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종국-리지 러브라인 전개에 시청자 눈총기사입력 2010-11-22 07:37:42




[TV리포트 이혜미 기자] 버라이어티 ‘런닝맨’ 속 러브라인에 대한 시청자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선상에서 펼쳐진 21일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1대 8 대결에 이은 두 번째 미션으로 사랑의 유람선이 펼쳐졌다. 커플로 이뤄진 런닝맨에게 런닝볼이 주어진다는 규칙으로 단 둘 뿐인 여성출연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개성 넘치는 프러포즈는 필수였다. 



사랑의 유람선 미션의 첫 번째는 다름 아닌 외모 평가로 외모를 통해 호감이 가는 멤버를 가려냈다. 두 여성멤버 송지효와 리지 중 외모 평가에서 우위를 점한 이는 송지효로 없음을 택한 하하와 지석진을 제외하곤 다섯 명의 런닝맨이 송지효를 택했다. 



남성멤버의 경우 “선택의 의미가 있나?”라는 물음이 튀어나왔을 정도로 송중기 중심의 일방적인 전개가 예상됐지만 이와 달리 리지가 송중기가 아닌 개리를 택함으로서 한층 팽팽한 런닝볼 쟁탈전이 성사됐다. 



이어 펼쳐진 것이 서로의 마음을 알아보기 위한 상황극으로 남성출연자들이 여성출연자들에게 자신의 매력을 뽐냈다. 이에 ‘월요커플’ 송지효와 개리의 코믹 타이타닉이 그려졌는가 하면 예능대세 이광수의 ‘막장 상황극’이 펼쳐지며 큰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최종 선택결과 총 두 쌍의 커플이 탄생했다. 김종국-리지 커플과 개리-송지효 커플이 그 주인공으로 이번 ‘사랑의 유람선’에서의 활약으로 런닝볼을 손에 넣은 이들은 나아가 핫팬츠 굴욕에서 제외되는 기쁨을 누렸다. 



시종일관 유쾌한 분위기로 펼쳐진 이날 방송이지만 이에 대한 시청자들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버라이어티 속 러브라인에 대한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며 “욕만 먹고 끝난 ‘X맨’의 러브라인을 끄집어낸 이유가 뭔가” “러브라인에 집착하는 이유가 뭔가” “선을 넘지 말아주길”이라고 지적했다. 



사진 =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화면 캡처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