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분짜리 자기계발서 ‘화신’ 한줄의 힘

기사입력 2013-05-08 08:10:2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문지연 기자]80분을 꽉 채운 자기계발서랄까. 각자의 사연을 가진 5인의 스타들이 ‘화신’을 통해 시련 극복 방법을 고백했다.



7일 방송된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에는 SBS 파워FM의 DJ들인 컬투 정찬우 김태균, 정선희, 최화정, 장기하가 출연했다. 이 DJ들은 이날 새롭게 생긴 코너 ‘한 줄의 힘’으로 시청자들을 울리고 웃겼다.



이날 새롭게 만들어진 ‘한 줄의 힘’은 인생을 살면서 발견한 나만의 인생 에센스를 시청자들에 소개하는 것. 이 코너에서 DJ들은 삶을 살아오면서 느낀 주옥같은 ‘한 줄’을 소개하며 서로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선희는 그동안 쉽게 꺼내지 못했던 속마음을 솔직히 고백했다. 인생의 한 줄을 “내가 너무 힘을 땐 행복한 친구들을 멀리해라”라고 소개한 정선희는 큰 일을 겪고 난 뒤 연예계 절친들과의 모임에 나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고맙고 친한 친구들인 것은 확실하지만 화려한 미래를 꿈꾸고 있는 친구들의 모습을 바라보며 “축하한다”말 한 마디 해줄 여유가 없었다는 것.



정선희는 “내 기반이 다 무너져서 땅도 못 다지는 상황인데 친구들은 벌써 빌딩을 세우고 있다. 진심으로 축하해주지 못한 내 자신이 밉고 싫더라”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정선희는 그런 자신의 모습에서 벗어나기 위해 친구들을 만나는 대신 그 시간에 집에서 화분을 키우고 일본 에세이 번역 일에 몰두하고 있다고. 정선희는 “조금씩 밝아지고 있다”고 말해 좌중의 응원을 받았다.



최화정의 ‘한 줄’도 시청자들의 환호를 받았다. 최화정은 “나는 오늘이 제일 예쁘다”라는 문구를 말하며 큰 가르침을 줬다. 최화정은 “어릴적 식당에서 ‘오늘은 현금, 내일은 외상’이란 문구를 봤다. 오늘은 현금을 내고 다음날 식당에 가면 그날은 또 오늘이 되는 것이더라. 외상이 절대 안된다는 것을 말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화정은 “서른살이 되기도 전에 위기의식을 느끼는데 돌이켜 보면 정말 아름다운 시절이었다. 참담했던 건 내 젊음을 모르고 우울하게 지냈다는 사실이다. 여자로서 남들 눈 신경쓰며 오늘을 툴툴댈 것이 아니라 오늘의 내가 반짝일 거라는 생각으로 살아라”고 조언했다.



항상 밝아 보였던 정찬우는 과거 했던 실수가 스펙이 돼 개그맨이 될 수 있었다는 사연을 공개했다. 아무도 몰랐던 정찬우의 고백에 이목이 집중됐다. 정찬우는 “군대에 가기 전 집이 엉망진창이었다. 아버지는 교통사고로 쓰러지셨고 그런 와중에 내가 싸움에 휘말렸다. 내게 맞은 사람이 크게 다쳤고 일이 다 해결된 뒤 군대에 갔었다. 집안이 어려웠기 때문에 한 달에 한 번 외출 휴가를 나올 수 있던 수도방위사령부에 지원했다. 하지만 싸웠던 기록 때문에 탈락해 수색대에 가게됐다”고 과거사를 밝혔다.



수도방위사령부에서 탈락한 뒤 좌절하며 군생활을 했던 정찬우는 부대에 왔던 위문공연에서 장기자랑을 하면 휴가를 보내준다기에 무대로 올라갔다고. 평소 말없이 군생활을 했던 정찬우는 장기자랑을 통해 문선대에 차출됐고 잊고 있던 개그맨 꿈이 떠오르며 결국 개그맨이 됐다.



