤다.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진짜사나이2'(이하 '진짜사나이2')에서는 해군 해난구조대 SSU에 입소한 멤버들이 본격적인 수영 훈련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어느 때 보다 강도 높은 훈련에 혀를 내두르는 모습을 보였다. 샘킴, 이규한, 조동혁 등이 퇴교 위기에 몰리는 등 체력의 한계를 제대로 실감해야 했다. 가장 불안해 보이는 이는 슬리피. 시즌2 멤버들 중 가장 체력이 약하기 때문이다. 정겨운은 육군 훈련에서 매번 약한 체력으로 툭하면 열외를 받았던 인물이다. 특히 이번 해난구조대 훈련은 PT뿐 아니라 잠수 훈련도 받아야 했기에 더 힘들었다. 그러나 슬리피는 물 속에서 만큼은 놀라운 정신력을 보여줬다. 슬리피는 정겨운과 더불어 1분 숨참기 훈련에서 어느 누구 보다 뛰어난 에이스로 활약했다. 곧바로 통과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 뿐만 아니라 지상 훈련에서도 놀랄만한 정신력을 보여줬다. 이날 슬리피와 더불어 멤버들은 1900번의 PT체조를 받아야 했다. 체력이 좋은 줄리엔 강, 조동혁 조차 힘들어 하는 훈련이었따. 그러나 슬리피는 눈이 풀릴 때까지도 끝까지 포가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한 교관은 "가장 인상적인 훈련생은 슬리피"라며 "교관들은 잘 하는 에이스 보다 끝까지 하려는 훈련생을 더 좋아한다. 슬리피는 훈련을 받는 중 힘이 들어서 눈이 풀렸는데도 끝까지 하려고 하더라. 그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이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진짜사나2'는 임원희, 김영철, 조동혁, 정겨운, 이규한, 샘킴, 샘 오취리, 슬리피, 줄리엔강, 한상진 등이 출연 중이다. 이날 방송은 해군 특집으로 꾸며졌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진짜사나이2' 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