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소신발언, 韓음악시장에 돌직구 "장르에 국한됐다"

기사입력 2013-01-28 21:24:48
    페이스북 트위터




지드래곤 소신발언, 韓음악시장에 돌직구…



빅뱅 지드래곤이 소신 발언을 했다.



지드래곤은 지난 2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개최된 빅뱅월드투어의 마지막 공연인 '빅뱅 얼라이브 갤럭시 투어 더 파이널'에서 한국음악시장에 대한 소신있는 발언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지드래곤은 "그동안 한국 음악은 장르에 국한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스스로 대중성을 고려한 음악을 덜 생각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자신이 생각하는 음악적 가치를 밝힌 것.



지드래곤은 또 "빨리 돌아가는 한국음악보다 각 장르에 구별성을 둔 여러 음악을 오랫동안 듣는다. 추억을 만드는 음악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소신발언을 이어갔다.



더불어 "외국에서는 새 앨범이 나오고 노래만 좋으면 두 달, 세 달 혹은 6개월 후에 반응이 오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하며 특정 장르에 국한된 한국 음악시장에 아쉬움 섞인 돌직구를 날렸다.



사진=TV리포트 DB



온라인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


음악 EXID, 확실히 떴구나…美 인종차별 구설수까지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EXID가 정말 확실하게 떴나보다. 미국의 인종차별 구설수까지 올랐다. 4일 오전 EXID가 미국의 한 매체로부터 인종차별에 가까운 조롱을 당했다고 보도됐다. 해당 내용은 유튜브에 게재된 영상에서 비롯됐다. EXID는 미국 공연 참석을 위해 LA공항에 도착했고, 현장에 있던 매체 인터뷰의 급작스러운 질문에 답했다. 멤버 정화는 영어로 답했고, 환하게 미소 지었다. 하지만 해당 매체는 정화의 영어 억양에 대한 반응을 부각시켰다. 영어가 서툰 정화를 두고 우스꽝스럽게 표현한 것.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인종차별이다”는 해석을 내놓았다. 에프엑스 멤버 엠버 역시 자신의 SNSdp “조용히 있으려고 했는데 안 되겠다. 진심으로 하는 말이다. TMZ는 쿨하지못하다. 너희들의 무례하고 유치한 행동 때문에 미국인들이 부끄러움을 느끼고 있다”고 의견을 내놓았다. 정화를 향한 미국의 인종차별 주장에 힘을 실은 것. 분명 정화가, EXID가 기분 나쁠 상황이다. 모국어가 아닌 영어를, 그것도 정식 인터뷰 자리가 아닌 입국 현장이었다. 그러나 정화는 웃는 얼굴로 현명하게 대처했다. 별 탈 없이 현장 상황을 마무리했다. 그럼에도 미국 매체는 정화의 영어를 지적했다. 하지만 해당 매체의 특성을 안다면, 무작정 흥분할 사안은 아니다. 문제가 된 매체는 사실 전달보다는 연예인의 허점을 노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영어권 국가가 아닌 스타에게는 늘 영어로 꼬투리를 잡았다. 상식선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취재 형태로 황당한 보도를 내놓기 일쑤다. EXID 소속사 측은 이번 일에 대해 “유감이다”는 입장을 표명한 상태. 딱 거기까지면 됐다. 소속사 측은 더 이상 일을 키울 필요가 없다. 그 매체를 향해 강경 대응하겠다면, 괜한 소모전일 뿐이다. 그런 반응을 기대하고 벌인 작전일 수 있다. EXID는 그냥 무시하면 된다. 오히려 이번 일로 EXID의 존재감은 다시 한 번 두드러졌다. 2014년 ‘위아래’로 역주행의 아이콘이 된 EXID는 2015년 대세 흐름을 확실히 잡았다. 4월 발표곡 ‘아 예(Ah Yeah)’로 5월까지 인기를 얻으며 총 4개의 1위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더 이상 부정할 수 없는, 확실한 1위 가수가 된 EXID가 이번 해프닝으로 한국을 넘어 해외에서도 주목받는 대세로 올라설지 기대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음악 [단독]빈지노, 외국모델과 교제…길거리 스킨십 화제 ‘사랑꾼 래퍼’ 빈지노의 새 여자친구가 독일 모델 스테파니 미초바(stefanie michova)라고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빈지노는 자신의 SNS에 스테파니 미초바와 함께 하는 일상을 사진에 담아 공개하고 있다. 두 사람은 함께 거리 데이트를 즐겼으며, 커플 아이템도 착용했다. 이런 사진은 스테파니 미초바의 SNS에도 나란히 게재된 상태. 빈지노와 스테파니는 주변 사람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렸으며, 이런 상황은 사진으로 입증됐다. 최근에는 두 사람이 서울 강남 모 백화점 앞에서 스킨십을 나누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스테파니 미초바는 독일 출신의 모델로 한국 패션쇼를 통해 종종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우월한 비주얼을 가진 스테파니는 빈지노와 만나며 유명세를 얻기 시작했다. 평소 빈지노의 열애 스타일로 봤을 때 현재 스테파니 미초바와 핑크빛 만남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빈지노의 경우 여자친구와 함께 찍거나, 여자친구를 위한 사진 등을 자유롭게 공개한 바 있다. 이미 미국 LA 교포들 사이에선 이들의 교제가 알려진지 오래. 연인을 향한 사랑을 굳이 숨기지 않는, 당당한 빈지노를 향한 여성팬들의 지지는 더욱 뜨겁게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빈지노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