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류현진팀, 초능력야구 우승…금반지 수여기사입력 2013-11-24 19:58:44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류현진 팀이 초능력야구에서 최종 우승했다.



2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초능력 야구 편으로 꾸며진 가운데 야구선수 류현진 이병규 김현수와 걸그룹 미쓰에이 멤버 수지, 그리고 신경현 코치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류현진은 신경현 수지 김종국 개리 지석진 등과 팀을 이뤘고, 유재석은 이병규 김현수 이광수 하하 등과 팀을 완성했다. 류현진팀과 유재석팀은 각각 9개와 13개의 초능력 교환권을 가지고 경기를 시작했다.



류현진팀이 먼저 수비를 맡았다. 야구를 잘 모르는 수지에게 류현진은 “공이 날아오면 잡아서 나한테 던지면 된다”고 친절하게 설명해줬다. 유재석 팀의 첫 타자는 김현수. 김현수는 류현진이 던진 공에 맞고 1루로 갔다. 하하의 적시타로 유재석 팀은 1점을 획득한 후 공수를 바꿨다.



이어 수지는 남자를 꼼짝 못하게 하는 자를, 신경현은 멈춰라 공을, 김현수는 타자 콘트롤러를, 이병규는 마법진을 각각 이용해 코믹한 상황을 연출했다. 이 가운데 김현수는 홈런을 날려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결국 류현진 팀은 7대 6으로 유재석 팀을 누르고 승리했다. 우승한 류현진 팀은 금반지를 하나씩 나눠 낀 후 기쁨을 만끽했다.



한편 ‘런닝맨’ 예고 편에는 가수 이승기와 배우 한혜진, 그리고 걸그룹 씨스타 멤버 보라 등이 게스트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SBS ‘런닝맨’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