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우 측 "'승승장구' 폐지, 아쉽지만 아름답게 이별하고파"기사입력 2012-12-31 14:58:19




[TV리포트=신나라 기자] KBS2 '김승우의 승승장구'가 폐지를 확정지었다.



31일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승승장구'는 최근 폐지를 확정짓고 내년 1월 10일 마지막 녹화를 앞두고 있다.



김승우가 처음으로 고정 MC를 맡은 '승승장구'는 지난 2010년 2월 첫 방송된 이후 만 2년 만에 폐지하게 됐다. 현재 화요일 예능 1위로 승승장구 중이어서 폐지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가 크다.



김승우 측 관계자는 이날 TV리포트에 "애정을 갖고 임했던 프로그램인데 마지막 녹화라고 하니 서운하다. 하지만 김승우 씨 입장을 생각하면 배우에게 연기할 수 있는 시간을 좀 더 할애해 주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갑작스런 폐지 통보는 아니다. 전부터 논의해 온 결과 합의에 의해 결정된 부분"이라며 "아쉽지만 열심히 했으니까 아름답게 이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탁재훈 측 관계자도 "10월부터 폐지 논란은 불거져 나왔다. 막상 마지막 녹화 날짜가 정해지니 서운하다"는 입장을 표했다.



한편, 김승우는 '승승장구'를 통해 지난 2010년 'KBS 연예대상' 쇼·오락 MC부문 남자 신인상을 시작으로 2011년 쇼·오락 MC부문 남자 우수상, 그리고 올해 쇼·오락 MC부문 남자 최우수상을 거머쥐며 3년 연속 연예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진=KBS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