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박지성 팀, ‘캡틴의 귀환’편 최종우승

기사입력 2013-07-07 20:31:0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축구선수 박지성이 최종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축구선수 박지성 구자철과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 설리 등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캡틴의 귀환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성은 유재석 개리 하하 설리 등과 팀을 이뤄 미션을 수행했다. 박지성 팀은 김종국 이광수 지석진 등으로 구성된 구자철 팀과 족구대결을 펼쳤다. 김종국과 구자철은 ‘족구 구멍’에 등극하며 폭소를 유발했다. 박지성이 족구실력을 뽐내며 우세하는가 싶었으나 구자철 팀이 극적으로 우승했다.



두 번째는 알람토크였다. 재치 있는 질문과 답변이 오가는 가운데 박지성과 구자철이 마지막까지 남았다. 박지성이 답변할 때 알람이 울려 구자철의 승리로 돌아갔다. 최종 미션장소에 도착한 ‘런닝맨’은 여왕으로 선택된 상대 팀의 이름표를 떼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결국 박지성 팀이 최종 우승하며 2013 아시아 드림컵 출전권 2장을 획득했다.



한편 ‘런닝맨’ 예고편에는 박지성과 절친으로 알려진 축구선수 에브라가 화려한 입담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런닝맨’ 화면 캡처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연예 '상류사회' 박형식 "팬들과 오해 풀고 싶었다" 고백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제국의 아이들 멤버이자 배우 박형식이 팬들을 향한 미안함을 전했다. 박형식은 4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혹시나 내가 ‘달라졌다’고 느꼈을 팬들에게 미안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상류사회’(하명희 극본, 최영훈 연출)에서 유창수로 분해 열연한 박형식은 “나는 촬영이 시작되기 전부터 미리 캐릭터에 빠져드는 스타일이다. 촬영 시작과 함께 캐릭터가 ‘짠’ 하고 나타나는 건 쉽지 않다. 때문에 작품을 시작하면 이 작품을 끝날 때 까지 내가 맡은 캐릭터에 빠져있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창수 역할에 몰입해 있다 보니 ‘상류사회’ 출연을 결정한 후부터 작품이 끝날 때 까진 창수로 살았다. 하지만 그런 모습이 팬들에게 오해 아닌 오해를 산 것 같다. 제국의 아이들로 활동을 할 때는 팬들에게 인사도 하고 웃으면서 손도 흔들어주고 했었는데 드라마 시작한 이후로 ‘달라졌다’고 생각하더라”고 말했다. 박형식은 “ ‘굳이 밖에서까지 유창수일 필요가 있냐’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평상시에도 내가 캐릭터 모습으로 살아야 드라마 촬영 중 어떤 돌발 상황이 발생해도 그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것 같다”라며 “물론 이해 못 할 수도 있겠지만, 캐릭터의 모습을 자유롭게 보여주려면 그 캐릭터에 젖어드는 시간이 내게는 필요하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팬을 대하는 내 마음은 그런 게(변한게) 아닌데…”라고 아쉬워하며 “해명 하는 것도 오해를 살지 모르지만, 자꾸 신경이 쓰이니 꼭 말 하고 싶었다. 모든 부분도 내가 감당해야 할 것이라 생각하지만, 내 본심은 그게 아님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한편 박형식은 이날 인터뷰에서 “제국의 아이들 박형식과 배우 박형식의 다른 점은 없다. 무대 위에서는 열심히 노래를 부르고, 촬영장에서는 열심히 연기를 할 뿐”이라며 “다 같은 박형식이다”라고 웃어보였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박형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