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포토-Lab] 구하라-강소라-고아라 '아찔한 가슴 라인 대결!'

기사입력 2015-10-27 23:20:0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조성진 기자] 걸그룹 카라의 멤버 구하라, 배우 강소라, 고아라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패션 매거진 '더블유 코리아'의 '제10회 유방암 인식 향상 캠페인 자선 행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날 구하라와 강소라, 고아라는 청순 매력을 잠시 내려두고 섹시한 매력을 뽐냈다. 과감하게 절개 되어 내려온 V라인으로 가슴라인을 노출해 수 많은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카라 구하라 '아슬아슬한 깊이!'





카라 구하라 '섹시미와 단아함을 동시에~'





강소라 '숨길 수 없는 볼륨 몸매'





강소라 '다이어트 유발하는 그녀'





고아라 '볼륨 강조한 V라인'





고아라 '패션의 완성은 미모'



jinphoto@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동상이몽’ 여친 같은 아내 신다은♥남친 같은 남편 임성빈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여친 같은 아내와 남친 같은 남편. ‘평생 연애’를 즐기는 2년차 부부 신다은 임성빈이 ‘동상이몽’에 첫 등장했다.  2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선 신다은 임성빈 부부의 신혼일기가 공개됐다.  ‘너는 내 운명’ 출연 전 부부는 과거 ‘옥탑방 펜트하우스’를 신혼집으로 꾸며 화제가 됐던 바.  신다은은 최근 일반 아파트로 이사를 갔다며 “그 전엔 남편이 살던 집을 개조했던 거였다. 그런데 남편 회사가 너무 멀어서 이사를 했다. 인테리어 직업 특성상 밤샘 작업이 많다”라고 근황을 밝혔다. 신다은의 남편 임성빈은 공간 디자이너다.  이날 공개된 부부의 집은 깔끔하고 감각적으로 정돈돼 있었다. 집안 전경에 이어 침실 풍경이 비춰진 가운데 잠든 부부의 모습도 공개됐다.  부부는 서로를 껴안으며 애정을 표하는 모습. 이에 서장훈은 “처음부터 베드신이다”라며 웃었다. 여기에 다정한 모닝키스까지 이어지면 소이현과 박정아까지 가세해 예쁜 모습이라며 입을 모았다. 반대로 신다은은 부끄러움에 얼굴을 가렸다.  이들은 2년차 신혼부부. 스스로를 여자 친구 같은 아내이자 남자 친구 같은 남편이라 칭하며 거듭 애정을 나눴다.  아직 남편이 남편 같지 않다며 웃는 신다은에 임성빈은 “연애할 때와 달라진 게 없다. 바뀐 거라곤 부모님이 늘어난 것뿐이다”라고 말했다.  신다은에 따르면 평생 하는 계약연애. 그 말대로 부부는 방송 내내 다정한 연인 같은 모습을 보이며 잉꼬부부의 금슬을 뽐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연예 [TV줌인] ‘우만기’ 김현주, 김명민 손 잡았다 “다시 시작해”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김현주가 각기 다른 결정을 내렸다. 21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백미경 극본, 이형민 조웅 연출, 이하 ‘우만기’)에서는 송현철(김명민)을 사이에 둔 선혜진(김현주) 조연화(라미란)의 결정이 그려졌다. 선혜진은 아픈 자신을 간호하는 송현철에게 따뜻함을 느꼈다. 지금까지의 송현철이 어떤 사람이라도 상관없다며 그는 “당신은 내게 전부다”고 눈물로 고백했다. 선혜진에게 아침밥을 약속했던 송현철은 동이 트기 전 조연화의 집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조연화의 곁에서 어색해 하는 모습이었다. 그런 송현철의 모습에 조연화는 선혜진의 곁으로 돌아가라고 말했다. 송현철이 조연화를 어색해하는 만큼 조연화 또한 달라진 송현철을 느꼈던 것. 송현철은 자신의 잘못이라며 선혜진의 집이 아닌 딱풀이(최병모)의 집으로 향했다. 송현철을 사이에 둔 선혜진과 조연화의 만남. 조연화는 자신이 준비한 송현철 옷을 선혜진에게 건네며 결심을 밝혔다. 선혜진은 쉽사리 위로도 건네지 못했다. 선혜진과 헤어진 조연화는 “잘 살아, 나는 잘 더 잘 살 거니까”라고 외치며 그를 털어냈다. 선혜진은 송현철과 만나 옷을 건네며 이혼을 요구했다. 이어 “다시 시작해요, 우리”라고 말했다. 정리될 수 없을 것 같았던 이들의 관계. 조연화의 포기 선언과 “다시 시작하자”는 선혜진의 제안은 어떤 결말을 맞을까.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KBS2 ‘우만기’ 화면 캡처
