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정학 이유 3종 세트 '바다괴물-세탁기-포르노 잡지?'기사입력 2013-01-24 18:16:55




[TV리포트] 방송인 사유리(후지타 사유리)의 정학 이유가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유리 3번씩이나 정학당한 이유'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과거 사유리가 자신의 트위터에 게재했던 글을 캡처한 것.



사유리가 쓴 글을 보면 사유리의 4차원 성격이 학창시절부터 계속됐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유리가 밝힌 학교에서 정학 당한 첫 번째 이유는 '기숙사 무단 탈주'이다. 사유리는 엄격한 기독교 학교에 있었지만, 바다괴물 네시를 보고 싶은 마음에 창문을 넘어 탈주했다. 그러나 사유리는 네시는 못 만나고 무서운 선생님을 만나고 말았다.



사유리는 세탁기 안에서 빙빙 도는 놀이를 하다 두번째 정학을 받았다. 세번째 정학 사유는 이랬다. 사유리는 독일 수학여행 때, 호텔에서 베개를 들고 왔는데 남학생의 부탁으로 포르노 잡지를 뱃 속에 품고 있었다. 그러나 선생님에게 적발 됐고, '포르노가 하이'하고 나왔다고 귀엽게 전했다.



사유리의 정학 사유를 접한 네티즌은 "사유리 정말 귀엽다" "마지막에 포르노가 하이하고 나왔다는데 왜 이렇게 웃기지?" "사유리는 글도 웃기는구나" "역시 4차원 사유리" "다른 것은 그렇다고 치고 세탁기는 뭐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TV리포트 DB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