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3’ 새 키워드 ‘공정한 경쟁’ 그리고 ‘변화’…오디션 홍수 속 빛 발할까(종합)

기사입력 2013-10-08 14:58:2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문지연 기자] ‘K팝스타3’의 새로운 키워드, 바로 ‘공정한 경쟁’과 ‘변화’였다.



8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동 소재 한 연회장에서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이하 K팝스타3)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심사위원 3인(양현석 박진영 유희열)과 남승용CP 박성훈PD가 참석했다.



이날 ‘K팝스타3’는 다양한 변화와 경쟁을 예고했다. ‘중대발표’를 위해 마련된 기자회견이라 긴장감은 가득했지만 새 심사위원 유희열의 등장과 함께 시종일관 밝은 분위기에서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보아가 하차한 자리를 대신한 유희열은 자신을 “중소기업”이라고 표현하며 “YG와 JYP에 가볼 수 있어서 좋다”고 말하는 등 예능감을 뽐냈다. 특히 박진영과 오랜 친구인 유희열은 “공기 반 소리 반은 아직도 무슨 소린지 모르겠다”등 끊임없는 디스발언으로 기자감담회장을 달궜다.





이번 시즌, ‘K팝스타3’의 주요 키워드는 ‘변화’다. 박성훈PD는 “시즌3 정도 왔다면 변화가 필요할 거라고 생각했다. 그동안 시즌1과 시즌2를 거치며 세 심사위원의 의견이 너무 닮아 있었다. 심지어 이견까지도 똑같았다. 그 곳에 작은 파장을 일으키고 싶어 유희열을 새 심사위원으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말하자면 유희열이 바로 ‘K팝스타3’가 원하는 변화 그 자체인 셈.



또 다른 키워드인 ‘공정한 경쟁’은 유희열을 합류하게 만든 중요한 한 문장이었다. 유희열은 ‘K팝스타3’ 합류 전 거절하러 박성훈PD를 만난 자리에서 이 한 마디를 듣고 합류를 결정하게 됐다고. “이 사회에서도 음악을 통해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장이 있다는 게 좋았다”는 유희열의 말처럼 ‘K팝스타3’는 참가자들에게도 심사위원에게도 공정한 경쟁의 장으로 변할 예정이다.





‘공정한 경쟁’은 심사위원에게도 적용된다. 이번 시즌에서는 ‘K팝스타3’ 우승자가 생방송 도중 직접 기획사를 선택하게 된다. 우승자 발표 후 바로 이어지는 기획사 선택을 위해 심사위원 3인도 경쟁을 하게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박성훈PD는 “심사위원들이 우위에서 참가자를 대하고 가르쳤지만 한편으로는 심리적인 밀당을 기대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그게 새로운 재미가 될 거다. 그런식의 진행은 처음인 것으로 아는데 한 번 생각해 볼 예정이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유희열과 박진영의 끝없을 전쟁도 시선을 모은다. 양현석은 “둘이 오래 전부터 친구라고 한다. 또 음악적 이견도 많을 거다. 둘 사이에 싸움을 붙여보겠다”며 재미 코드를 잡아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도 박진영과 유희열은 서로를 끊임없이 견제하며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세 심사위원의 경쟁구도에 대해 박성훈PD는 “좋은 호흡으로 이끌어왔던 ‘K팝스타’에 작은 돌을 던지고 싶었다. 그 사람이 바로 유희열이다. 잔잔한 소수의견으로 흥미를 돋울 수 있는 부분이 될 거다. 전혀 다른 사람을 찾아내는 게 큰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3대 기획사의 심사로 이뤄진 오디션이라는 콘셉트가 흔들릴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다. 이에 박성훈PD는 “나중에 많은 회사들로 간다. 3사가 아닌 많은 회사들에 참가자들이 합류했다. 3사는 한국 기획사를 대표해서 심사를 한 것일 뿐이다. 콘셉트가 흔들리는 것은 없다. 방식과 두께를 더 넓히고 깊게 만들 뿐이다. 긍정적인 변화다”고 언급했다.



남승용CP는 SM하차설에 대해 “SM의 하차가 아닌 보아의 하차다. 보아의 가수 활동을 위해 이해한 것”이라며 “SM에서 트레이닝을 받아보고 싶은 참가자가 있다면 당연히 연결을 해줄 것이다”고 설명했다.



