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시청률 굳히기 성공..정용화 효과?

기사입력 2010-11-08 11:05:0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김경미 기자] 씨엔블루 정용화가 ‘런닝맨’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1부 - 런닝맨’이 시청률 14.1%를 기록하며 선전을 이어갔다. 이로써 ‘런닝맨’은 3주 연속 2자리 숫자 시청률을 기록하며 안정화를 이뤘다.  


이날 방송에선 일일게스트 정용화를 주축으로 한 역 몰카가 펼쳐졌다. 재미와 신선함이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이날 1대 9 미션의 타깃은 정용화로 외국 생활을 오래한 그가 맞춤법에 약한 점을 이용해 쪽지시험을 본다고 위장하곤 그를 꼴찌로 만들라는 미션이 내려졌다.


이에 또 한 명의 일일게스트 고주원을 포함한 런닝맨들은 미리 만나 맞춤법을 공부하고 전략을 짜는 등 정용화를 속이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그러나 이는 정용화의 제안에 의한 것으로 벌써 세 번째 출연인 정용화가 꾀를 냈다. 그의 제안에 따라 1대 9대결이 9대 1대결이었다는 사실이 들키지 않을 경우 정용화에게 런닝볼이 주어지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리고 이어진 본 대결에서 런닝맨들이 미리 입을 맞추고 작전을 펼쳐나간 가운데 정용화 역시 작전을 개시했다. 꼴찌에 머물며 “아이돌인데 이미지 어떻게 하나”라는 걱정으로 런닝맨들을 감쪽같이 속였다.


결국 받아쓰기 시험이 끝이 나고 “1등은 고주원이고 런닝볼은 정용화에게 주겠다”라는 제작진의 설명에 그제야 런닝맨들이 역 몰카를 깨닫고 소리를 쳤다. 특히 유재석은 “앞에서 일부러 들으라고 하는데 다 웃겼다”라는 정용화의 말에 “창피하다”라며 볼을 감싸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이기도 했다.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은 “역발상이 돋보였다” “그동안 몰래카메라는 지루한 감이 있었는데 신선해서 좋았다” “앞으로도 이런 시도들을 많이 해주길”이라는 의견을 나타냈다.


사진 =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화면 캡처


김경미 기자 84rornfl@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무도’ 베일벗은 릴레이툰, 기안84+하하의 완벽도발 ‘폭소’ [종합] [TV리포트=김진아 기자] 릴레이툰이 베일을 벗은 가운데 하하를 제외한 다른 멤버들이 멘붕에 빠졌다. 25일 MBC ‘무한도전’에선 릴레이툰이 방송됐다. 이날 기안84와 하하는 릴레이툰의 포문을 열며 눈길을 모았다. 이날 기안84와 하하는 무도 멤버들 30년후를 주제로 릴레이툰 내용을 정했다. 이어 멤버들이 모두 모여 릴레이툰 내용을 보는 모습에 이어 더빙과 함께 완성된 웹툰이 공개됐다. 먼저 머나먼 미래, 30년후 유재석은 인터넷방송에서 별풍선 달풍선을 호소하는 초라하고 비굴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달풍선으로 구걸하며 생계를 연명했다.  이에 하하가 등장 “재석이 형 몇 번을 말하냐. 돈이 필요하면 말하라”고 하는 모습으로 등장했고 유재석은 “주인님”이라고 감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하는 키가 커진 샤방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10년전 유재석은 스팸 문자에 공유를 눌렀고 몰락했다는 과거도 소개됐다. 정준하는 하하의 집에서 일하며 여전히 식신의 모습으로 등장했다. 광희는 얼굴에 붕대를 감고 있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벽돌에 맞은 후 광희의 이마에 물이 차기 시작했고 결국 그런 모습이 됐다는 것. 또한 박명수는 머리가 벗겨지고 침을 흘리며 세월의 흔적을 정통으로 맞은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과거 디제이를 하며 벼락부자가 됐다는 박명수는 무대에서 진짜 벼락을 맞은 설정으로 등장했다. 김태호 피디 역시 등장했다. 그는 하하에게 “우리 엠비씨는 자네한테 달렸다”며 무도 시즌4를 살려달라고 애원했다. 이어 하하는 멤버들과 모두 함께 해야 한다며 “우리는 하나다”라고 말해 모두를 황당케했다.  또한 화재가 난 상황에서도 허세작렬하는 모습으로 다른 멤버들을 어이없게 만들었다. 화재속에서 멤버들을 구하러 간 하하. 화재속에 갇혀버린 그는 “여기서 죽는구나”라고 말하며 휘파람을 불며 허세작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하를 중심으로 다른 멤버들의 몰락 설정이 던져진 가운데 다음타자가 이 황당한 상황을 어떻게 이어가며 반전의 묘미를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무도’캡처 김진아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연예 [리폿@스타] 국카스텐 하현우, 마이너→훈남 '실력이 만든 스타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록밴드 국카스텐 하현우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이제 그 이름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하현우는 지난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20주 만에 ‘우리동네 음악대장’(이하 음악대장) 가면을 벗었다. 9연승을 하며 역대 최장기 기록을 세우고 그 마침표를 찍은 것. ‘복면가왕’에 관심이 있었다면 음악대장이 하현우라는 것을 모르는 이 없었을 터. 그럼에도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하현우가 가면을 벗지 않고 음악대장으로 남아주길 바랐다. 놀랍고 감동적인 하현우의 무대를 계속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그동안 하현우는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크게 없었다. 과거 ‘나는 가수다’에 출연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기는 했으나 지금과는 달랐다. ‘복면가왕’에 출연한 후에 다시 태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오랜 시간 가왕의 자리를 지키고 있었으니 타성에 젖을 법도 했다. 하지만 하현우는 달랐다. 매번 기대를 뛰어 넘는 선곡과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은 물론 시청자까지 사로잡았다. ‘하여가’ ‘일상으로의 초대’ ‘백만 송이 장미’ 등은 하현우를 통해 재탄생, 또 한 번 관심받기도 했다. 이렇듯 하현우의 진정성 있는 무대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했다. 폭발적인 보컬부터 짙은 감수성까지 아우르는 음악성 역시 박수 받았다. 겸손하면서도 센스 있는 입담 역시 그의 매력을 더하기에 충분했다. 앞으로 하현우는 보다 많은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오랜 시간 갈고 닦은 음악 실력과 뜨거운 열정으로 가득한 하현우가 꽃길만 걷길 바란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