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빅' 졸탄, 새 코너 '이름 대소동' 공개…'웃음폭발, 말장난 개그'

기사입력 2013-10-13 12:03:5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지 기자] tvN '코미디빅리그'의 '졸탄' 이재형, 한현민, 정진욱이 새 코너를 공개한다.



이재형과 한현민, 정진욱은 화제의 동영상 '1루수가 누구야?'를 패러디한 새 코너 '이름 대소동'으로 두 달여 만에 '코미디 빅리그'에 복귀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세 사람은 특이한 이름 때문에 벌어지는 혼란과 해프닝을 완벽한 호흡으로 풀어냈다.



졸탄의 새 코너 '이름 대소동'은 '야'(이재형), '뭐'(정진욱)와 같은 특이한 이름 때문에 벌어지는 오해를 절묘한 말장난 개그로 구성한 것.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조회수 1780만이 넘는 화제의 동영상 '1루수가 누구야?'의 졸탄 버전인 셈이다. 이에 대해 졸탄은 '표절이라 욕해도 할 말 없다! 어디선가 본 듯한 코너!'라는 소개 문구를 앞세우며 '아이디어의 유사성'을 '쿨한 표절 인정'으로 둔갑시켜 버리는 재치도 발휘했다.



특히 세 사람은 라이브 무대에선 구현하기 힘들 것 같은 '이름 혼동 개그'의 묘미를 잘 살려내 객석으로부터 "역시 졸탄!"이라는 탄성을 자아내게 했다. 또 이번 무대에서 한현민은 이상한 이름 때문에 회복 불가능한 '멘붕'에 빠져버리는 경찰 역할로 분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급에 필적하는 열연을 펼쳐 큰 박수를 받았다.



이에 tvN은 13일 '코빅'에서 방송될 졸탄의 새 코너 '이름 대소동'의 미리보기 영상(http://youtu.be/f_4oXpdYT5s)을 공개했다. 공개 하루 만에 2,600건 이상의 페이스북 '좋아요'를 기록,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코미디빅리그'는 13일 저녁 7시 40분과 밤 11시에 두 번 방송된다.



사진=tvN



김민지 기자 minji06@tvreport.co.kr


연예 '사도' 문근영 "유아인과 부부 호흡? 첫촬영부터 빠져들었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문근영이 유아인과 부부 호흡에 대해 밝혔다. 27일 오후 방송된 영화 '사도'(이준익 감독, 타이거픽쳐스 제작) 네이버 무비토크에는 이준익 감독과 배우 송강호, 유아인, 문근영, 전혜진, 김해숙이 참석했다. '사도'에서 사도세자(유아인)와 혼인한 혜경궁을 연기한 문근영은 사도세자 역의 유아인에 대해 "원래도 좋아하는 배우였다. 처음 현장 갔을 때 처음으로 유아인 오빠와 호흡을 맞추는 데 깜짝 놀랐다"고 운을 뗐다. 문근영은 "카메라가 도는데 분위기가 갑자기 확 바뀌더라. 그 순간 나도 모르게 오빠(유아인)가 내뿜는 연기에 대한 집중력, 몰입도, 감정에 휩쓸렸다. 나도 모르게 혜경궁이 돼 유아인을 사도로 보게 됐다"고 첫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아버지 영조에 의해 뒤주에 갇혀 8일 만에 죽음을 맞이한 사도세자를 재조명한 '사도'는 어떤 순간에도 왕이어야 했던 아버지 영조와 단 한 순간이라도 아들이고 싶었던 세자 사도의 역사에 기록된 가장 비극적인 가족사를 그렸다. 송강호, 유아인, 문근영, 김해숙, 박원상, 전혜진, 진지희, 박소담, 그리고 소지섭이 출연했다. '소원' '라디오 스타' '왕의 남자'를 연출한 이준익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9월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사도' 네이버 무비토크 화면 캡처
연예 착한 며느리병 걸린 이수경, 시집살이 이제 시작 [TV리포트=용미란 기자] '딱 너 같은 딸' 이수경의 본격 시집살이가 시작됐다. 27일 방송된 MBC '딱 너 같은 딸'에서 마인성(이수경)과 소정근(강경준)은 드디어 옥탑 신혼방에 입성했다. 신혼 방에는 홍애자(김혜옥)이 살뜰히 챙겨 보낸 혼수가 한 가득이었다. 이때 갑자기 신혼 방의 문을 열고 들어온 소판석(정보석)은 “쓸데없는 걸 많이 보내 놔서 일단은 정리 안하고 냅뒀다. 김치 냉장고 같은 건 다 있는 데 왜 보냈는지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판석은 식기세척기를 두고도 트집을 잡았다. 그는 “설거지 기계가 왜 필요하냐. 아무래도 사부인께서 살림을 안 해서 그런지, 불필요한 걸 보냈다. 내일 내가 싹 다 반품 시킬 거다”라고 으름장을 놨다. 이어 소판석은 “오늘 너희 여기서 못 잘 테니깐 내려와서 자라”고 덧붙였다. 소정근은 “아니다. 우리가 치우고 여기서 자겠다”며 소판석을 말렸다. 소판석이 내려가고 혼수를 정리하던 마인성은 고민 끝에 식기세척기도 반품하기로 결심했다. 마인성은 “그 어려운 공부도 했는데, 살림 못하겠냐. 아버님 절대로 실망시켜 드리지 않겠다”고 입을 뗐다. 짐 정리가 끝날 때 쯤 소승근(정우식)이 마인성을 불러냈다. 그는 가짜 임신 사실을 빌미로 마인성에게 용돈을 요구했다. 마인성은 샌드백을 치는 모습으로 소승근을 돌려보냈으나, 그녀를 위로해줄 소정근은 이미 잠에 빠져 있었다. 한편 28일 예고편에서 소판석은 요리, 청소 등의 잔소리를 하며 마인성을 괴롭게 했다. 용미란 기자 yongmimi@tvreport.co.kr /사진= MBC '딱 너 같은 딸' 방송 화면 캡처 <!--[end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