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우 측 "'승승장구' 폐지, 아쉽지만 아름답게 이별하고파"

기사입력 2012-12-31 14:58:1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KBS2 '김승우의 승승장구'가 폐지를 확정지었다.



31일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승승장구'는 최근 폐지를 확정짓고 내년 1월 10일 마지막 녹화를 앞두고 있다.



김승우가 처음으로 고정 MC를 맡은 '승승장구'는 지난 2010년 2월 첫 방송된 이후 만 2년 만에 폐지하게 됐다. 현재 화요일 예능 1위로 승승장구 중이어서 폐지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가 크다.



김승우 측 관계자는 이날 TV리포트에 "애정을 갖고 임했던 프로그램인데 마지막 녹화라고 하니 서운하다. 하지만 김승우 씨 입장을 생각하면 배우에게 연기할 수 있는 시간을 좀 더 할애해 주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갑작스런 폐지 통보는 아니다. 전부터 논의해 온 결과 합의에 의해 결정된 부분"이라며 "아쉽지만 열심히 했으니까 아름답게 이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탁재훈 측 관계자도 "10월부터 폐지 논란은 불거져 나왔다. 막상 마지막 녹화 날짜가 정해지니 서운하다"는 입장을 표했다.



한편, 김승우는 '승승장구'를 통해 지난 2010년 'KBS 연예대상' 쇼·오락 MC부문 남자 신인상을 시작으로 2011년 쇼·오락 MC부문 남자 우수상, 그리고 올해 쇼·오락 MC부문 남자 최우수상을 거머쥐며 3년 연속 연예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진=KBS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무한도전'웹툰 첫선, 김태호 피디 발연기까지 꿀재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하하와 기안84가 반전어린 릴레이툰으로 첫 포문을 열며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25일 MBC ‘무한도전’에선 릴레이툰이 베일을 벗었다. 하하와 기안84가 스타트를 끊은 가운데 30년후 무도 멤버들의 모습을 담은 내용으로 시작했다. 특히 하하는 자신의 로망을 모두 이뤄보겠다며 자신만 빛나는 허세작렬 캐릭터를 주문했고 기안84는 그의 요구에 부응하는 기발한 반전내용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30년후 키도 크고 샤방해진 하하는 인터넷 방송에서 별풍선 달풍선으로 생계를 연명해가는 유재석을 돕는 의리의 사나이를 자처했다. 유재석은 하하를 ‘주인님’이라고 부르며 온갖 비굴한 모습으로 하하에게 아첨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유재석을 유느님이라고 불렀던 하하의 반전도발이었던 셈.  하하를 제외한 다름 멤버들은 모두 망가진 캐릭터로 그려졌다. 30년 후에도 정준하는 하하를 위해 일하며 아직도 식신의 모습으로 살고 있었고 광희는 얼굴에 붕대를 칭칭 감고 역시 하하의 은혜를 받으며 살고 있었다. 박명수는 중국에서 디제이를 하며 돈벼락을 맞았지만 무대에서 진짜 벼락을 맞아 피폐해진 설정으로 등장했다. 벗겨진 머리에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폭삭 늙어버린 모습으로 등장했고 박명수는 그런 자신의 캐릭터에 기막혀했다.  김태호 피디 역시 빼놓을수 없는 역할을 했다. 릴레이툰에서 30년후 김태호 피디는 스타 하하에게 비굴한 모습으로 하하만이 MBC를 살릴 수 있다고 애원했다. 무도4에 그를 영입하려고 하는 그에게 하하는 다른 멤버들과 함께여야 한다고 외치며 ‘의리의 사나이’임을 닭살 돋게 부각시켰다. 목소리 더빙을 하는 장면에서 발연기를 펼치는 김태호 피디의 모습과 하하만 나홀로 영웅이 되는 황당설정에 기막혀하는 멤버들의 반응 역시 쏠쏠한 재미를 안겼다. "와주었구나 하하야"라며 어색하게 대사를 치는 김태호 피디의 발연기에 멤버들은 "감정을 실어서 해달라" "로봇이냐"는 반응을 드러냈고 전혀 나아지지 않는 발연기에 박장대소하기도 했다. 마지막 장면은 더욱 기막히다. 집에 불이 났고 하하는 다른 멤버들을 구하기위해 용감하게 집안으로 뛰어들었다. 그러나 어느새 문이 밖에서 잠겼고 하하는 휘파람을 불며 멤버들과의 즐거웠던 한때를 추억하는 모습으로 허세의 끝판왕 면모를 드러냈다. 여기에 난데없이 비둘기까지 등장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하하와 기안84는 릴레이웹툰 첫순서에서 재치가 돋보이는 기발한 설정으로 빅재미를 안겨주었던 셈이다. 이 황당한 30년후 미래가 다음, 또 그다음 어떤 기상천외한 내용으로 변모해갈지 기대가 더욱 모아지고 있다. 사진=‘무한도전’캡처 김진아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연예 [뮤직@리폿] 차트킬러 태연에게 과연 누가 맞설쏘냐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소녀시대 태연, 태티서 태연, 솔로가수 태연, 그 누구도 만만하게 볼 수 없다. 그 어떤 막강 상대가 와도 두렵지 않은 차트킬러다. 태연은 2015년 10월 7일 첫 솔로 앨범 ‘I’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I(아이)’는 각종 음원차트 장악은 물론 음악프로그램에서 11개의 1위 트로피를 차지했다. 소녀시대로 데뷔한 후 다수의 드라마 OST로 존재감을 입증했던 태연이 가져온 당연한 결과기도 했다. 태연의 음색은 남녀에게 고루 사랑받았다. 그 덕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곡 역시 히트파워를 안겼다. 2016년 1월 22일 크러쉬의 ‘잊어버리지 마’는 태연의 보컬과 만나 대중적 인지도를 이끌어냈다. 그 흐름을 이어 태연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론칭한 음원채널 스테이션의 첫 주자로 나섰다. 2월 3일 발매된 싱글 ‘Rain’은 태연의 목소리 덕에 음원차트를 섭렵할 수 있었다. 그리고 태연은 오는 28일 두 번째 미니 앨범 ‘Why’(와이)를 발매한다. 이미 음원강자로 제 입지를 굳힌 태연은 과감한 변신을 시도했다. 타이틀곡 ‘와이’는 R&B와 EDM이 결합된 장르, 태연이 처음 소화하는 음악 색깔이다. 태연의 새 타이틀곡 ‘Why’는 트로피컬 하우스 풍의 트렌디 팝곡으로 시원한 보컬을 녹여낸다. 뮤직비디오 역시 이런 느낌을 반영, 미국 캘리포니아를 배경으로 촬영됐다. 사전 공개된 티저 이미지에서 태연은 발랄하면서도 감성적인 무드로 소녀미를 살려냈다. 아름다운 풍경과 자유로운 분위기도 담아냈다. 태연의 두 번째 솔로앨범을 향한 기대감은 이미 한껏 달아올랐다. 25일 자정 선공개된 신곡 ‘Starlight’(스타라이트)가 국내 최대규모 음원차트 멜론 차트 실시간 1위를 찍었기 때문. ‘Starlight’는 미디엄 템포의 그루브가 돋보이는 듀엣 곡. 태연은 후배 딘(DEAN)의 피처링을 받아 이색 하모니를 완성했다. 태연의 선공개 전 음원차트는 Mnet ‘쇼미더머니5’ 미션음원이 강세를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 태연은 본인의 위상을 직접 확인시켰다. ‘스타라이트’에 이어 ‘와이’로 또 한 번 점령할 수 있을지, 태연의 차트킬러 본능이 무섭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