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자매귀신 수지-송지효, ‘운명의 짝’편 최종 우승기사입력 2013-07-21 20:40:32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걸그룹 미쓰에이 멤버 수지가 최종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2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수지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운명의 짝을 찾아라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수지는 교복을 입고 전학생 콘셉트로 등장했다. 수지의 등장에 ‘런닝맨’ 멤버들은 기립, 크게 반가워했다. 이어 수지는 유재석 하하 김종국 앞에 놓인 책상을 선택, 1분단 팀을 이뤘다.



1분단 팀은 ‘포물선의 법칙’에서 졌으나 ‘커플 팔씨름’에서는 김종국 수지의 활약으로 크게 성공했다. 마지막 소지품 찾기 시간에도 승리를 거뒀다.



5년 후 수지와 ‘런닝맨’ 멤버들은 한 대학에 다시 모였다. 이들은 운명의 짝을 찾기 위해 나섰다. 하지만 스산한 분위기가 조성되자 수지와 ‘런닝맨’ 멤버들은 서로를 견제, 무서움에 떨었다.



특히 수지와 송지효는 자매 귀신이라는 사실을 접하고 화들짝 놀랐다. 이는 ‘런닝맨’ 반전이었던 것. 수지와 송지효는 한 팀을 이뤄 ‘런닝맨’ 멤버들의 저주를 하나씩 알아내며 제거하려 고군분투했다.   



수지는 김종국 하하 지석진 등을 연달아 제거하며 활약했다. 무엇보다 수지의 정체를 안 개리와 유재석도 두 사람을 없애려 계획했다. 하지만 수지와 송지효는 기지를 발휘, 개리의 이름표를 뗀 후 유재석까지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  



송지효가 “이겼다 수지야”라고 하자 수지는 “나의 인연”이라며 우승을 즐거워했다.



한편 ‘런닝맨’ 예고편에는 걸그룹 투애니원(2NE1)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런닝맨’ 화면 캡처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