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우- 김혜수, 19금 영화같은 식탁 위 애무신 '선정적'?

기사입력 2010-10-28 07:13:0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이경남 기자] 27일 첫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즐거운 나의 집(극본 유현미, 연출 오경훈 이성준)'이 시작부터 '헉' 소리나는 자극적인 애정신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첫 방송은 김진서(김혜수 분)·이상현(신성우 분) 부부의 다정한 모습으로 첫 시작을 알렸다. 주방에서 대화를 나누던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이어갔다. 진서는 자신의 허리를 휘감고 애무를 쏟는 남편 상현의 행동에 아이가 깰지도 모른다며 당황하는 기색을 보였으나, 이내 상현과 입을 맞췄다.


식탁에 걸터앉아 진한 스킨십을 나누는 두 사람의 모습은가족들이 함께 보기에는 민망할 정도였다. 19금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파격적인 이 장면을 놓고 일부 시청자들은 "너무 선정적으로 가지 않도록 조심해달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자극적인 애정신보다 캐릭터에 녹아내린 듯한 주연배우들의 실감나는 연기와 긴장감 넘치는 빠른 전개로 시청자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방송 직후 시청자 게시판에는 "탄탄한 시나리오와 연기파 배우들이 만나면 그런 결과가 나오는 건가.. 정말 시청몰입도 짱이다. 기존에 없던 드라마 같아서 신선했고, 무엇보다 정말 주연들의 연기는 후덜덜 그 자체" "1시간 내내 눈을 뗄 수 없었다. 첫회부터 기대를 하게 만드는 군. 이대로라면 수목극 1위를 노려볼만도 하다"며 호평이 줄을 이었다.


사진 = MBC '즐거운 나의 집' 화면 캡처


이경남 기자 kn0402@tvreport.co.kr


남규리 '공항패션' 화제…방울 털모자 '유행예감'

신성우- 김혜수, 19금 영화같은 식탁 위 애무신

'도망자' 빨대로 수갑을? 비 대 탈주극 "흥미진진"

'대물', 고현정은 박근혜?…미디어법 날치기 '풍자'

미쓰에이 민, 윤두준과 무슨 사이? "저도 모르게…"

연예 ‘3대천왕’ 백종원, 닭볶음탕 먹는데도 방법이 있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3대천왕’ 백종원이 닭볶음탕을 먹는 방법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3대 천왕’ 2회에서는 닭볶음탕 천왕을 찾아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닭볶음탕 3대 천왕을 선정하기 위해 대전을 찾은 백종원은 이 전에도 왔었다며 닭볶음탕 맛집에서 아는 척을 했다. 15분 다 끓어낼 때 까지 뚜껑을 열면 주인에게 혼난다는 우스개 소리 아닌 우스갯소리도 보탰다. 그는 가장 먼저 “닭볶음탕은 대 자를 시켜야 한다. 작은 것을 시키면 맛이 없다. 큰 사이즈를 주문해 다 같이 먹어야 한다”고 포인트를 알려줬다. 특히 “감자가 뭉개질 때까지 닭볶음탕을 끓이면 안 된다” “밥을 볶아 먹을 때는 감자를 미리 꺼내야 한다” “닭은 양념 국물을 끼얹어 주면서 먹어야 한다” 라고 맛있게 먹는 비법을 알려줬다.  한편 ‘백종원의 3대 천왕’은 백종원-이휘재-김준현이 3MC로 의기투합, 다양한 맛집 명인들의 불꽃 튀는 요리 열전을 박진감 넘치게 중계하는 프로그램으로 백종원이 직접 명인들의 조리 과정을 세세히 분석하며, 해당 요리를 더 맛있게 먹는 방법까지 소개하는 등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키는 알찬 쿡방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백종원의 3대 천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