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박지성 팀, ‘캡틴의 귀환’편 최종우승기사입력 2013-07-07 20:31:02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축구선수 박지성이 최종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축구선수 박지성 구자철과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 설리 등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캡틴의 귀환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성은 유재석 개리 하하 설리 등과 팀을 이뤄 미션을 수행했다. 박지성 팀은 김종국 이광수 지석진 등으로 구성된 구자철 팀과 족구대결을 펼쳤다. 김종국과 구자철은 ‘족구 구멍’에 등극하며 폭소를 유발했다. 박지성이 족구실력을 뽐내며 우세하는가 싶었으나 구자철 팀이 극적으로 우승했다.



두 번째는 알람토크였다. 재치 있는 질문과 답변이 오가는 가운데 박지성과 구자철이 마지막까지 남았다. 박지성이 답변할 때 알람이 울려 구자철의 승리로 돌아갔다. 최종 미션장소에 도착한 ‘런닝맨’은 여왕으로 선택된 상대 팀의 이름표를 떼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결국 박지성 팀이 최종 우승하며 2013 아시아 드림컵 출전권 2장을 획득했다.



한편 ‘런닝맨’ 예고편에는 박지성과 절친으로 알려진 축구선수 에브라가 화려한 입담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런닝맨’ 화면 캡처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