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TV, e스포츠채널 롤마스터즈 ‘게임TV’ 오픈

기사입력 2014-02-17 23:33:0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소성렬 기자] 2014년 리그오브레전드(롤)의 흥행기록이 롤마스터즈로 이어간다. 올해에도 e스포츠 업계에 는 롤의 독주를 막을 만한 게임은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국내 롤챔스의 인기는 e스포츠업계의  노력과 전세계의 롤팬들과 시청자, 그리고 e스포츠를 생생한 고화질HD로 언제 어디서 시청할 수 있는 고품질 서비스에도 주목할 만하다.



판도라TV(대표 최형우, www.pandora.tv)는 “e스포츠전용채널인 게임TV(http://game.pandora.tv/game)를 통해‘마스터즈’ 개막전 경기부터 결승전까지 약 4개월간 온라인 생중계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롤마스터즈의 특징은 기존 롤챔스의 경기방식과 색다른 점도 있으나 판도라TV의 e스포츠전용 채널인 게임TV를 통해 롤팬들이 더욱 더 생생한 방송을 즐길 수 있도록 특별한 웹페이지를 오픈한다. 고화질 HD라이브와 VOD등을 추가해 게임TV 채널내에서 간편하게 e스포츠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게임TV는 반응형웹(Responsive Web)으로 개발돼 사용자 환경에 최적화된 롤마스터즈 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롤마스터즈 경기는 7개의 게임단인 나진, 삼성갤럭시, 진에어, CJ엔투스, IM, KT 롤스터, SKT T1이 AㆍB팀으로 구성해 대회에 참가해 풀리그로 경기를 벌여 상위 4개팀이 포스트시즌에 출전한다. 총상금은 1억원으로 약 4개월간 진행되며 오는 6월정도에 결승전 경기가 열린다.



롤마스터즈 개막전 경기는 진에어와 CJ 엔투스를 시작으로 오는 16일(일요일) 경기에서는 SKT T1과 IM 이 맞붙는다. 이번 개막전 경기에는 3명의 캐스터가 참여하며 그 중 13년차 정소림 베테랑 캐스터가 합류한다.



판도라TV 최형우 대표는 “최강 동영상 판도라TV가 될 수 있도록 롤팬들이 어떠한 환경에서도 롤마스터즈 경기를 보다 재미있게 시청할 수 있도록 최고의 화질을 제공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롤마스터즈 경기는 13일(목요일) 오후 6시30분 용산 아이파크몰 e스포츠 경기장에서 개막전 경기가 열린다. 이번 대회는 SK텔레콤 T롤 앱을 통해 모바일에서 생중계되며 온라인에서는 판도라 TV, 해외에는 KM플레이어를 통해 230여개국에 생중계 된다.