80분을 꽉 채운 스타들의 인생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반응도 호의적이었다. 시청자들은 “진짜 좋더라” “난 정선희 얘기가 기억에 남았음” “정찬우도 힘든 일 겪었었네” “최화정 얘기는 우리나라 모든 여성들이 집중하고 들어야해” “내일은 내가 안 아름다워지는 게 아니고 내일 더 아름다워지는 것도 아님. 난 언제나 오늘이 제일 아름다운 것” “이 사람들 이런 명언들은 다 어디에 숨겨놨었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화신’의 새 코너 ‘한 줄의 힘’에 시청자들의 호응이 쏟아지고 있다. 매주 시청자들을 위해 새롭게 변화하고 있는 ‘화신’의 모습이 ‘노력하는 예능’의 표본을 보여주고 있는 것. 14일 방송되는 ‘화신’에서는 새MC 김구라가 투입된 모습이 전파를 탈 예정, 4MC의 조합에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SBS ‘화신’ 화면 캡처



문지연 기자 annbebe@tvreport.co.kr


음악 EXID, 확실히 떴구나…美 인종차별 구설수까지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EXID가 정말 확실하게 떴나보다. 미국의 인종차별 구설수까지 올랐다. 4일 오전 EXID가 미국의 한 매체로부터 인종차별에 가까운 조롱을 당했다고 보도됐다. 해당 내용은 유튜브에 게재된 영상에서 비롯됐다. EXID는 미국 공연 참석을 위해 LA공항에 도착했고, 현장에 있던 매체 인터뷰의 급작스러운 질문에 답했다. 멤버 정화는 영어로 답했고, 환하게 미소 지었다. 하지만 해당 매체는 정화의 영어 억양에 대한 반응을 부각시켰다. 영어가 서툰 정화를 두고 우스꽝스럽게 표현한 것.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인종차별이다”는 해석을 내놓았다. 에프엑스 멤버 엠버 역시 자신의 SNSdp “조용히 있으려고 했는데 안 되겠다. 진심으로 하는 말이다. TMZ는 쿨하지못하다. 너희들의 무례하고 유치한 행동 때문에 미국인들이 부끄러움을 느끼고 있다”고 의견을 내놓았다. 정화를 향한 미국의 인종차별 주장에 힘을 실은 것. 분명 정화가, EXID가 기분 나쁠 상황이다. 모국어가 아닌 영어를, 그것도 정식 인터뷰 자리가 아닌 입국 현장이었다. 그러나 정화는 웃는 얼굴로 현명하게 대처했다. 별 탈 없이 현장 상황을 마무리했다. 그럼에도 미국 매체는 정화의 영어를 지적했다. 하지만 해당 매체의 특성을 안다면, 무작정 흥분할 사안은 아니다. 문제가 된 매체는 사실 전달보다는 연예인의 허점을 노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영어권 국가가 아닌 스타에게는 늘 영어로 꼬투리를 잡았다. 상식선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취재 형태로 황당한 보도를 내놓기 일쑤다. EXID 소속사 측은 이번 일에 대해 “유감이다”는 입장을 표명한 상태. 딱 거기까지면 됐다. 소속사 측은 더 이상 일을 키울 필요가 없다. 그 매체를 향해 강경 대응하겠다면, 괜한 소모전일 뿐이다. 그런 반응을 기대하고 벌인 작전일 수 있다. EXID는 그냥 무시하면 된다. 오히려 이번 일로 EXID의 존재감은 다시 한 번 두드러졌다. 2014년 ‘위아래’로 역주행의 아이콘이 된 EXID는 2015년 대세 흐름을 확실히 잡았다. 4월 발표곡 ‘아 예(Ah Yeah)’로 5월까지 인기를 얻으며 총 4개의 1위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더 이상 부정할 수 없는, 확실한 1위 가수가 된 EXID가 이번 해프닝으로 한국을 넘어 해외에서도 주목받는 대세로 올라설지 기대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음악 [단독]빈지노, 외국모델과 교제…길거리 스킨십 화제 ‘사랑꾼 래퍼’ 빈지노의 새 여자친구가 독일 모델 스테파니 미초바(stefanie michova)라고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빈지노는 자신의 SNS에 스테파니 미초바와 함께 하는 일상을 사진에 담아 공개하고 있다. 두 사람은 함께 거리 데이트를 즐겼으며, 커플 아이템도 착용했다. 이런 사진은 스테파니 미초바의 SNS에도 나란히 게재된 상태. 빈지노와 스테파니는 주변 사람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렸으며, 이런 상황은 사진으로 입증됐다. 최근에는 두 사람이 서울 강남 모 백화점 앞에서 스킨십을 나누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스테파니 미초바는 독일 출신의 모델로 한국 패션쇼를 통해 종종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우월한 비주얼을 가진 스테파니는 빈지노와 만나며 유명세를 얻기 시작했다. 평소 빈지노의 열애 스타일로 봤을 때 현재 스테파니 미초바와 핑크빛 만남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빈지노의 경우 여자친구와 함께 찍거나, 여자친구를 위한 사진 등을 자유롭게 공개한 바 있다. 이미 미국 LA 교포들 사이에선 이들의 교제가 알려진지 오래. 연인을 향한 사랑을 굳이 숨기지 않는, 당당한 빈지노를 향한 여성팬들의 지지는 더욱 뜨겁게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빈지노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