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번엔 시공간 판타지 스릴러다 ‘1930년대 특사 환생’

기사입력 2013-01-25 09:10:1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런닝맨’이 1930년대 특사로 환생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 환생 특집 편에서는 멤버들이 1930년대 의상을 입고 시공간 판타지 스릴러 미션 레이스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런닝맨’ 멤버들은 서울의 각 역에 흩어져 있다가 시청역으로 오라는 미션을 받고 지하철을 타고 이동한다. 당시 ‘런닝맨’을 목격한 시민들은 이색 복장에 궁금증을 가졌다는 후문.



초반 ‘런닝맨’ 멤버들은 “왜 이런 옷으로 입으라고 한 거냐”며 1930년대 의상에 당황하고 부끄러워한다. 하지만 이내 의상과 걸맞은 말투를 구사하며 상황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인다.



옛 시청이었던 서울 도서관에 모인 ‘런닝맨’ 멤버 전원은 각 조직에서 파견된 7인의 특사로 변신, 숨겨진 보물 상자를 찾기 위해 그 어느 때 보다도 고군분투한다. 



무엇보다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전반 추격전에 이어 ‘런닝맨’ 멤버는 ‘환생의 문’을 지나 환생을 한다. 이 때 그 누구도 예상할 수 없었던 비밀이 공개 될 예정.



이와 관련해 ‘런닝맨’ 제작진은 환생 특집 편의 가장 큰 재미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사진=SBS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연예 '프로듀사' 공효진의 만취, 쌈닭 벗고 공블리 입었다 '프로듀사' 공효진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프로듀사' 만취한 공효진이 공블리 매력을 제대로 터뜨렸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드라마 '프로듀사' 5화에서는 술에 잔뜩 취해 취중고백을 하는 탁예진(공효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탁예진은 고백 후 라준모(차태현)가 자신의 고백을 들었을까 전전긍긍하며 백승찬(김수현)에게 비밀 임무를 제안했다. 이번 5화에서는 예능국 대표 '쌈닭' 예진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제대로 터졌다. 술에 취해 신발을 벗고 화장실에 입장하기, 취중고백, 취중애교 등 연이은 술주정을 선보이며 인간 시한폭탄으로 변신했다. 특히 예진은 인터뷰에서 멀쩡한 모습으로 자신은 취하지 않았다며 꼿꼿한 자세를 취했다. 하지만 화장실을 방으로 착각, 문 앞에 신발을 가지런히 벗어두고 들어가 웃음을 안겼다. 예측 불가능한 예진의 술주정은 하나 둘씩 시작됐다. 만취한 예진은 중간이 없는 극단적인 애교로 모두의 손발을 오그라들게 했다. 또한 먹고 싶은 메뉴를 줄줄이 읊으며 혀 짧은 소리를 냈다. 기존의 '쌈닭' 탁예진의 모습은 찾아 볼 수 없는 파격적인 변화를 선보이며 공블리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특히 공효진이 취중고백과 함께 선보인 감정연기가 돋보였다. 예진은 자신을 친구로만 대하는 준모에게 투정을 부리듯 툭툭 쏘아대며 그동안 억눌러 왔던 마음을 터놨다. 결국 선을 볼 거면서 자신에게 뽀뽀는 왜 했냐고 소리를 지르고 자신의 마음을 털어 놓을 사람이 없어 힘이 든다며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극 후반에는 준모가 예진의 마음을 알면서도 연인이 아닌 친구 관계를 선택했다는 것이 공개 되며 묘한 긴장감이 조성됐다. 더불어 승찬이 예진과 준모의 사이를 질투하며 예진을 향한 마음을 조금씩 드러내기 시작, 세 사람의 러브라인이 관심을 모았다. 얽히고 설킨 세 사람의 애정전선이 앞으로 어떻게 그려질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예능드라마 '프로듀사'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 사진=KBS2 '프로듀사' 화면 캡처
방송 ‘삼시세끼’ 박신혜가 높인 허들, 지성이 넘을까?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요리는 기본. 미장에 농사까지 되는 여성 게스트의 출연을 누가 예상이나 했을까. ‘삼시세끼’ 시즌2의 첫 게스트 박신혜가 슈퍼일꾼으로 명명되며 화려하게 퇴장했다. 29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에서 박신혜에는 농사에도 재능을 보이며 이 프로그램에 최적화된 게스트임을 증명했다. 500평 하트 밭에 옥수수를 심어야 하는 고된 작업이지만 박신혜는 물러서지 않았다. 도리어 “우리 넷이 한 번에 다 끝내버리자”라며 옥순봉 세 남자에게 의욕을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박신혜는 옥택연과 팀을 이뤄 하트 밭에 절반 이상을 가꿨다. 연신 파이팅을 외치며 옥택연을 다독이기도 했다. 그런 둘의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보던 이서진은 “박신혜 본인이 일을 많이 한 것도 있지만 그녀 덕분에 옥택연이 일을 3배 더 하게 됐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아궁이에 기름 부은 격”이라는 게 이서진의 설명. 일명 ‘박신혜 효과’는 옥택연을 넘어 또 다른 두 남자 이서진과 김광규에게도 영향력을 행사했다. 점심식사 준비를 앞두고 의욕 없이 처져 있는 세 남자를 일으켜 세운 이 역시 박신혜. 박신혜의 솔선수범에 나영석PD는 “손님 혼자 일하고 있지 않나. 뭐하는 짓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신혜네 집이다”라고 일축했던 이서진은 박신혜의 한탄 섞인 눈빛에 결국 굴복, 식사 준비에 가담했다. 결국 세 남자는 박신혜의 지휘 하에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삼시세끼’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쿡방. 일찍이 양대창 볶음밥으로 요리솜씨를 뽐냈던 박신혜가 이번엔 옥순봉을 요릿집으로 바꾸었다. 박신혜가 준비한 저녁메뉴는 바로 가마솥 샤브샤브. 육수를 우려낸 한국식 샤브샤브가 아닌 간장소스로 국물을 내고 날 계란을 곁들이는 일본식 전골을 선보였다. 채소수확부터 손질, 조리까지 푸짐한 냄비요리를 완성해낸 박신혜에 세 남자는 하나 같이 만족감을 표했다. 이서진이 보조개 미소로 화답했다면 옥택연은 마음이 담긴 모히토를 선물했다. 이 밖에도 박신혜는 시원한 들깨 미역국과 양념장을 곁들인 잔치국수, 깍두기 등을 만들어내는 것으로 옥순봉 셰프의 면모를 뽐냈다. 이서진이 긴장 속에 만들어낸 바게트에 마늘소스와 딸기 에이드를 곁들여낸 이 역시 박신혜.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서진과 옥택연은 입을 모아 박신혜에게 고정 출연을 제안했다. 나아가 박신혜가 게스트의 수준을 높여놨다며 “다음 게스트는 부담되겠다”라고 걱정 반 기대 반의 반응을 나타냈다. 박신혜의 바통을 건네받은 다음 게스트는 바로 지성. 예고편 속 지성은 반전 허당매력과 사랑꾼 면모, 또 농사꾼의 재능 등 다양한 캐릭터를 뽐내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삼시세끼’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