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헌 신세경, '남자가 사랑할 때' 첫촬영 어땠나?

기사입력 2013-02-26 16:53:0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남자가 사랑할 때'(김인영 극본, 김상호 연출)가 지난 24일과 25일 진행된 촬영을 시작으로 약 3개월여 간의 여정에 돌입했다.



신세경(서미도 역)과 연우진(이재희 역)은 종로에 위치한 서울시 복지재단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신세경은 서미도의 불우했던 어린 시절을 수수한 차림새로 표현했고, 연우진 역시 둥근 안경과 야상으로 소년 이재희의 모습을 보여줬다.



신세경은 극중 기자 역을 맡은 보조출연자와 실랑이를 벌이는 과정에서 강하게 상대를 밀치게 되자 "죄송해요"라며 사과를 연발했다. 신세경의 순수한 모습에 촬영장은 한바탕 웃음바다가 됐다. 또한 추운 날씨에 얇은 겉옷을 입고도 시종일관 행복한 표정으로 촬영 현장을 밝혔다.



한편 송승헌(한태상 역)과 채정안(백성주 역)은 강남의 한 부티크 숍에서 촬영을 했다. 블랙 수트를 입고 까만 콧수염을 기른 송승헌의 모습은 극중 상처를 안고 거친 인생을 살아가는 한태상의 남자다운 매력을 극대화했다. 송승헌은 스타일링 뿐만 아니라 대사 하나하나에 한태상의 카리스마를 녹여냄으로써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채정안은 풍성한 화이트 드레스와 빨간 립스틱으로 도도하고 거침없는 백성주의 모습을 표현했다. 극중 한태상은 계속해서 백성주를 밀어내지만 이날 채정안은 특유의 당당한 아우라를 펼치며 미워할 수 없는 백성주의 매력을 한껏 뽐냈다.



김상호 PD는 배우들에게 동선을 직접 선보이고, 연기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는 등 배우들과 활발히 의견을 교환하며 배우와 작품 그리고 팀에 대한 무한애정을 보여줬다. 또한 카리스마 있는 리더의 모습과 따뜻한 미소를 동시에 보여주며 현장을 진두지휘했다.



김상호 PD를 비롯한 '남자가 사랑할 때'의 스태프들은 '아랑사또전', '내 마음이 들리니' 등을 함께 해온 가족 같은 사이. 그래서 첫 촬영임에도 불구하고 서로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환상의 팀워크를 발휘하며 매끄럽게 촬영을 이끌어나갔다.



연우진은 "전작 '아랑사또전'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스태프들과 함께 촬영을 해서 낯설지 않고 마음이 편안했다"고 첫 촬영 소감을 밝히며 "신세경 씨의 밝은 기운이 느껴져 첫 촬영을 기분 좋게 시작했다"라며 상대 배우에 대한 애정을 나타내기도 했다.



오는 4월, '7급 공무원' 후속으로 방송되는 '남자가 사랑할 때'는 인생의 한 순간, 뜨거운 열풍에 휩싸인 주인공들의 사랑을 그린 치정멜로드라마이다. '적도의 남자'(2012),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2010), '태양의 여자'(2008) 등을 집필한 김인영 작가와 '아랑사또전'(2012), '내 마음이 들리니'(2011), '환상의 커플'(2006) 등을 연출한 김상호 PD가 호흡을 맞춘다.



