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종국-리지 러브라인 전개에 시청자 눈총

기사입력 2010-11-22 07:37:4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이혜미 기자] 버라이어티 ‘런닝맨’ 속 러브라인에 대한 시청자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선상에서 펼쳐진 21일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1대 8 대결에 이은 두 번째 미션으로 사랑의 유람선이 펼쳐졌다. 커플로 이뤄진 런닝맨에게 런닝볼이 주어진다는 규칙으로 단 둘 뿐인 여성출연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개성 넘치는 프러포즈는 필수였다. 



사랑의 유람선 미션의 첫 번째는 다름 아닌 외모 평가로 외모를 통해 호감이 가는 멤버를 가려냈다. 두 여성멤버 송지효와 리지 중 외모 평가에서 우위를 점한 이는 송지효로 없음을 택한 하하와 지석진을 제외하곤 다섯 명의 런닝맨이 송지효를 택했다. 



남성멤버의 경우 “선택의 의미가 있나?”라는 물음이 튀어나왔을 정도로 송중기 중심의 일방적인 전개가 예상됐지만 이와 달리 리지가 송중기가 아닌 개리를 택함으로서 한층 팽팽한 런닝볼 쟁탈전이 성사됐다. 



이어 펼쳐진 것이 서로의 마음을 알아보기 위한 상황극으로 남성출연자들이 여성출연자들에게 자신의 매력을 뽐냈다. 이에 ‘월요커플’ 송지효와 개리의 코믹 타이타닉이 그려졌는가 하면 예능대세 이광수의 ‘막장 상황극’이 펼쳐지며 큰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최종 선택결과 총 두 쌍의 커플이 탄생했다. 김종국-리지 커플과 개리-송지효 커플이 그 주인공으로 이번 ‘사랑의 유람선’에서의 활약으로 런닝볼을 손에 넣은 이들은 나아가 핫팬츠 굴욕에서 제외되는 기쁨을 누렸다. 



시종일관 유쾌한 분위기로 펼쳐진 이날 방송이지만 이에 대한 시청자들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버라이어티 속 러브라인에 대한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며 “욕만 먹고 끝난 ‘X맨’의 러브라인을 끄집어낸 이유가 뭔가” “러브라인에 집착하는 이유가 뭔가” “선을 넘지 말아주길”이라고 지적했다. 



사진 =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화면 캡처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연예 시청자 알 권리? ‘무도’ 스포는 모를 권리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무한도전’ 가요제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장소와 일정 등 모든 것이 베일에 가려져 있는 만큼 갈수록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한도전’에 대해서는 알권리보다 모를 권리에 대한 목소리가 높다.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10주년을 맞아 가요제를 야심차게 준비 중이다. 지난달 4일 방송된 ‘무한도전’부터 가요제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회를 거듭할수록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무한도전’ 가요제에 따르면 유재석·박진영, 박명수·아이유, 정준하·윤상, 정형돈·혁오, 하하·자이언티, 황광희·지드래곤&태양 등이 팀으로 만났다. 이들은 현재 ‘무한도전’ 가요제를 위한 작업에 한창이다. 화려한 라인업이 공개된 후 ‘무한도전’ 가요제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졌다. 이에 장소와 일정에 대한 관심도 끊이지 않고 있다. 심지어 공식 발표되지 않은 음원 공개 일까지 화제를 모은 상황. 거의 모든 정보와 관련해 ‘무한도전’ 제작진은 함구 쪽으로 입을 맞추고 있다. 이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무한도전’은 대부분의 프로젝트를 극비리에 진행한다. 이는 더 큰 재미를 주기 위해서 일 터. 식을 줄 모르는 ‘무한도전’의 인기도 큰 몫을 한다. 이렇듯 모두의 호기심을 자극하기 때문에 ‘무한도전’ 관련 스포일러성 정보는 끊이지 않는다. 하지만 관련 정보를 담은 기사가 나오면 부정적인 댓글이 대부분인 게 ‘무한도전’의 특징이다. 국민의 기본권 중에 하나로 알권리가 있으나 유독 ‘무한도전’에 대해서는 알권리보다 모를 권리를 강조하는 모양새다. 이는 ‘무한도전’이 ‘국민 예능’이라고 할 정도로 유독 팬덤이 많이 형성돼 있기 때문이다. ‘무한도전’이 과연 앞으로 남은 9일 동안 시청자들의 모를 권리를 지켜가며 가요제를 성대하게 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연예 살인마 이재균, 김희애 앞에서 아이 찔러 ‘미세스캅’ 살인마 이재균, 김희애 앞에서 아이인질 찔러 ‘끔찍’ [TV리포트=하수나 기자] ‘미세스캅’에선 김희애가 연쇄살인범 이재균의 끔찍한 행각에 분노했다. 4일 SBS ‘미세스캅’이 2회가 방송됐다.'미세스 캅’은 경찰로는 백 점, 엄마로선 빵점인 형사 아줌마의 활약을 통해 대한민국 워킹맘의 위대함과 애환을 보여줄 드라마로 배우 김희애가 엄마라는 역할과 형사라는 역할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하는 최영진 역을 맡았다. 이날 최영진은 억울하게 피의자가 된 허정남에게 사과를 하러갔다가 그의 일곱 살 아이를 잘 돌봐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그녀는 7살 윤수를 데리고 연쇄살인범 남상혁(이재균)이 나타났다는 제보를 받고 달려갔다.  여관에서 마침 나오던 연쇄살인범 남상혁과 마주쳤고 도망을 치던 중에 아이를 인질로 삼았다. 그녀는 “그 애 놔줘. 아이는 놔줘”라고 요청했지만 연쇄살인마 남상혁은 “아이 살리고 싶으면 병원으로 빨리 업고 뛰세요. 그럼 살수 있을거다”며 영진이 보는 앞에서 아이에게 칼을 꽂았다. 영진이 절규하며 아이를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아이는 숨졌다. 이날 방송에선 분노한 영진이 남상혁을 자신의 손으로 죽이겠다며 수사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미세스캅’화면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