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H, 직속후배 테이스티 지원사격…8일 ‘MAMAMA’ 컴백

기사입력 2013-08-05 10:36:5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인피니트 유닛그룹 인피니트H가 직속후배 테이스티 컴백에 지원사격한다.



5일 자정 테이스티 공식 홈페이지에는 타이틀 곡 ‘MAMAMA’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이 게재됐다. 오는 8일 컴백을 앞둔 테이스티는 우월한 비주얼과 퍼포먼스를 부각시키며 “딴 놈 쳐다보지마”라는 가사로 흥미를 유발했다.



특히 티저 영상에는 인피니트H 멤버 동우와 호야가 등장해 기대감을 높였다.



소속사 측은 “신곡 ‘MAMAMA’는 한국에서 처음 선보이는 스윙 힙합 장르다. 테이스티의 색깔과 장점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곡이다”고 설명했다.



테이스티는 타이틀 곡 ‘MAMAMA’를 내세운 두 번째 싱글 앨범을 8일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연예 '아빠를부탁해' 측 "새 부녀 합류, 다양한 부녀관계 보여줄 것" 골프여제 박세리와 그의 아버지 박준철, 배우 부녀 이덕화 이지현이 ‘아빠를 부탁해’ 새 식구로 합류한다. 28일 SBS ‘아빠를 부탁해’ 측은 TV리포트에 “박준철·박세리 부녀, 이덕화·이지현 부녀가 ‘아빠를 부탁해’에 출연한다”라며 “지금까지 ‘아빠를 부탁해’의 네 부녀가 비슷비슷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새로운 부녀가 ‘아빠를 부탁해’의 다양한 부녀관계를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아빠를 부탁해’는 일명하여 부녀관계개선 프로젝트를 담는다. 딸이 태어났을 때 세상에서 그녀를 가장 사랑하고 또 사랑했을 아빠. 딸에게 아빠는 세상에 태어나 가장 먼저 만난 애인이었을 터. 하지만 딸이 성장하고 아빠가 바쁜 생활에 치이며 부녀 관계는 어색해지고, 딸의 첫 애인이었던 관계는 서먹서먹해지기 마련이다. 이를 인지하고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고 시간을 함께 보내며 어색한 아빠와 딸의 관계를 과거로 돌려놓겠다는 취지다. 28일 오전 조민기·조윤경, 강석우·강다은 부녀의 하차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새롭게 합류하는 두 부녀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아빠를 부탁해’의 새로운 식구, 박준철·박세리 부녀, 이덕화·이지현 부녀의 이야기는 오는 9월 5일 첫 전파를 탈 예정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