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지, 무보정 사진 속 아찔 노출…물에 젖은 바디라인

기사입력 2013-06-20 06:25:0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장민석 기자] 방송인 박은지가 무보정 사진에서 비키니 몸매를 과시했다.



박은지는 지난 18일 자신의 블로그에 “여름....특집!!!!!! MBC MUSIC all the K POP”이라는 제목으로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은 녹화 현장에서 찍은 것으로 보인다.



워터파크를 배경으로 박은지는 크롭티와 핫팬츠, 미니원피스 등으로 우월한 비주얼을 자랑했다. 박은지는 복근을 노출시키며 남다른 매력을 드러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물에 젖은 듯 수건으로 몸을 감싸고 있다. 또 NS윤지와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박은지 블로그



장민석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릴레이툰 D-1, '무도' 30년 후를 기대해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무한도전’ 릴레이툰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본격적인 연재를 하루 앞둔 상황에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릴레이툰 특집이 방송됐다. 릴레이툰 특집은 ‘무한도전’ 멤버들과 스타 웹툰 작가들이 팀을 이뤄 6주 간 릴레이로 웹툰을 연재하는 것으로 오는 25일부터 베일을 벗는다. ‘무한도전’에 따르면 하하 기안84 팀이 릴레이툰 연재 첫 주자로 나선다. 양세형 이말년, 정준하 가스파드, 유재석 무적핑크, 광희 윤태호, 명수 주호민 등이 바통을 이어 릴레이툰을 연재할 예정.  특히 ‘무한도전’ 멤버들은 그동안 자신의 SNS에 릴레이툰 특집과 관련된 게시물을 올리며 열정을 드러냈다. 광희는 ‘무한도전’ 김태호 PD와 윤태호 작가를 직접 그리는 등 그림 실력을 뽐냈다. 하하는 기안84와 웹툰 작업 중인 현장을 공개하기도 했고, 정준하는 가스파드가 그려준 캐릭터와 함께 “열심히 해서 최고의 작품을 그릴 겁니다”라는 포부를 적기도 했다. 이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뜨거운 열정을 알 수 있는 대목. 뿐만 아니라 ‘무한도전’ 공식 트위터에는 하하 기안84 팀과 박명수 주호민 팀의 웹툰이 맛보기로 공개되면서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무엇보다 첫 주자인 하하 기안84 팀이 ‘무한도전’ 30년 후의 모습을 예고, 흥미를 더했다.  지난 18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토요 웹툰 코너에는 ‘무한도전’ 릴레이툰의 프롤로그가 게재됐다. ‘무한도전’ 릴레이툰은 ‘무한도전X웹툰작가의 뒤 없이 달리는 릴레이 웹툰이 방송과 함께 네이버 웹툰에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라는 소개로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는 상황. 공개된 ‘무한도전’ 릴레이툰 프롤로그에는 ‘6월 25일 토요일 COMING SOON’이라는 문구가 나온다. 이어 여섯 팀의 그림 실력을 알 수 있는 웹툰이 한 컷씩 있어 시선을 모은다. 마지막에는 “나만 기대돼?”라고 적혀 있어 흥미를 자극한다.  무엇보다 ‘무한도전’ 릴레이툰 프롤로그에는 수많은 댓글이 달려 그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베스트 댓글의 ‘좋아요’는 6만 건 이상, 별점 역시 9.92를 나타내고 있다.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무한도전’ 멤버들과 웬툰 작가들이 릴레이툰 특집을 통해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어떤 웹툰이 완성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무한도전’ 공식 트위터, 네이버
연예 [리폿@스타] 국카스텐 하현우, 마이너→훈남 '실력이 만든 스타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록밴드 국카스텐 하현우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이제 그 이름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하현우는 지난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20주 만에 ‘우리동네 음악대장’(이하 음악대장) 가면을 벗었다. 9연승을 하며 역대 최장기 기록을 세우고 그 마침표를 찍은 것. ‘복면가왕’에 관심이 있었다면 음악대장이 하현우라는 것을 모르는 이 없었을 터. 그럼에도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하현우가 가면을 벗지 않고 음악대장으로 남아주길 바랐다. 놀랍고 감동적인 하현우의 무대를 계속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그동안 하현우는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크게 없었다. 과거 ‘나는 가수다’에 출연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기는 했으나 지금과는 달랐다. ‘복면가왕’에 출연한 후에 다시 태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오랜 시간 가왕의 자리를 지키고 있었으니 타성에 젖을 법도 했다. 하지만 하현우는 달랐다. 매번 기대를 뛰어 넘는 선곡과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은 물론 시청자까지 사로잡았다. ‘하여가’ ‘일상으로의 초대’ ‘백만 송이 장미’ 등은 하현우를 통해 재탄생, 또 한 번 관심받기도 했다. 이렇듯 하현우의 진정성 있는 무대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했다. 폭발적인 보컬부터 짙은 감수성까지 아우르는 음악성 역시 박수 받았다. 겸손하면서도 센스 있는 입담 역시 그의 매력을 더하기에 충분했다. 앞으로 하현우는 보다 많은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오랜 시간 갈고 닦은 음악 실력과 뜨거운 열정으로 가득한 하현우가 꽃길만 걷길 바란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