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정학 이유 3종 세트 '바다괴물-세탁기-포르노 잡지?'

기사입력 2013-01-24 18:16:5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방송인 사유리(후지타 사유리)의 정학 이유가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유리 3번씩이나 정학당한 이유'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과거 사유리가 자신의 트위터에 게재했던 글을 캡처한 것.



사유리가 쓴 글을 보면 사유리의 4차원 성격이 학창시절부터 계속됐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유리가 밝힌 학교에서 정학 당한 첫 번째 이유는 '기숙사 무단 탈주'이다. 사유리는 엄격한 기독교 학교에 있었지만, 바다괴물 네시를 보고 싶은 마음에 창문을 넘어 탈주했다. 그러나 사유리는 네시는 못 만나고 무서운 선생님을 만나고 말았다.



사유리는 세탁기 안에서 빙빙 도는 놀이를 하다 두번째 정학을 받았다. 세번째 정학 사유는 이랬다. 사유리는 독일 수학여행 때, 호텔에서 베개를 들고 왔는데 남학생의 부탁으로 포르노 잡지를 뱃 속에 품고 있었다. 그러나 선생님에게 적발 됐고, '포르노가 하이'하고 나왔다고 귀엽게 전했다.



사유리의 정학 사유를 접한 네티즌은 "사유리 정말 귀엽다" "마지막에 포르노가 하이하고 나왔다는데 왜 이렇게 웃기지?" "사유리는 글도 웃기는구나" "역시 4차원 사유리" "다른 것은 그렇다고 치고 세탁기는 뭐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TV리포트 DB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연예 '마녀사냥' 서인영·황치열, 오랜만에 속 시원하다 [TV리포트=용미란 기자] '마녀사냥' 서인영과 황치열의 솔직한 토크에, 사이다를 마신 듯 속이 뻥 뚫렸다. 31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서는 서인영과 황치열이 출연해 자신의 연애관과 경험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날 짠돌이 남친 사연을 들은 서인영은 “처음부터 ‘어려운 상황이다’라고 밝히고 합의하에 만난 거면 이해해줄 수 있을 거 같다. 나도 남자한테 너무 비싼 걸 받으면 ‘바꾼다’라고 얘기한다”고 입을 뗐다. 그녀는 “800만 원짜리 팔찌를 받았다. (남친의 경제적 상황이) 좋지 않은 걸아니깐, 부담스러웠다. 받고 싶지 않더라.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덧붙였다. 같은 사연에서 황치열은 “나도 좀 스크루지다. (과거에는 경제적으로) 사실 어려웠던 상황이다. 그래도 최선을 다했다. 일상생활에서 루즈해졌다 싶을 때, 아무 일도 아닌데 장미꽃을 사다주곤 했다”고 털어놨다. 나머지 MC들이 “여자들은 장미꽃 안 좋아하던데”라고 깐족거리자, 서인영은 “난 좋던데, 그런데 장미꽃이 백 송이였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다른 남자를 사랑한다는 여친 사연에서 서인영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녀는 “동물도 아니고 이걸 못 지키냐. 나는 정상적인 연애를 하려고 노력했으면 좋겠다. 아니면 개판되는 거 아니냐”고 열변을 토했다. 같은 맥락에서, 서인영은 전남친 사촌형의 마음이 궁금하다는 여자의 사연에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서인영은 “난 내 남친 소개 잘 안 시켜준다. 둘이 보는 게 좋다. 꼭 피곤한 일이 생긴다”고 못 박았다. 또 서인영은 경험담을 곁들이며 자신의 확고한 연애관을 밝혔다. 그녀는 “나는 질투도 많고 소유욕도 강하다. 내가 안하면 상대방도 안해야 된다. 나는 애매한 상황을 안 만든다. 남자 친구가 마음에 안 들면, 원래 친하게 지내던 오빠들과도 그냥 쌀쌀맞게 대한다”며 “남자 친구도 그렇게 해주길 바라는데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다투게 된다”고 설명했다. 서인영은 자신의 남자 친구에게 끼를 부린 친구와 절교한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이래서 많이 논 연예인이 (게스트로) 와야 된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유세윤도 “현실적인 사건이다”라고 맞장구를 쳤다. 용미란 기자 yongmimi@tvreport.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