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서 실제 열애 ‘우결’ 측 비상회의 돌입…다음 촬영 취소?

기사입력 2013-01-03 11:54:3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이준과 가상부부 인연을 맺고 있는 오연서가 실제로 이장우와 열애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때문에 오연서가 출연하고 있는 ‘우결’ 제작진이 충격에 빠졌다.



3일 오전 서울스포츠닷컴에 의해 이장우와 오연서가 드라마 ‘오자룡이 간다’를 통해 첫 인연을 시작해 현재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오연서는 현재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엠블랙의 이준과 가상부부로 호흡을 맞추고 있다.



하지만 오연서가 이장우와 열애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우결’ 제작진 측은 이날 새벽부터 비상회의에 돌입한 상태다. ‘우결’ 측 관계자는 “다음 주 세 커플(줄리엔강 윤세아, 이준 오연서, 황광희 한선화)이 다 같이 촬영을 예정하고 있었다. 현재로써는 그 촬영을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아직 일정에 대해 전달받은 바는 없다. 원래 ‘우결’이 격주로 촬영하기 때문에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최종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우결’에서 오연서는 이준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부부로 등장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TV리포트 DB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연예 개리 소속사 측 "동영상男 개리 아냐…강력대응 예고"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리쌍 멤버 개리가 소속사를 통해 현재 온라인상에 유포된 ‘개리 동영상’의 사실을 바로잡았다. 31일 개리 소속사 측은 “현재, 메신저와 인터넷에 개리 동영상에 관련돼 개리가 아님을 확실히 밝히는 바다. 며칠 전 관련 내용을 들었지만, 대응할 가치조차 없다고 판단했다. 진실이 자연스럽게 밝혀지길 바랄뿐이었다”고 상황을 전달했다. 하지만 영상은 메신저를 통해 급속도로 유포, 개리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게 된 것. 소속사 관계자는 “개리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기정사실화처럼 퍼지고 있었다. 심각성이 커져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 가족들과 지인들이 큰 상처를 입을까 염려돼 공식입장을 밝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선 동영상 속 남자와 개리가 다른 이유로 ‘타투’를 꼽았다. 영상의 남자는 왼팔에, 개리는 오른팔에 타투를 새긴 것. 비슷한 그림으로 보일 수 있지만, 전혀 다른 모양이라는 게 소속사 측의 설명이다. 더욱이 “동영상 속 당사자가 직접 저희에게 연락와 개리를 걱정하고 있다. 동영상이 더 이상 유포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도 강경한 대응에 나섰다. 개리라고 퍼트린 유포자들을 상대로 법정대응할 것이며 정식 수사의뢰를 요청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일명 ‘개리 동영상’으로 불리는 영상은 최근 메신저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됐다. 남녀의 성관계가 담긴 영상으로 해당 남자가 개리라는 추측이 나돌았다. 하지만 이는 사실 무근으로 확인됐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이주노, 더이상 운이 없는 걸까…연이은 내리막길 이주노는 더 이상 운이 따르지 않는 걸까. 서태지와 아이들 출신 이주노가 연이은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31일 이주노가 불구속 기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013년 빌린 돈을 1년 6개월 넘게 상환하지 않은 혐의다. 그 액수는 1억 원. 1990년대 최고 그룹 서태지와 아이들 멤버였던 이주노에게 1억 원의 여유도 없던 것일까. 이주노는 서태지와 아이들 해체 후 그룹 영턱스클럽을 발굴시키며 승승장구했다. 멤버들 중 가장 처음 홀로서기였고, 성공적인 평가가 뒤따랐다. 본인 솔로앨범도 발매했다. 라디오 DJ를 비롯해 꾸준히 방송활동도 했다. 그러나 이주노는 뮤지컬 제작 참여를 시작으로 불운이 찾아왔다. 뮤지컬은 내부적으로 문제가 발생하며, 제대로 마무리 짓지 못했다. 이주노의 모습은 방송에서도 볼 수 없었다. 그러던 중 이주노는 2012년, 23살 연하의 아내와 결혼식을 올렸고, 안정을 찾는 듯 했다. 실제로 아내와 부부 관련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행복한 가정을 공개했다. 경기도 천안 소재의 돌잔치 전문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재기하겠다는 의지가 강했다. 역시 실패로 막을 내렸다. 상태다.이주노는 전혀 다른 길을 걷고 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