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스파이 미션 성공 ‘류임스본드 등극’기사입력 2013-11-18 08:34:49




[TV리포트=장민석 기자] 야구선수 류현진이 스파이 미션에 성공, ‘류임스본드’로 등극했다.



1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은 류현진, 수지와 함께 떠나는 늦가을 MT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류현진은 ‘런닝맨’ 멤버들과의 만남을 한시간 앞두고 스파이 지령을 받았다. 1:8 대결로 자신을 제외한 모든 멤버들의 이름표에 아무에게도 들키지 않고 물총을 쏴야하는 것.



제한시간은 저녁식사를 준비하는 두 시간여 남짓, 미션 성공 시 류현진의 단독 우승이 되지만 만약 들키거나 제한시간 내에 미션을 완성하지 못하면 ‘런닝맨’의 승리로 돌아가는 게임이었다.



미션 초반 류현진은 긴장한 듯 물총을 거꾸로 쥐고 자신의 손에 쏘는 실수를 범하기도 했지만 이내 아무도 모르게 하하를 제거했다. 이어 그는 채소를 씻는 동안 김종국 이름표에 물총을 쐈고 수지, 이광수에게도 대담하게 미션을 수행했다.



특히 지석진에게 쏜 물감이 흘러내리자 남들의 눈에 띄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류현진은 지석진에게 어깨동무를 하면서 닦아내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류현진은 유재석과 개리 아웃까지 성공한 후 홀로 남은 송지효에 대놓고 물총을 쐈다. 그 결과 류현진은 미션에 성공, MT요리배틀 우승자의 타이틀과 함께 MT비를 지급 받았다.



이날 방송 후 시청자들은 “류현진 스파이 미션, 무척 재미있었다” “류현진 스파이 미션 받을 때 잠자다 깬 모습이 자꾸 떠올라” “류현진 스파이 미션하면서 설렜을 듯” “류현진 스파이 미션 안 줬으면 아쉬웠을 것 같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된 ‘일요일이 좋다(맨발의 친구들, 런닝맨)’는 9.0%(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방송분보다 0.6%P 하락한 수치다.



장민석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 / 사진=SBS ‘런닝맨’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