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정학 이유 3종 세트 '바다괴물-세탁기-포르노 잡지?'

기사입력 2013-01-24 18:16:5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방송인 사유리(후지타 사유리)의 정학 이유가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유리 3번씩이나 정학당한 이유'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과거 사유리가 자신의 트위터에 게재했던 글을 캡처한 것.



사유리가 쓴 글을 보면 사유리의 4차원 성격이 학창시절부터 계속됐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유리가 밝힌 학교에서 정학 당한 첫 번째 이유는 '기숙사 무단 탈주'이다. 사유리는 엄격한 기독교 학교에 있었지만, 바다괴물 네시를 보고 싶은 마음에 창문을 넘어 탈주했다. 그러나 사유리는 네시는 못 만나고 무서운 선생님을 만나고 말았다.



사유리는 세탁기 안에서 빙빙 도는 놀이를 하다 두번째 정학을 받았다. 세번째 정학 사유는 이랬다. 사유리는 독일 수학여행 때, 호텔에서 베개를 들고 왔는데 남학생의 부탁으로 포르노 잡지를 뱃 속에 품고 있었다. 그러나 선생님에게 적발 됐고, '포르노가 하이'하고 나왔다고 귀엽게 전했다.



사유리의 정학 사유를 접한 네티즌은 "사유리 정말 귀엽다" "마지막에 포르노가 하이하고 나왔다는데 왜 이렇게 웃기지?" "사유리는 글도 웃기는구나" "역시 4차원 사유리" "다른 것은 그렇다고 치고 세탁기는 뭐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TV리포트 DB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연예 이동건♥지연, 크루즈 위에서 싹틔운 로맨틱 달달 커플 이동건 지연 열애설 부분 인정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또 하나의 한류스타 커플이 탄생했다. 배우 이동건과 티아라 지연이 그 주인공. 두 사람은 13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호감을 가지고 교제 중이다. 4일 오전 이동건과 지연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이동건과 지연이 지난 5월 한중합작영화 '해후'를 촬영하면서 만나 2개월여 전부터 연인관계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본인 확인을 해본 결과, 열애까진 아니지만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라고 한다. 영화 촬영으로 만나 친하게 지낸 지 한 달 정도 됐다"고 말했다. 지연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두 사람은 영화 '해후'를 함께 출연하며 한 달 정도 크루즈에서 촬영을 마쳤다. 촬영 당시 연기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사이가 가까워졌고 현재는 서로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또 "두사람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건과 지연은 한 달 동안 크루즈 위에서 영화 촬영을 하며 호감을 갖기 시작했다. 이제 막 알아가는 단계지만 서로에 대한 감정은 13살 나이 차이도 단숨에 뛰어넘을 만큼 뜨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로 먼저 데뷔한 이동건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을 통해 배우로도 입지를 쌓았다. 이후 군대를 다녀온 뒤 두어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지연은 티아라로 데뷔, 가수와 배우 활동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K팝 스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