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번엔 시공간 판타지 스릴러다 ‘1930년대 특사 환생’

기사입력 2013-01-25 09:10:1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런닝맨’이 1930년대 특사로 환생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 환생 특집 편에서는 멤버들이 1930년대 의상을 입고 시공간 판타지 스릴러 미션 레이스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런닝맨’ 멤버들은 서울의 각 역에 흩어져 있다가 시청역으로 오라는 미션을 받고 지하철을 타고 이동한다. 당시 ‘런닝맨’을 목격한 시민들은 이색 복장에 궁금증을 가졌다는 후문.



초반 ‘런닝맨’ 멤버들은 “왜 이런 옷으로 입으라고 한 거냐”며 1930년대 의상에 당황하고 부끄러워한다. 하지만 이내 의상과 걸맞은 말투를 구사하며 상황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인다.



옛 시청이었던 서울 도서관에 모인 ‘런닝맨’ 멤버 전원은 각 조직에서 파견된 7인의 특사로 변신, 숨겨진 보물 상자를 찾기 위해 그 어느 때 보다도 고군분투한다. 



무엇보다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전반 추격전에 이어 ‘런닝맨’ 멤버는 ‘환생의 문’을 지나 환생을 한다. 이 때 그 누구도 예상할 수 없었던 비밀이 공개 될 예정.



이와 관련해 ‘런닝맨’ 제작진은 환생 특집 편의 가장 큰 재미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사진=SBS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연예 이동건♥지연, 크루즈 위에서 싹틔운 로맨틱 달달 커플 이동건 지연 열애설 부분 인정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또 하나의 한류스타 커플이 탄생했다. 배우 이동건과 티아라 지연이 그 주인공. 두 사람은 13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호감을 가지고 교제 중이다. 4일 오전 이동건과 지연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이동건과 지연이 지난 5월 한중합작영화 '해후'를 촬영하면서 만나 2개월여 전부터 연인관계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본인 확인을 해본 결과, 열애까진 아니지만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라고 한다. 영화 촬영으로 만나 친하게 지낸 지 한 달 정도 됐다"고 말했다. 지연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두 사람은 영화 '해후'를 함께 출연하며 한 달 정도 크루즈에서 촬영을 마쳤다. 촬영 당시 연기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사이가 가까워졌고 현재는 서로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또 "두사람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건과 지연은 한 달 동안 크루즈 위에서 영화 촬영을 하며 호감을 갖기 시작했다. 이제 막 알아가는 단계지만 서로에 대한 감정은 13살 나이 차이도 단숨에 뛰어넘을 만큼 뜨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로 먼저 데뷔한 이동건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을 통해 배우로도 입지를 쌓았다. 이후 군대를 다녀온 뒤 두어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지연은 티아라로 데뷔, 가수와 배우 활동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K팝 스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