또 박PD는 오디션 프로그램의 홍수라는 표현에 대해 “오디션 프로그램을 만드는 건 감정노동이다. 아무것도 모르고 우릴 찾아온 친구들이 항상 우리와 함께 한다. 홍수라고 그만할 때 됐다는 생각을 우리가 못하고 있는지 모른다. 우린 참가자들의 감정을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 만들고 있다. 여러분이 외면할 때까지는 계속 하고 싶고 외면하지 않게 하기 위한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의 자신감과 변화가 ‘K팝스타3’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편 ‘공정한 경쟁’과 ‘변화’ 코드를 입은 ‘K팝스타3’는 지난 2011년을 시작으로 SBS 간판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성장했다. 시즌1 박지민 이하이, 시즌2 악동뮤지션 등 뮤지션을 탄생시키며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K팝스타3’는 지난 8월 부산을 시작으로 국내 예선을 벌였으며 LA, 애틀란타, 시카고를 비롯한 해외 각지에서도 오디션을 치렀다. 오는 11월 방송을 앞두고 있다. 



문지연 기자 annbebe@tvreport.co.kr/ 사진=이선화 기자 seonflower@tvreport.co.kr


연예 티아라의 전매특허 '뽕끼' 승부수…8월 대전 선전할까 [TV리포트=김예나 기자] 2009년 데뷔 때부터 ‘뽕끼 스타일’을 고수했다. 예쁜 얼굴, 늘씬한 몸매로 한국인 특유의 느낌을 담은 노래를 불렀다. 앙증맞고 깜찍한 안무로 그 매력을 더했다. 1년 만에 완전체로 컴백한 티아라는 전매특허 ‘뽕끼 댄스곡’으로 여름 가요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티아라가 11번째 미니앨범 ‘쏘 굿(So Good)’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타이틀곡 ‘완전 미쳤네’와 수록곡 ‘우리 헤어진 이유’ ‘For You’와 히트곡 ‘롤리폴리’ 무대를 준비했다. ‘완전 미쳤네’ 무대 후 티아라 여섯 멤버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컴백 에피소드 및 소감을 밝혔다. 이번 컴백에 대해 티아라는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길어서 참 좋았다. 멤버들끼리 단결력이 커졌다. 그래서 멤버들끼리 돈독하게 활동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8월 걸그룹 대전에 참여한 소감을 묻자 티아라는 “가장 눈에 띠는 건 원더걸스 선배님이다. 저희가 데뷔 전부터 팬이었다. 함께 이름이 거론된다는 사실이 영광이고,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1년 만에 완전체로 국내 컴백한 티아라는 그동안 중국 활동에 집중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에서 투어 콘서트를 하느라 오랜만에 한국에서 활동하게 됐다. 설레고 기쁘다. 이번 앨범은 오랜 시간 기다려준 한국 팬들 때문이다”고 말했다. 또 “이번 앨범은 국내 팬들을 위해 준비했다. 한국 팬들은 우리에게 부모님 같은 존재다. 저희를 가르치고 따끔하게 지적해준다. 때로는 달래주고, 든든하게 지켜봐주고, 항상 응원해주신다. 정말 감사한 존재다”고 덧붙였다. 티아라의 신곡 ‘완전 미쳤네’는 용감한 형제의 곡으로 브라스 사운드가 돋보이는 펑키한 댄스 장르다. 무더운 여름에 맞서는 신나는 음악으로 티아라는 마린룩과 세일러룩으로 무대를 꾸민다. ‘완전 미쳤네’에 대해 멤버들은 “용감한형제 프로듀서님이 본인만의 느낌을 담는 동시에 티아라 특유의 뽕끼 스타일을 살려주셨다. 그래서 저희가 할 수 있는 걸 많이 만들어주신 것 같다. 그래서 무대 위에서 티아라의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게 됐다”고 자신했다. 티아라만의 매력에 대해 “저희 음악은 항상 신나고 펑키했다. 이번에도 여름에 맞춰서 더욱 시원한 음악이 될 것이다. 티아라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컴백 활동에 대한 목표를 묻자 티아라는 “지난해 ‘슈가프리’ 이후 11개월 만의 컴백이다. 저희는 목표 혹은 목적 대신 국내 팬들에게 완전체 컴백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답했다. 또 “무엇보다 대중이 티아라를 봤을 때 ‘오랜만에 만나는 반가운 가수’라는 생각이 들게 하고 싶다. 음원차트에 대한 욕심이 없는 건 아니지만, 무대를 즐기고 싶다. 티아라를 볼 때 신나고 즐겁게 보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티아라의 새 앨범은 오는 4일 정오 발매된다. 이후 티아라는 ‘완전 미쳤네’로 본격 방송 활동을 시작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