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류현진팀, 초능력야구 우승…금반지 수여

기사입력 2013-11-24 19:58:4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류현진 팀이 초능력야구에서 최종 우승했다.



2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초능력 야구 편으로 꾸며진 가운데 야구선수 류현진 이병규 김현수와 걸그룹 미쓰에이 멤버 수지, 그리고 신경현 코치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류현진은 신경현 수지 김종국 개리 지석진 등과 팀을 이뤘고, 유재석은 이병규 김현수 이광수 하하 등과 팀을 완성했다. 류현진팀과 유재석팀은 각각 9개와 13개의 초능력 교환권을 가지고 경기를 시작했다.



류현진팀이 먼저 수비를 맡았다. 야구를 잘 모르는 수지에게 류현진은 “공이 날아오면 잡아서 나한테 던지면 된다”고 친절하게 설명해줬다. 유재석 팀의 첫 타자는 김현수. 김현수는 류현진이 던진 공에 맞고 1루로 갔다. 하하의 적시타로 유재석 팀은 1점을 획득한 후 공수를 바꿨다.



이어 수지는 남자를 꼼짝 못하게 하는 자를, 신경현은 멈춰라 공을, 김현수는 타자 콘트롤러를, 이병규는 마법진을 각각 이용해 코믹한 상황을 연출했다. 이 가운데 김현수는 홈런을 날려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결국 류현진 팀은 7대 6으로 유재석 팀을 누르고 승리했다. 우승한 류현진 팀은 금반지를 하나씩 나눠 낀 후 기쁨을 만끽했다.



한편 ‘런닝맨’ 예고 편에는 가수 이승기와 배우 한혜진, 그리고 걸그룹 씨스타 멤버 보라 등이 게스트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SBS ‘런닝맨’ 화면 캡처


연예 '슈퍼맨' 송만세·이서준, 막내 매력에 빠져 보겠니? ‘슈퍼맨이 돌아왔다’ 삼둥이 막내 송만세와 쌍둥이 막내 이서준의 귀여움이 폭발했다. 두 막내는 듬직한 형 밑에서 애교를 도맡았다. 5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85회에서는 ‘여행을 떠나요’가 방송됐다. 송일국 대한 민국 만세, 이휘재 서언 서준, 엄태웅 지온, 추성훈 사랑 가족이 출연했다. 이날 만세는 배고픔을 호소했다. 송일국이 칼국수를 다 만들기를 기다리며 “배고파요”라고 소리쳤다. 송일국은 부엌에서 아이들의 배고픈 외침을 듣곤 서둘러 저녁상을 차렸다. 특유의 ‘주겠니’ 말투로 아빠를 당황시키기도 했다. 그러나 아빠가 만든 칼국수를 맛있게 먹으며 “이건 떡이 아니고 국수”라고 똑부러지게 설명했다. 다음 날에도 만세의 귀여운 매력은 이어졌다. 송일국은 일명 송대야를 완성해 갯벌로 나갔다. 그는 맛조개에 열중하다가 대한민국만세가 탄 대야를 확인하지 못했고, 방향을 잘못 잡은 대야는 결국 넘어졌다. 이때 만세는 대야를 끝까지 놓치지 않고 살아남으려 애썼다. 대야 양끝을 손으로 꼭 잡고 안간힘을 쓰는 표정이었다. 한편 서준이는 아빠 이휘재와 부산으로 여행을 떠났다. 서준이는 부쩍 말이 늘었다. 이휘재가 두 가지 보기를 주면 “둘다”라고 말할 정도. 하지만 엄마 이름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