사진=MBC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프로미스의 방’ 데뷔합숙에 임하는 소녀들의 자세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이제 남은 건 데뷔다. 소녀들의 새로운 도전이 시작됐다  19일 방송된 Mnet ‘아이돌학교-프로미스의 방’에선 합숙소 입소를 앞둔 소녀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이돌학교’에 도전장을 내며 소녀들은 “이거 아니면 안 된다” “춤을 추고 들어오면 정말 즐겁다” “내가 행복한 일을 하고 싶은데 춤을 추고 노래할 때만큼 행복한 순간이 없다. 이 일을 하고 싶다”라며 포부를 밝혔던 바.  고대하던 데뷔조의 꿈을 이뤄내고 소녀들은 이제 합숙소 입소를 앞두고 있었다.  집을 떠나기 전, 소녀들은 가족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공개했다. 동생 이채영의 데뷔에 그녀의 언니는 “언제 이렇게 커서 데뷔를 하네. 우리 막내 동생이 데뷔를 하다니”라며 거듭 놀라워했다.  이에 이채영은 “힘들어도 배울 게 많다. 실력적인 면에서. 내가 언제 그런 합숙을 해보겠나. 잘하고 오겠다”라며 포부를 전했다.  백지헌은 학생답게 학교를 배경으로 한 일상을 공개했다. 마치 피리 부는 소년처럼 백지헌의 주변엔 학생들이 모여든 바. 그들은 “자랑스럽다” “딸을 시집보내는 느낌이다”라며 백지헌에 대한 대견함을 나타냈다.  6년의 연습생 생활을 감내했던 이서연에게 이번 입소는 그 의미가 남달랐다. 노력과 오랜 연습으로 드디어 데뷔 기회를 잡았다는 이서연에 그녀의 어머니는 “즐기면서 하라. 그래서 행복해지면 더 바랄 게 없다”라고 덕담을 했다. 이에 이서연은 “호강시켜줄게”라며 웃었다.  이렇듯 가족들과의 시간을 함께한 여느 멤버들과 달리 이나경은 게임방에서 마지막 자유를 만끽했다. 평소 게임광이라는 그녀는 “즐겁게 놀았으니까 내일 즐거운 마음으로 합숙소에 들어가도록 하겠다”라며 웃음 가득한 포부를 밝혔다.  그야말로 프로미스 멤버들 개개인의 매력과 개성이 가득 드러난 프롤로그. 소통 걸그룹의 행보가 시작됐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net
연예 "뚝배기·소맥"…'어서와' 럭키 인도F4 반전 아재여행[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소주 최고!" 1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인도 3인방의 한국여행 첫날밤이 그려졌다. 럭키의 친구들은 '인도의 패리스힐튼'이라고 불릴 정도로 초호화 스펙을 자랑했다. 인도 밤문화를 바꾼 5성급 호텔 클럽 CEO부터 대기업 임원까지, 그 화려한 면면이 만만치 않은 여행을 예상하게 했다. 시작부터 "숙소는 7성급 호텔"을 외친 이들은 강남에 위치한 전망 좋은 호텔을 숙소로 잡았다. 하지만 여행은 소박했다. 해물뚝배기와 김치를 먹으며 즐거워하며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피곤하다며 낮잠부터 자는 등 '아재미'를 뽐냈다.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며 "오빤 강남스타일"을 외치며 춤을 추기도. 뒤이어 남산타워를 찾은 F4는 서울의 야경에 말을 잇지 못했다. 자랑을 위한 엄청난 인증샷도 빠지지 않았다. 또, 인형 뽑기도 하며 소소한 여행의 즐거움을 만끽했다. 한국의 밤문화도 빠질 수 없다. 이들은 이태원에서 "소주"를 외치며 소주를 파는 술집을 찾아나섰지만 쉽지 않았다. 우여곡절 끝에 소주를 찾은 멤버들은 소맥을 즐기며 넘치는 흥을 발산, 한국에서의 첫날밤을 즐겼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리폿@스타]헤어의 완성은 원빈…불혹의 얼굴천재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조각 같은 얼굴이면 어떤 헤어스타일을 해도 괜찮다. 배우 원빈이 패션에 이어 머리 스타일까지도 ‘얼굴이 완성’이라는 결론을 도출시켰다. 원빈은 지난 18일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한 리조트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가 브랜드 모델로 활동 중인 기업의 행사가 있었다고. 이날 행사에서 포착된 원빈의 모습은 상상 이상. 푸들을 연상케 하는 파격적인 헤어스타일에 핑크빛 슈트로 패션 감각을 뽐냈다. 지난 2015년 5월 공개된 이나영과의 결혼식 당시의 단발머리와는 또 다른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원빈은 데뷔 당시부터 조각같이 아름다운 비주얼, 자유분방한 헤어스타일을 뽐냈다. 데뷔작인 드라마 ‘프로포즈’(1997)에서는 자신의 헤어스타일과 비슷한 골든레트리버를 산책시키는 꽃미남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1999년 방송된 드라마 ‘광끼’에서는 어깨를 넘는 길이에 강렬한 웨이브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치 애니메이션 속 테리우스를 연상케 하는 헤어스타일은 그의 잘생김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후에도 원빈은 수염을 기르거나, 장발을 고수하는 등 본인만의 스타일로 눈길을 끌었다. 한 광고에서는 깔끔하게 앞머리까지 넘긴 포니테일 스타일도 소화했다. 영화 ‘아저씨’(2010)에서는 거울을 보며 직접 삭발을 하는 장면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훔쳤다. 한편 원빈은 2015년 5월, 배우 이나영과 강원도 정선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같은 해 8월 득남했다. 활발한 광고 활동으로 근황을 전해온 원빈. 여러 작품에 이름은 거론됐을 뿐, ‘아저씨’ 이후 7년째 작품 활동은 쉬는 중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인스타그램·각 드라마 캡처, 영화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