연예 [리폿@이슈] “최초 또 최초”…빌보드가 인정한 방탄소년단 성장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성장이 반갑다.  지난 21일(한국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BillBoard Music Awards·BBMA / BBMA)가 열렸다.  한국 시청자들의 눈길은 단연, 방탄소년단에게 꽂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에 이어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 이름을 올린 것. 그리고 2년 연속 상을 거머쥐었다. 아리아나 그란데, 저스틴 비버, 데미 로바토, 션 멘데스 등을 제친 결과였다.  리더 RM은 “이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2년 연속 받아서 더 뜻깊다. ‘소셜’이 주는 의미가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다”고 영어로 소감을 말했다. 지민은 “이 상은 여러분들이 받는 거다. 진심으로 감사하고 사랑한다”라고 한국어로도 소감을 덧붙였다. 놀라운 점은 또 있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퍼포머 자격으로 축하 무대도 꾸미게 된 것. ‘페이크 러브’의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한국 가수로는 처음으로,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컴백 무대를 펼치게 된 셈이다. 진행자인 켈리 클락슨은 “세계 최고의 보이 그룹”이라고 방탄소년단을 소개하기도 했다. 1년 만에 부쩍 성장한 그들이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24일 국내 컴백 기자회견을 열고 소감을 밝힌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SNS
연예 [단독] 닉쿤, tvN 화성 예능 '갈릴레오' 합류…김병만X하지원 호흡 [TV리포트=김지현 기자] 2PM 닉쿤이 tvN 새 예능 프로그램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에 고정 멤버로 출연, 오랜만에 한국 안방에 모습을 드러낸다.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최근 과학사에서 가장 화두가 되고 있는 '화성'을 주제로 한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픽션(fiction)이 아닌 팩트(fact)를 기반으로 한 신개념 SF 버라이어티로 오는 7월 방송될 예정이다. 닉쿤은 김병만, 하지원, 구구단 세정과 함께 화성에서의 생존을 연구하고 화성 탐사 및 과학 실험 등을 수행하며 일주일간 화성인으로서의 삶을 경험한다. 우주 탐사와 관련된 훈련을 받기 위해 오는 6월 미국 MDRS((Mars Desert Research Station, 화성 탐사 연구 기지)에서 첫 촬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한국 예능에서 우주를 배경으로 한 버라이어티가 제작되는 건 처음이다. MBC '무한도전'이 특집으로 우주 여행을 기획한 바 있지만 본격적으로 화성을 탐사하는 과정을 리얼하게 그리는 예능은 '갈릴레오'가 처음이다. 최근 닉쿤은 태국 영화 '브라더 오브 더 이어(BROTHER OF THE YEAR)'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에 집중해왔다. 태국 현지에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를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오랜 만에 예능으로 돌아오는 닉쿤이 김병만, 하지원, 세정과 함께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닉쿤
연예 [TV줌인] 첫방 ‘어바웃타임’ 신비한 수명 판타지의 시작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정해진 운명을 거스른 신비로운 인연의 시작. ‘어바웃타임’의 막이 올랐다.  이 드라마는 수명을 보는 여자와 불안장애에 시달리는 남자의 마법 같은 만남을 담아낸 판타지 로맨스 물로 21일 첫 방송에선 도하(이상윤)와 미카(이성경)의 필연 같은 첫 만남과 수명시계의 변화가 쉴 새 없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도하(이상윤)는 재벌후계자로 과거와 성장환경을 이유로 불안장애를 앓고 있는 중으로 뾰족한 연필을 보는 것만으로 불안증세가 고조될 정도였다. 트라우마로 남은 한 여성에 대한 기억에 도하는 식은땀을 흘리며 괴로워했다. 친구이자 정신과 전문의인 성빈(태인호)은 그런 도하에 지속적인 상담치료를 권했다.  병원을 떠나던 중엔 미카와의 인연이 만들어졌다. 우연한 계기로 미카의 뮤지컬 오디션에 동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오디션에서 미카는 재유(김동준)로부터 혹평을 들었다. 테크닉은 좋으나 마음이 담겨 있지 않았다는 것. 이에 미카는 도하에게 입을 맞추는 강수를 뒀고, 이는 혹평으로 이어졌다. 당연히 도하의 분노도 불렀다. 그렇게 이들의 첫 만남은 악연으로 끝이 났다.  머지않아 재회도 성사됐다. 미카가 중국 하이난으로 아르바이트를 간 것이 발단. 도하 역시 회사의 대표로서 하이난 거래를 앞두고 있었다.  심야 운동에 나선 도하는 호텔 수영장에서 동요를 부르는 여성을 발견하곤 “이 시간에 이렇고 있으면 사람처럼 안 보이던지, 물에 빠지려는 사람처럼 보인다던지 할 걸요”라며 말을 걸었다.  그녀가 미카임을 알고 도하는 크게 놀란 모습. 이어 도하는 만취한 그녀를 자신의 방에서 재회하나 얄궂게도 다음 날 크루즈 위에서 재회한 미카는 당시를 기억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들의 만남은 악연이 아닌 인연임이 분명했다. 스킨 스쿠버 중 물에 빠진 도하를 구한 사람이 바로 미카. 여기에 깜짝 반전이 더해졌다. 미카와 도하가 서로의 인연이 된 것이다. 도하의 손을 맞잡은 순간 미카의 수명시계는 가동을 멈췄다. 도하와 미카의 신비로운 시간이 시작됐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