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소신발언, 韓음악시장에 돌직구 "장르에 국한됐다"

기사입력 2013-01-28 21:24:48
    페이스북 트위터




지드래곤 소신발언, 韓음악시장에 돌직구…



빅뱅 지드래곤이 소신 발언을 했다.



지드래곤은 지난 2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개최된 빅뱅월드투어의 마지막 공연인 '빅뱅 얼라이브 갤럭시 투어 더 파이널'에서 한국음악시장에 대한 소신있는 발언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지드래곤은 "그동안 한국 음악은 장르에 국한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스스로 대중성을 고려한 음악을 덜 생각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자신이 생각하는 음악적 가치를 밝힌 것.



지드래곤은 또 "빨리 돌아가는 한국음악보다 각 장르에 구별성을 둔 여러 음악을 오랫동안 듣는다. 추억을 만드는 음악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소신발언을 이어갔다.



더불어 "외국에서는 새 앨범이 나오고 노래만 좋으면 두 달, 세 달 혹은 6개월 후에 반응이 오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하며 특정 장르에 국한된 한국 음악시장에 아쉬움 섞인 돌직구를 날렸다.



사진=TV리포트 DB



온라인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애달픈 43년"…故 김성민, 희망 주고 영면으로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너무 애달파서 차마 부르기 아까운 그 이름 고(故)김성민, 늘 절박한 심정으로 살았던 그는 더 절박한 이들이 별이 돼 떠났다. 지난 24일 자택에서 자살을 기도한 배우 김성민이 26일 뇌사로 사망 판정을 받고 영면에 들었다. 서울성모병원 의료진은 이날 오후 병원에서 브리핑을 열고 뇌사 판정을 받은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가족은 생전 김성민의 뜻에 따라 장기를 기증하기로 했다. 이번 선택으로 무려 5명의 환우들이 새 삶을 얻는다. 가족들은 알려진 것과 달리 브리핑 현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당연한 일이겠지만, 침통한 분위기라고 한다. 김성민은 이날 오후 장기 적출 수술에 들어갔다. 가족들은 빈소를 차리고 조문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스스로 목숨을 끊고자 했던 김성민은 다른 이에게 새 삶을 주는 방식으로 세상에 이별을 고했다. 고인의 삶은 녹록지 않았다. 1995년 극단 ‘성좌’ 단원으로 연기를 시작해 오랜 시간 무명으로 지내던 그는 2002년 MBC ‘인어아가씨’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MBC ‘앞집 여자’, ‘왕꽃 선녀님’, SBS ‘돌아온 싱글’, MBC ‘환상의 커플’, 영화 ‘상사부일체’ 등에 출연하며 전성기를 누렸다. 이후 KBS2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에도 출연하는 등 다방면에서 활약상을 보였다. 하지만 연이은 마약 파문은 그를 추락하게 만들었다. 2011년 3월 대마초와 필로폰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은 것. 이 사건으로 오랜 자숙 기간을 보낸 김성민은 2012년 드라마 '우리 결혼할 수 있을까'로 복귀, 이듬해인 2013년 결혼 소식도 전하며 재도약을 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대중이 완전히 그에게 돌아서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해 3월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것이다. 국내에 필로폰을 밀반입해 유통시키다 붙잡힌 일당들의 통화 내역에 그의 이름이 있었고, 결국 경찰의 수사망에 포착됐다. 연이은 마약 파문에 그는 설 곳을 잃었다. 실형을 선고받은 김성민은 매우 힘들어한 것으로 전해진다. 더욱 힘든 것은 대중의 따가운 눈초리였을 것이다. 일이 없는 가장이었기에 가정 생활 역시 순탄치 않았을 것으로 여겨진다. 고인은 최근 술을 마실 때 마다 입버릇처럼  "죽고 싶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심경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그럼에도 마음 한 켠으로는 복귀에 대한 의지가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끝내 일어서지 못 했다. 희망의 끈을 놓아버린 그는 아이러니하게도, 생면부지의 이들에게 희망을 주고 떠나게 됐다. 떳떳한 죽음은 아니지만, 가족들의 장기 기증 결정은 분명 모두의 마음을 숙연하게 만들고 있다. 때문에 고인의 43년 삶이 더욱 안타깝고 애처롭게 느껴진다. 부디 저 먼 곳에서는 마음의 평화가 가득하기를.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김성민
