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박봄 공민지 최종우승…소녀장사 활약 빛났다

기사입력 2013-07-28 19:44:5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문지연 기자] 2NE1 공민지가 놀라운 활약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28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는 2NE1이 출연, 외계인으로 변신해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2NE1과 런닝맨은 물 21리터를 모아 자신들이 살고 있는 외계로 돌아가야하는 미션을 받았다. 마지막 미션에서 물을 모으던 런닝맨 멤버들과 2NE1은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숨겨진 물통을 찾아냈다.



유재석, 이광수와 한팀이 된 공민지의 활약이 돋보였다. 공민지는 소녀장사다운 힘과 재치로 물통을 찾으러 백방으로 뛰어다녔다. 특히 물통을 찾은 공민지는 빠른 속도로 달려와 물을 채워넣는 등 활약했다.



특히 이들은 환상적인 팀워크로 물을 찾아내고 채워넣는 등 게임에 열중했다. 초록팀은 김종국의 활약으로 분홍팀을 바짝 쫓았지만 역부족이었다. 결국 공민지와 박봄, 유재석, 이광수가 속한 분홍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상품으로 주어진 금 4개를 본 유재석은 “2NE1 하나씩 주면 되겠다”고 말했고 자신의 의견은 묻지도 않고 결정한 유재석에 이광수는 “난 의견 얘기도 안했는데”라며 섭섭해했다. 하지만 흔쾌히 상품을 내줘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진=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화면 캡처



문지연 기자 annbebe@tvreport.co.kr


연예 이동건♥지연, 크루즈 위에서 싹틔운 로맨틱 달달 커플 이동건 지연 열애설 부분 인정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또 하나의 한류스타 커플이 탄생했다. 배우 이동건과 티아라 지연이 그 주인공. 두 사람은 13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호감을 가지고 교제 중이다. 4일 오전 이동건과 지연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이동건과 지연이 지난 5월 한중합작영화 '해후'를 촬영하면서 만나 2개월여 전부터 연인관계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본인 확인을 해본 결과, 열애까진 아니지만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라고 한다. 영화 촬영으로 만나 친하게 지낸 지 한 달 정도 됐다"고 말했다. 지연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두 사람은 영화 '해후'를 함께 출연하며 한 달 정도 크루즈에서 촬영을 마쳤다. 촬영 당시 연기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사이가 가까워졌고 현재는 서로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또 "두사람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건과 지연은 한 달 동안 크루즈 위에서 영화 촬영을 하며 호감을 갖기 시작했다. 이제 막 알아가는 단계지만 서로에 대한 감정은 13살 나이 차이도 단숨에 뛰어넘을 만큼 뜨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로 먼저 데뷔한 이동건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을 통해 배우로도 입지를 쌓았다. 이후 군대를 다녀온 뒤 두어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지연은 티아라로 데뷔, 가수와 배우 활동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K팝 스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