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자매귀신 수지-송지효, ‘운명의 짝’편 최종 우승

기사입력 2013-07-21 20:40:3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걸그룹 미쓰에이 멤버 수지가 최종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2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수지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운명의 짝을 찾아라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수지는 교복을 입고 전학생 콘셉트로 등장했다. 수지의 등장에 ‘런닝맨’ 멤버들은 기립, 크게 반가워했다. 이어 수지는 유재석 하하 김종국 앞에 놓인 책상을 선택, 1분단 팀을 이뤘다.



1분단 팀은 ‘포물선의 법칙’에서 졌으나 ‘커플 팔씨름’에서는 김종국 수지의 활약으로 크게 성공했다. 마지막 소지품 찾기 시간에도 승리를 거뒀다.



5년 후 수지와 ‘런닝맨’ 멤버들은 한 대학에 다시 모였다. 이들은 운명의 짝을 찾기 위해 나섰다. 하지만 스산한 분위기가 조성되자 수지와 ‘런닝맨’ 멤버들은 서로를 견제, 무서움에 떨었다.



특히 수지와 송지효는 자매 귀신이라는 사실을 접하고 화들짝 놀랐다. 이는 ‘런닝맨’ 반전이었던 것. 수지와 송지효는 한 팀을 이뤄 ‘런닝맨’ 멤버들의 저주를 하나씩 알아내며 제거하려 고군분투했다.   



수지는 김종국 하하 지석진 등을 연달아 제거하며 활약했다. 무엇보다 수지의 정체를 안 개리와 유재석도 두 사람을 없애려 계획했다. 하지만 수지와 송지효는 기지를 발휘, 개리의 이름표를 뗀 후 유재석까지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  



송지효가 “이겼다 수지야”라고 하자 수지는 “나의 인연”이라며 우승을 즐거워했다.



한편 ‘런닝맨’ 예고편에는 걸그룹 투애니원(2NE1)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런닝맨’ 화면 캡처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방송 ‘후아유’ 남주혁, 김소현 왕따과거에 충격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후아유’ 남주혁이 김소현의 과거를 알고 큰 충격에 빠졌다. 25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2015’ 9회에서는 미경(전미선)을 통해 은비(김소현)의 과거와 은별의 마지막을 알고 혼란해 하는 이안(남주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나 고은별 아니야” 은비의 이 고백을 외면했던 이안이 결국 미경을 찾았다. 이에 미경은 “괜찮아, 얘기해. 너 은별이 궁금해서 온 거지?”라며 올게 왔다는 듯 은비의 과거를 전했다. 미경은 또 “아직 어린 애라 너무 힘들게 사는 게 가슴 아프기도 하고 그땐 그 애도 나도 서로 마음 붙일 곳이 우리뿐이었어. 다른 오해는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믿어지지 않는다는 이안의 고백에 미경은 “내 욕심에 무작정 붙잡아놓고 정신 차려보니까 가슴이 덜컹 하더라고. 아무리 사랑을 준들 다른 사람으로 사는 게 마음 편하겠니?”라 토해냈다. 또 미경은 은비를 전학시킬 예정이라며 그때 까진 모른 척 해 달라 당부했다. 이에 이안은 착잡함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 은별의 납골당을 찾았다가 은비의 흔적을 발견하고 눈물 흘리는 이안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후아유’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