연예 [리폿@이슈] ‘슈가맨’ 떠나면, 추억소환 누가 해주나요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슈퍼맨’이 놀라운 초능력으로 사회 정의를 구현시켰다면, ‘슈가맨’은 대중의 추억을 소환해줬다. ‘슈가맨’의 등장은 많은 이들을 반색케 했다. 가수들에게는 오랜만의 무대와 새로운 기회를, 시청자들에게는 향수와 감동을 안겼다. 그랬던 ‘슈가맨’이 작별을 앞두고 있다.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은 2015년 8월 19일과 8월 26일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시작했다. 유재석과 유희열이 이끄는 음악 예능프로그램으로 론칭에 성공, 그해 10월 20일부터 정규 편성됐다. 매회 두 팀의 가수를 초대, 후배 가수들의 편곡 대결 포맷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유도했다. 그 결과 시청률은 계속 상승했고, 출연 가수는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올랐다. 급기야 과거 히트곡이 또 한 번 집중을 받으며 음원차트에 재진입했다. 이를 계기로 오랜 공백을 가졌던 가수들은 새 앨범을 발매했고, 가요 시장에 비교적 쉽게 안착할 수 있었다. ‘슈가맨’의 출격은 가수와 대중이 쌍방으로 소통할 수 있는 매개체를 이뤘다. 80여 팀의 가수를 소환한 ‘슈가맨’은 그때마다 뜨거운 반향을 일으켰다. 방송 후 여파는 점차 커졌다. 아직 초대되지 않은 가수, 각자의 추억이 녹아있는 노래를 다시 무대에서 보고 싶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하지만 ‘슈가맨’은 오는 7월 종영된다. 유재석, 유희열은 또 다른 ‘투유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다. ‘슈가맨’의 제작진은 폐지 위기를 겪으며 쉽지 않은 9개월을 보냈다. 활동을 멈춘 가수들을 다시 무대로 올리는 과정은 결코 만만치 않았다. 물론 ‘슈가맨’은 방송 재개도 귀띔했다. 충분한 라인업이 구성된다면 얼마든지 ‘슈가맨’을 추후 출격시키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보고 싶은 가수들이, 듣고 싶은 히트곡들이 있는 한 ‘슈가맨’의 두 번째 출격은 머지 않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JTBC
연예 [뮤직@리폿] 차트킬러 태연에게 과연 누가 맞설쏘냐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소녀시대 태연, 태티서 태연, 솔로가수 태연, 그 누구도 만만하게 볼 수 없다. 그 어떤 막강 상대가 와도 두렵지 않은 차트킬러다. 태연은 2015년 10월 7일 첫 솔로 앨범 ‘I’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I(아이)’는 각종 음원차트 장악은 물론 음악프로그램에서 11개의 1위 트로피를 차지했다. 소녀시대로 데뷔한 후 다수의 드라마 OST로 존재감을 입증했던 태연이 가져온 당연한 결과기도 했다. 태연의 음색은 남녀에게 고루 사랑받았다. 그 덕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곡 역시 히트파워를 안겼다. 2016년 1월 22일 크러쉬의 ‘잊어버리지 마’는 태연의 보컬과 만나 대중적 인지도를 이끌어냈다. 그 흐름을 이어 태연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론칭한 음원채널 스테이션의 첫 주자로 나섰다. 2월 3일 발매된 싱글 ‘Rain’은 태연의 목소리 덕에 음원차트를 섭렵할 수 있었다. 그리고 태연은 오는 28일 두 번째 미니 앨범 ‘Why’(와이)를 발매한다. 이미 음원강자로 제 입지를 굳힌 태연은 과감한 변신을 시도했다. 타이틀곡 ‘와이’는 R&B와 EDM이 결합된 장르, 태연이 처음 소화하는 음악 색깔이다. 태연의 새 타이틀곡 ‘Why’는 트로피컬 하우스 풍의 트렌디 팝곡으로 시원한 보컬을 녹여낸다. 뮤직비디오 역시 이런 느낌을 반영, 미국 캘리포니아를 배경으로 촬영됐다. 사전 공개된 티저 이미지에서 태연은 발랄하면서도 감성적인 무드로 소녀미를 살려냈다. 아름다운 풍경과 자유로운 분위기도 담아냈다. 태연의 두 번째 솔로앨범을 향한 기대감은 이미 한껏 달아올랐다. 25일 자정 선공개된 신곡 ‘Starlight’(스타라이트)가 국내 최대규모 음원차트 멜론 차트 실시간 1위를 찍었기 때문. ‘Starlight’는 미디엄 템포의 그루브가 돋보이는 듀엣 곡. 태연은 후배 딘(DEAN)의 피처링을 받아 이색 하모니를 완성했다. 태연의 선공개 전 음원차트는 Mnet ‘쇼미더머니5’ 미션음원이 강세를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 태연은 본인의 위상을 직접 확인시켰다. ‘스타라이트’에 이어 ‘와이’로 또 한 번 점령할 수 있을지, 태연의 차트킬러 본능이 무섭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