소성렬 기자 hisabisa@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서인영, 왜 갑자기 프로답지 못할까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까칠하게 보여도 똑부러졌다. 마냥 세기만 할 것 같지만 눈물도 많다. 후배로서 선배에 대한 예의 필요성도 알고 있다. 예능 환경에 익숙한 탓에 캐릭터의 속성도 잘 안다. 그랬던 서인영이 아니다. 프로페셔널의 태도 대신 악플테러에 휘둘리는 나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인영은 지난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나가지 말았어야 했을까. 후폭풍이 너무 거세다. 방송분에서 서인영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가인과 과거 해프닝을 나눴다. 이 과정에서 서인영이 가인의 소속그룹 브라운아이들걸스 멤버 나르샤에게 반말을 했고, 이 때문에 가인이 기분 나빴던 상황이 공개됐다. 방송 후 서인영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물론 일부 네티즌들의 의견이었다. 서인영(1984년생)보다 3살 많은 나르샤(1981년생)의 나이를 알면서도 하대한 건 잘못했다는 지적이었다. 기분이 상한 서인영은 29일 오전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 날 일을 곱씹었다. 문제는 서인영이 ‘라디오스타’ 녹화 당일까지 언급했다. 그러면서 가인의 행동을 문제 삼았다. 가인이 녹화 전과 녹화 당시가 달라졌다는 것. 너무 놀라 자신이 적응이 어려웠다고 했다. 또 “연예계 룰” “선후배 사이 예의” 등의 표현으로 가인을 질타했다. 결국 ‘라디오스타’ 제작진까지 나서 해명했다. 당시 녹화는 아무 문제없이 진행됐고, 서인영의 SNS 대처에 안타까워했다. 여론은 급격히 악화됐다. 서인영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잦아들기는커녕 뜨겁게 달아올랐다. 악플은 배로 늘었다. 그러자 서인영이 또 다시 가세했다. 자신의 SNS에 추가로 글을 게재한 것. 서인영은 “나이 많은 후배는 예의없게 해도 대접해줘라? 선배답게 행동해라? 이건 무슨 논리인가요?”라고 반문하며 가인의 태도를 또 다시 꼬집었다. 카메라 없을 때 가인을 모습을 설명하며 ‘가식’이라고 비유했다. 서인영은 “심지어 전 솔직한 게 좋지 가식 떠는 삶은 딱 질색이거든요 개인적으로 이미지 높이고 싶어서 어떤 이미지를 만들려고 노력한 적도 없구요 전 그냥 접니다”고 덧붙였다. 결국 서인영은 네티즌들의 악플 테러에 후배를 공격하는 글로 맞섰다. 굳이 이렇게 일을 키웠어야 했을까. 애초에 이건 사건이라고 구분 지을 성질이 아니었다. 그저 웃고 넘길, 예능적 요소로 소비될 것이었다. 방송은 편집 단계를 거치면, 사뭇 달라진다 건 서인영 본인도 직접 SNS에 적었다. 자신을 따라다니는 센 캐릭터 역시 예능을, 편집을 통해 만들졌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테니. 그럼에도 서인영은 사태를 이렇게까지 만든 장본인이다. 누구보다 리얼리티 예능까지 잘 소화하던 서인영, 그의 현명하지 못한 판단이 그저 아쉬울 뿐이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할리웃통신] 브래드 피트, 약물 검사 자청…의혹 씻는다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브래드 피트가 오명을 벗고자 테스트를 자청했다고 미국 엔터테인먼트 투나잇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 소송 중인 브래드 피트는 앞서 약물 및 음주, 아동 학대로 조사를 받고 있다는 미국 현지 보도로 충격을 안겼다. 전용기에서 술에 취해 아들 매덕스를 학대했다는 의혹에 브래드 피트 측 관계자는 물리적 학대는 없었다고 부인한 상황. 그런 가운데 브래드 피트는 당국의 요청이 없었음에도 자발적으로 약물 검사 임해 양육권 공방에서 선타격을 날렸다고 엔터테인먼트 투나잇은 전했다. 한 관계자는 이 매체에 "브래드 피트는 자진해서 약물 테스트를 받았다. 당국의 요청은 없었다. (조사)과정이 아니었기 때문에 당국에서는 (약물 테스트를) 강제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브래드 피트가 약물 복용 의혹에 당당한 태도를 취한 것. 한편 이 관계자는 브래드 피트의 현재 상황에 대해서도 귀띔했다. 관계자는 "매우 조심스러워하고 있다. 친구들에게 의지하고 있다. 누구에게도 행복한 시간은 아니다"고 안타까워하며 "여론이 진정되고 있어 모두에게 좋은 신호다. 두 사람 모두 아이들을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젤리나 졸리는 지난 19일 브래드 피트에게 이혼 소송을 제기, 여섯 자녀에 대한 독점 양육권을 요구했다.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 사이에 혼전계약서가 존재해 재산 분할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두 사람의 이혼 소송은 양육권 분쟁에 집중될 것이라는 게 현지 언론의 추측이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