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박지성 팀, ‘캡틴의 귀환’편 최종우승

기사입력 2013-07-07 20:31:0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축구선수 박지성이 최종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축구선수 박지성 구자철과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 설리 등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캡틴의 귀환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성은 유재석 개리 하하 설리 등과 팀을 이뤄 미션을 수행했다. 박지성 팀은 김종국 이광수 지석진 등으로 구성된 구자철 팀과 족구대결을 펼쳤다. 김종국과 구자철은 ‘족구 구멍’에 등극하며 폭소를 유발했다. 박지성이 족구실력을 뽐내며 우세하는가 싶었으나 구자철 팀이 극적으로 우승했다.



두 번째는 알람토크였다. 재치 있는 질문과 답변이 오가는 가운데 박지성과 구자철이 마지막까지 남았다. 박지성이 답변할 때 알람이 울려 구자철의 승리로 돌아갔다. 최종 미션장소에 도착한 ‘런닝맨’은 여왕으로 선택된 상대 팀의 이름표를 떼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결국 박지성 팀이 최종 우승하며 2013 아시아 드림컵 출전권 2장을 획득했다.



한편 ‘런닝맨’ 예고편에는 박지성과 절친으로 알려진 축구선수 에브라가 화려한 입담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런닝맨’ 화면 캡처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연예 ‘3대천왕’ 백종원, 닭볶음탕 먹는데도 방법이 있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3대천왕’ 백종원이 닭볶음탕을 먹는 방법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3대 천왕’ 2회에서는 닭볶음탕 천왕을 찾아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닭볶음탕 3대 천왕을 선정하기 위해 대전을 찾은 백종원은 이 전에도 왔었다며 닭볶음탕 맛집에서 아는 척을 했다. 15분 다 끓어낼 때 까지 뚜껑을 열면 주인에게 혼난다는 우스개 소리 아닌 우스갯소리도 보탰다. 그는 가장 먼저 “닭볶음탕은 대 자를 시켜야 한다. 작은 것을 시키면 맛이 없다. 큰 사이즈를 주문해 다 같이 먹어야 한다”고 포인트를 알려줬다. 특히 “감자가 뭉개질 때까지 닭볶음탕을 끓이면 안 된다” “밥을 볶아 먹을 때는 감자를 미리 꺼내야 한다” “닭은 양념 국물을 끼얹어 주면서 먹어야 한다” 라고 맛있게 먹는 비법을 알려줬다.  한편 ‘백종원의 3대 천왕’은 백종원-이휘재-김준현이 3MC로 의기투합, 다양한 맛집 명인들의 불꽃 튀는 요리 열전을 박진감 넘치게 중계하는 프로그램으로 백종원이 직접 명인들의 조리 과정을 세세히 분석하며, 해당 요리를 더 맛있게 먹는 방법까지 소개하는 등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키는 알찬 쿡방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백종원의 3대 천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